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불공정 사회 공정경쟁 분석 깊은 울림

  • 경윤호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객원교수
입력
2011-04-11 11:32:00
  • 작게보기
  • 크게보기

불공정 사회 공정경쟁 분석 깊은 울림

불공정 사회 공정경쟁 분석 깊은 울림
‘오디션 광풍’은 20대가 처한 현실, 불공정한 사회 분위기에서 광풍의 원인을 찾았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리고 그 결론에 감동받았다. 사실 필자는 오디션 열풍을 고작 평가의 적절성, 이를테면 정성적 평가와 정량적 평가가 뒤바뀌는 문제점 등에서만 생각하고 사회 전체로 확장하지 못했다. 이런 현실은 정치권이나 정책결정권자들이 새겨들을 대목이다. 공정경쟁이 안 되는 것도 문제지만, 공정경쟁을 통해서도 너무 많은 탈락자가 생길 수 있고, 이런 사회현상이 앞으로 더 심화될 것이라는 지적은 날카롭다. 커버스토리를 읽으면서 ‘탈락자지원 시스템’이라는 문제를 줄곧 떠올렸다.

‘신뢰 와르르, 민심 부르르.’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문제를 이렇게 잘 표현한 제목은 없다. MB 취임 이후만 따지더라도 3년 2개월이 지났다. 지금 와서 “잘못된 공약”이라니. 뭐가 문제인가 의아했다. 이 기사를 읽어보니 정부가 뭘 잘못했는지 알겠다. 백지화 문제의 본질을 꿰뚫었다. 그러나 이제 어쩌란 말이냐. 꼭 언론이 대안을 제시할 필요는 없지만 독자들은 허망하다.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이 4월 6일 의원총회에서 “전국 15개 군사공항과 함께 신공항 건설의 타당성을 살핀다면 해법이 있다”고 말했다. 대안이 있을 것이다. 그런 흐름이라도 제시해주었으면 혹 그 같은 허전함을 달랠 수 있지 않았을까.

국방개혁은 청와대 측 인사가 “하극상” 운운할 정도로 큰 갈등을 빚는 예민한 부분이다. 공론화가 필요한 문제를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국민의 눈에 매우 불안해 보인다. 이런 차원에서 국방개혁에 대한 전 공군참모총장의 특별기고는 시의성에 맞고, 기획이 정말 좋았다. 그러나 아쉬운 부분도 있다. ‘기고문’은 특정 한 사람의 주장에 불과하다. 하지만 국방개혁은 그렇게 다룰 문제가 아닌 듯하다. 오히려 이 문제를 커버스토리로 다뤄 심층 분석과 함께 매체의 생각을 명확히 전달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주간동아 782호 (p84~84)

경윤호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객원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408

제 1408호

2023.09.22

올해 증시 달군 상위 20개 종목은… 1위 에코프로, 2위 제이엘케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