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밥, 사 먹기도 해 먹기도 겁나네”… 치솟는 물가에 한숨만 ‘푹’

밥 먹고 커피까지 마시면 2만 원 훌쩍… 가공식품 전년 대비 10% 이상↑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밥, 사 먹기도 해 먹기도 겁나네”… 치솟는 물가에 한숨만 ‘푹’

물가가 치솟으면서 직장인 밥값 지출도 크게 늘었다. 6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물가가 치솟으면서 직장인 밥값 지출도 크게 늘었다. 6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이후 장사가 안 되고, 인건비랑 재료비도 올라서 가격을 올리지 않을 수가 없어. 우리도 먹고는 살아야지.”

기자가 종종 가는 한식 백반 식당이 최근 메뉴 가격을 2000원씩 올렸다. 식당 주인에게 이유를 물으니 이런 답이 돌아왔다. 실제로 주변 식당 중 일부는 메뉴판에 스티커를 붙이고 가격을 올린 상태였다. 이 식당만 어느 날 갑자기 가격을 올린 건 아니라는 얘기다. 한때는 ‘만 원의 행복’이라는 예능프로그램도 있었다. 하지만 요즘은 1만 원만 가지고는 외식하기가 쉽지 않다. 분식집에 가도 기본 김밥이 3500원, 참치·치즈김밥은 4500~5000원이라 몇 줄 안 시켜도 1만 원이 훌쩍 넘는다.

‘갈비탕(1만5000원), 샐러드(1만2000원), 설렁탕(1만1000원), 파스타(1만6000원), 한식 백반(1만4000원), 냉면(1만3000원)….’

한 끼에 1만 원으론 턱없이 부족

서민 음식으로 여겨지던 냉면 값도 크게 올라 한 그릇에 1만 원을 넘긴 지 오래다. [뉴시스]

서민 음식으로 여겨지던 냉면 값도 크게 올라 한 그릇에 1만 원을 넘긴 지 오래다. [뉴시스]

기자가 6월 점심식사에 쓴 신용카드 내역의 일부다. 비싼 곳만 찾아다닌 것도 아니고 회사 근처 자리 비는 식당에 들어갔을 뿐인데, 대부분 메뉴 가격이 1만 원 이상이다. 한두 끼는 그렇다 쳐도 매 끼니 이 정도 금액을 지불해야 하니 부담이 아닐 수 없다. 대부분 직장인이 밥 먹고 커피까지 마시는 걸 고려하면 한 끼에 2만 원은 쉽게 나가는 셈이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서비스 참가격에 올라온 5월 기준 서울 냉면 가격은 1만269원으로 2021년 5월(9346원)보다 9.9% 올랐다. 삼겹살은 6.12% 오른 1만7595원, 짜장면과 칼국수는 각각 15.56%, 10.8% 오른 6223원, 8269원이었다. 김치찌개 백반은 2021년 5월(6769원)보다 오른 7308원을 기록했다.



밥 먹기가 점점 겁나는 수준으로 물가가 치솟고 있다. 실제로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가공식품 물가는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외식 물가도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5월 가공식품지수는 109.19(2020년=100)로 1년 전보다 7.6% 올랐다. 2012년 1월(7.9%)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비교 시점의 물가지수는 기준 시점을 100으로 할 때 비교 시점 물가의 높고 낮은 정도를 나타낸다. 예를 들어 현재 물가지수가 109.19라는 의미는 기준 연도와 동일한 품질의 상품, 서비스를 동일한 양만큼 소비한다고 가정했을 때 예상되는 총비용이 기준 연도에 비해 9.19%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가공식품 73개 품목 중 69개 품목의 가격도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국수(33.2%), 밀가루(26.0%), 식용유(22.7%) 등이 크게 올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주요 외식 품목의 원재료 가격이 오르면서 음식 가격 상승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식초(21.5%), 부침가루(19.8%), 된장(18.7%), 시리얼(18.5%), 비스킷(18.5%), 간장(18.4%) 등 22개 품목은 10% 이상 올랐다. 편의점 도시락(0.0%), 홍삼(0.0%), 고추장(-1.0%), 오징어채(-3.4%)는 하락하거나 보합세였다.

치킨 가장 많이 올라

외식 물가지수도 올랐다. 가장 많이 오른 건 치킨.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5월 외식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7.4%, 지난해 12월 대비 4.2% 올랐다. 전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각각 5.4%, 3.4%)을 웃돈 수치다. 통계청이 조사하는 39개 외식 품목 가격이 모두 지난해 말보다 올랐는데, 치킨 가격 상승률이 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짜장면(6.3%), 떡볶이(6.0%), 칼국수(5.8%), 짬뽕(5.6%) 순으로 나타났다. 김밥(5.5%), 라면(5.2%), 볶음밥(5.0%)과 된장찌개 백반·해장국·탕수육(각 4.7%)도 많이 올랐다. 소주와 맥주 가격은 각각 4.9% 인상됐다. 김치찌개 백반·햄버거(각 4.5%), 냉면·돈가스·피자·도시락(각 4.4%) 등도 많이 올랐다.

소비자물가지수는 5월 107.56으로 전월보다 0.7%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5.4% 상승하면서 전월(4.8%) 대비 상승폭이 0.6%p 확대됐다. 이 중 식료품과 비주류음료 관련 항목들만 살펴보면 농축수산물의 경우 농산물은 0.6% 하락했지만 축산물이 11.1% 오르면서 전체적으로 4.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은 과실, 채소 등은 상승했지만 곡물과 기타 농산물 가격이 내리면서 0.6% 하락했다. 축산물은 수요 증가와 수입단가 상승 등으로 돼지고기, 수입쇠고기, 닭고기 등을 중심으로 12.1%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6.7% 상승했는데 식품이 7.1%, 식품 이외가 6.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5% 인상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번 달은 국제유가 상승이라든지 국제 곡물 가격 상승,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 영향으로 석유류, 가공식품 같은 공업제품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했고, 수요 증가와 재료비, 배달비 인상 등으로 개인서비스 가격도 높은 오름세를 유지했다”며 “축산물을 중심으로 농축수산물 가격에도 오름세가 확대되면서 높은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외적 물가상승 요인들이 완화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 물가 오름세가 둔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점심과 물가상승을 합친 ‘런치플레이션’이라는 말도 생겨났다. 이 때문에 집에서 도시락을 싸서 출근하거나, 외식이나 배달음식을 줄이고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이가 늘었다.


‘런치플레이션’ 대안은…

저렴한 편의점 도시락으로 한 끼를 때우는 직장인도 늘고 있다. [뉴시스]

저렴한 편의점 도시락으로 한 끼를 때우는 직장인도 늘고 있다. [뉴시스]

직장인 이 모 씨는 얼마 전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동네 식당에서 닭갈비를 주문했다. 매장에서는 2인분이 2만9000원이지만 앱에서는 3인분부터 주문할 수 있었다. 이 씨는 3인분 3만9000원에 배달비 4000원까지 총 4만3000원을 결제했다. 밑반찬은 상추와 깻잎이 전부였다. 이 씨는 “매번 사 먹던 곳인데 가격이 많이 오른 데다 양도 줄은 듯해서 앞으로는 밀키트를 사서 만들어 먹으려 한다”고 말했다. 현재 쿠팡이나 마켓컬리 등 온라인 식료품 구매 채널에서는 닭갈비 밀키트 2~3인분을 1만5000원 정도에 살 수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식비 절약을 위한 ‘냉장고 파먹기’나 ‘일주일 식비 ×만 원으로 버티기’ 같은 콘텐츠가 인기다.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브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식비 절약을 위한 ‘냉장고 파먹기’나 ‘일주일 식비 ×만 원으로 버티기’ 같은 콘텐츠가 인기다.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브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냉장고 파먹기’도 인기다. 요리하고 남은 식재료나 먹다 남은 반찬 등 냉장고에 들어 있는 내용물만 활용해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다. 블로그나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서 냉장고 파먹기 꿀팁을 검색하면 같은 재료로 소스만 달리해 지겹지 않게 다양한 요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노하우나 여러 재료에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유통기한 길고 가성비 좋은 식재료 정보 등이 쏟아진다. 이외에도 ‘일주일 5만 원’ ‘일주일 3만 원’ 등으로 검색하면 3만~5만 원으로 일주일치 장을 보고 반찬을 만들어 먹는 정보를 공유한 글과 영상이 많이 나온다. 콘텐츠에는 대부분 ‘식비 절약’이라는 해시태그가 달려 있다.

편의점 도시락으로 한 끼를 때우는 이도 늘었다. 편의점 도시락은 별도의 구내식당이 없는 경우 많은 직장인이 찾는 대안이다. 가격대가 높은 특선 도시락을 제외하고 일반 백반 도시락을 고르면 4000~6000원에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5월까지 CU·GS25 등 국내 주요 편의점의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7~48.2% 늘었다.

편의점 브랜드 CU는 월 구독료를 결제하면 인기 상품을 할인해주는 구독 쿠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올해(1~5월) 쿠폰 누적 사용량이 지난해 대비 49.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만 보면 쿠폰 사용량은 전년 대비 68.9% 증가했다.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구독을 원하는 카테고리의 월 구독료(1000~4000원)를 내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정해진 횟수만큼 할인받을 수 있다. 최근 인기인 카테고리는 도시락, 삼각김밥, 샌드위치 등 간편식. 한 달 동안 20% 할인된 가격으로 10회 이용할 수 있어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직장인과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45호 (p24~26)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