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축구는 하나다” 하나금융그룹의 남다른 축구 사랑

24년간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 최근 ‘대전하나시티즌’ K리그1 승격 낭보

  •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축구는 하나다” 하나금융그룹의 남다른 축구 사랑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첫 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K리그1 승격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첫 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K리그1 승격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프로축구단 ‘대전하나시티즌’이 최근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에서 1, 2차전 합계 6 대 1로 승리해 K리그1 승격을 이뤘다. 지난해 아쉽게 승격에 실패했던 대전하나시티즌은 올해 8월 이후 6승 3무로 9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며 2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한 바 있다. 하나금융그룹이 2020년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을 인수해 재창단하고 3년도 채 되지 않아 이룬 성과다. 대전시티즌은 1997년 3월 대전·충남 기업 간 컨소시엄으로 창단됐으며 이후 시민구단 전환을 거쳐 2020년 1월 하나금융그룹과 한 가족이 됐다. 축구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큰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2월 구단주 취임 후 K리그1 승격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함 회장은 당시 취임사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이 대한민국 축구 발전에 중요한 밑거름이 돼 국내 리그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명문 구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청사진을 밝힌 바 있다.

‘축구 사랑’ 함영주 회장의 전폭 지원

10월 29일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승리해 K리그1 승격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10월 29일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승리해 K리그1 승격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하나은행은 오래전부터 한국 축구를 후원해온 대표 은행이다. 1998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인연을 맺은 후 현재까지 20년 넘게 공식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2000년부터는 K리그 및 FA컵을 후원하는 등 아마추어부터 프로축구, 국가대표팀까지 축구 전반에 걸쳐 다양한 후원 활동을 전개하며 한국 축구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함 회장의 남다른 축구 사랑은 하나금융그룹의 적극적인 축구 투자에 디딤돌이 됐다. 함 회장은 부회장으로 재직하던 2019년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인수할 당시 직접 투자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함 회장은 하나은행에서 2009년 충남북지역본부장, 2009년 대전영업본부장, 2013년 충청사업그룹을 이끌며 충청권과 오랜 인연을 이어왔다. 재임 당시 고객 인프라 확대와 충청영업그룹을 영업 실적 전국 1등으로 이끄는 등 두드러진 성과를 냈다. 당시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으로 지역 밀착 영업에 앞장선 함 회장은 ‘영업왕’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함 회장은 ‘충청은 하나은행’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 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섰고, 지역 사회와 소통에 기여한 공로로 ‘대전 명예시민’에 선정되기도 했다. 충청사업본부 재직 시절에는 함 회장 주도로 지역 고객과 임직원이 함께 대전시티즌을 응원하며 끈끈한 지역 사랑을 선보인 일화도 있다. 대전시티즌 홈경기에 하나은행 우수 고객을 초청하고, 대전에서 열리는 홈경기를 ‘충청하나의 날’로 정해 임직원이 단체응원을 하는등 축구를 통해 고객과 소통한 것이다. 하나은행의 이런 응원 전통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고, 대전하나시티즌 재창단 기반이 됐다.

축구를 통한 진심 ESG 경영

대전하나시티즌은 대전월드컵경기장 남서관 1층에 인공암벽장 ‘하나클라이밍짐’을 개장했으며, K리그 구단 중 최초로 공공 스포츠클럽 운영 구단으로 지정됐다. [대전하나시티즌 홈페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은 대전월드컵경기장 남서관 1층에 인공암벽장 ‘하나클라이밍짐’을 개장했으며, K리그 구단 중 최초로 공공 스포츠클럽 운영 구단으로 지정됐다. [대전하나시티즌 홈페이지]

하나금융그룹은 대전하나시티즌과 함께 그라운드 밖에서도 지역 사회와 협업하며 축구 저변 확대와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고 있다. 대표적인 지역 상생 프로그램으로는 지역 소상공인 협업 프로젝트 ‘함께가게’, 청소년 및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하나드림스쿨’, 학대피해아동 후원, 생명나눔 헌혈 캠페인 등이 있다. 2020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주관한 ‘2020년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 2차 공모’에 스포츠클라이밍 종목으로 지원해 대전월드컵경기장 남서관 1층에 인공암벽장 ‘하나클라이밍짐’을 개장했고, K리그 구단 중 최초로 공공 스포츠클럽 운영 구단으로 지정됐다. 국제산악연맹이 공인하는 국제 루트세터(인공암벽 등반 루트나 문제를 설계하는 전문가)를 초빙해 전문적이면서도 체계화된 스포츠클라이밍 체험과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이 같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 노력을 인정받아 한국프로축구연맹의 ‘K리그2 팬 프렌들리 상’을 지난해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수상했다. ‘팬 프렌들리 상’은 다양한 팬 친화 마케팅과 지역 밀착 활동을 펼친 구단에게 시상한다. 대전하나시티즌은 또 K리그 23개 구단 중 최고 ‘팬 프렌들리 구단’에 주어지는 ‘통합 팬 프렌들리 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11월 8일에는 1년간 지역 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다채로운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2022년 나눔실천 유공자’로 선정돼 대전광역시장 표창을 받았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로 대전하나시티즌은 K리그2 팀 가운데 가장 많은 평균 관중 수와 2년 연속 관중 수 1위를 기록했다.



‘모여라 축덕’ 축구팬 위한 금융 상품 인기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5월부터 세계적인 축구 스타 손흥민을 광고 모델로 기용해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5월부터 세계적인 축구 스타 손흥민을 광고 모델로 기용해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그룹]

축구에 진심인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5월부터 세계적인 축구 스타 손흥민을 광고 모델로 기용해 큰 관심을 받아왔다.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하면서 하나금융그룹 역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축구 팬을 위해 출시한 다채로운 금융 상품도 인기다. 2019년 5월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함께 출시한 국내 유일의 K리그 팬카드 ‘축덕카드’는 단시간에 높은 발급률로 이목을 끌었다. 2020년 3월에는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대전시 축구 문화 활성화 기금’을 조성하고 판매 좌수당 발전기금 1000원을 적립하는 ‘시티즌 팬 사랑 적금’을 출시했다. 지난해에는 해당 상품으로 조성한 발전기금 5000만 원을 대전시 축구협회에 전달했다. 올해는 11월 21일 시작되는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성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주는 ‘베스트11 적금’을 출시했다. 국가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축구로 하나 되는 골든슈: 골든슈를 차지하라’ 이벤트도 12월 말까지 진행한다. 베스트11 적금, 개인형 IRP(개인형 퇴직연금), 일달러 외화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등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 하나원큐와 전국 하나은행 영업점을 통해 신규로 가입하거나, 마이데이터 ‘하나 합’ 서비스를 신규 가입하고 3개 이상 금융업권의 데이터를 연결하는 모든 고객에게 다양한 경품에 응모할 수 있는 ‘원큐볼’을 제공하는 이벤트다. 고객은 하나원큐를 통해 자신의 원큐볼 보유 수량과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당첨자에게는 순금 100돈 골든슈, 손흥민 사인 골든카드, 손흥민 사인 축구공, 국가대표팀 저지 유니폼 등 특별한 경품이 제공된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65호 (p32~34)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