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엄마와 남동생의 어느 봄날

입력
2006-01-24 15:16:00
  • 작게보기
  • 크게보기

엄마와 남동생의 어느 봄날

엄마와 남동생의 어느 봄날
먹고사는 일이 힘들었던 시절이었다. 1969년 어느 봄날 아침, 사진 속의 엄마는 행복하게 웃고 있다. 바느질 솜씨가 좋았던 엄마는 나와 동생 옷을 자주 만들어 입혔다. 당시 스크린을 주름잡던 아역 배우들의 옷을 본뜬 동생의 양복도 엄마의 작품이다.

아버지께서 교사직에 있었다 해도 궁핍한 시집에서 맏며느리였던 엄마의 ‘살이’는 참 고단했다. 시동생을 업고 아궁이에 불을 지펴 하루 스무 개의 도시락을 싸기도 했고, 소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고만고만한 시동생, 시누이들이 내놓는 빨래는 거르는 날이 하루도 없었다. 손이 트고 얼굴이 까매져도 바를 크림은커녕 입성조차 변변치 않았던 엄마의 젊은 날들….

먹고살기에도 버거워 당신 몸 으스러지는 것은 돌보지 못한 엄마는 결국 자식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주고 너무 빨리 세상과 이별했다.

어머니가 가신 지 벌써 12년, 사진 속 동생 용봉이는 이날 아침을 기억하고 있을까. 어머니,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 이민지/ 서울 서대문구 홍제2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주간동아 521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408

제 1408호

2023.09.22

올해 증시 달군 상위 20개 종목은… 1위 에코프로, 2위 제이엘케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