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유미에게도 우리에게도 있을 ‘그 세포’ 깨워주는 곳

[구기자의 #쿠스타그램] 아시아나항공 더현대 ‘여행세포 연구소’ 팝업스토어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유미에게도 우리에게도 있을 ‘그 세포’ 깨워주는 곳

아시아나항공의 ‘여행세포 연구소’ 팝업스토어. [구희언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여행세포 연구소’ 팝업스토어. [구희언 기자]

웹툰 ‘유미의 세포들’은 국내외 큰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와 웹소설 등 다양한 미디어믹스가 나온 작품이다. 주인공은 유미뿐 아니라 그의 감정을 대표하는 세포들. 이성과 감성, 불안, 사랑 세포부터 패션 세포, 응큼(엉큼) 세포, 명탐정 세포까지 유미와 그 주변 인물들의 다양한 몸속 세포가 등장한다. 아마 ‘이 세포’도 분명 유미에게 있었을 것이다. ‘여행세포’ 말이다.

12월 4일까지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지하 1층에서 운영하는 아시아나항공 팝업스토어 ‘여행세포 연구소’는 그 세포가 가득한 방문객들로 북적이는 공간이다. 공간 자체는 포토존 위주로 간결하게 꾸몄지만, 기자가 방문한 날은 밖에서 지켜본 10여 분 동안 200명 넘게 입장할 정도로 큰 인기였다. 일단 팝업스토어 이름부터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우리 모두에겐 잠들어 있는 세포가 있죠. 당신의 여행세포, 지금 깨워보세요’를 광고 문구로 해 시리즈 영상을 선보였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아시아나항공이 11월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캠페인 ‘깨우세요 여행세포’의 일환이다.

팔찌 차니 설레기 시작

닥터A의 연구소를 콘셉트로 한 아시아나항공 팝업스토어. [구희언 기자]

닥터A의 연구소를 콘셉트로 한 아시아나항공 팝업스토어. [구희언 기자]

이곳은 여행세포를 연구해온 가상의 캐릭터 닥터A의 연구소 콘셉트 공간이다. 입장하면 가운을 입은 연구실 직원이 ‘여행세포 자가진단 테스트’ 용지를 주고 팔에 놀이공원처럼 입장 팔찌를 채워준다. 팔찌에는 QR코드와 숫자가 찍혀 있는데 스캔하면 아시아나항공권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는 안내문이 나온다.

실험실 1부터 3까지 다양한 콘셉트의 포토존이 이어진다. 실험실처럼 꾸민 공간은 벽면과 조명이 화사해 사진 찍기에 좋다. 현미경과 비커, 샬레, 플라스마 볼 등이 놓인 실험용 테이블에는 나라마다 특색 있는 디자인의 자석 기념품이 놓여 있다. 뒤에 자리한 거대한 플라스크 모양 조형물에는 용량을 나타내는 ㎖ 대신 HNL, JFK, LAX, SEA, SFO 같은 세계 여러 나라 주요 공항 이름이 영문 시티코드로 적혀 있다.

비행기 창문, 캐리어 등 여행을 주제로 한 다양한 콘셉트의 포토존. [구희언 기자]

비행기 창문, 캐리어 등 여행을 주제로 한 다양한 콘셉트의 포토존. [구희언 기자]

거울에 비치는 풍경을 사진에 담는 방문객이 많았다. [구희언 기자]

거울에 비치는 풍경을 사진에 담는 방문객이 많았다. [구희언 기자]

옆쪽에는 거대한 캐리어 형태의 포토존이 있는데, 해외여행을 떠날 때 캐리어에 넣을 법한 물건들로 꾸며놓았다. 비행기 창 안팎에서 누군가 카메라로 찍어준 것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도 있다. 기내에서 한 번쯤 ‘셀카’를 찍어봤다면 딱 어떤 느낌인지 알 것이다.



다음 공간은 실험실 2. 느긋한 감정을 자아내거나 자연의 편안함을 느끼도록 조성한 여행지 공간에서 피실험자의 여행세포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관찰하기 위한 공간이다. 연구소 콘셉트에 딱 맞는 설명이었다. 실제 과학 실험도 아닌데 괜히 과몰입되는 설명이었다. 억새밭과 갈대밭, 돌로 된 바닥, 이국적인 조각상, 벤치와 거울까지 딱 인생샷을 위한 공간이다. 거울 앞 벤치에 앉아 셀카를 남기는 이가 많았다.

공중전화 부스와 교통표지판 앞은 사진 찍기에 좋은 공간이다. [구희언 기자]

공중전화 부스와 교통표지판 앞은 사진 찍기에 좋은 공간이다. [구희언 기자]

실험실 3은 여행을 떠난 피실험자가 불빛과 소음 등 자극적이며 활기찬 도시 환경에 둘러싸였을 때 여행세포 변화를 살펴보기 위한 공간이다.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미국 뉴욕 거리와 소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보면 된다. 원서가 잔뜩 쌓인 공중전화 부스, 일방통행 표지판과 거리 모습이 펼쳐진 뉴욕 타임스스퀘어 풍경 등이 여행 온 느낌을 준다.

여기가 인생샷 맛집이네

포토존, 아니 실험실에서 사진을 찍을 만큼 찍었다면 아까 받은 여행세포 자가진단 테스트를 할 차례다. 자신의 여행 스타일에 맞게 체크하고 직원에게 보여주면 처방전이 나온다. 기자는 ‘행복한 설레발러 타입’ 처방전을 받았는데, 안에는 작고 귀여운 젤리가 들어 있었다.

이대로 떠나도 되지만, 기왕 온 김에 떠다니는 여행세포를 잡고 선물도 받을 수 있는 ‘닥터 A의 여행세포 포획실’에 들어가보자. 아시아나항공 인스타그램을 팔로하는 사람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에어큐브 부스에 들어가면 직원이 버튼을 눌러 스티로폼 공을 허공에 띄운다. 그중에서 하나를 제한시간 내 잡으면 경품과 교환할 수 있다. 기자는 참가상 격인 스티커를 받았다. 바로 앞에서 2명이 연달아 비타 앰플주스를 받아 운이 다한 모양이었다. 상품 중에는 항공권도 있다고 하니 운이 좋으면 무료 여행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다양한 굿즈를 살 수 있는 공간. [구희언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다양한 굿즈를 살 수 있는 공간. [구희언 기자]

마지막은 굿즈존이다. 여행세포 포획실에서 기자가 받은 캐리어나 노트북에 붙이기 좋은 스티커 외에도 캐리어 네임태그, A380 모형항공기, 여행용 폴딩백, 피크닉 매트, 3단 자동우산 등을 판다. 다른 건 잘 모르겠고 비행기 모형 수집가라면 온라인 몰에서 5만 원대인 1 대 200 스케일의 모형항공기를 3만 원대에 팔고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한 달 전 올해 남은 연차를 영혼 부스러기까지 끌어모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는데, 또다시 내 몸속 여행세포를 깨워 여행 ‘뽐뿌’가 오게 하는 공간이었다. 무료 인생샷 맛집이니 더현대 서울에 갈 일이 있다면 지하 1층 팝업스토어에 들러보자.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67호 (p32~34)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4

제 1374호

2023.01.27

일론 머스크 영향력 추월한 정의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