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3强 체제 목표’ 안철수, 복잡해지는 야권 단일화 방정식[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합당·국민참여경선 등 단일화 시나리오 제기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3强 체제 목표’ 안철수, 복잡해지는 야권 단일화 방정식[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월 7일 경기 남양주시 동물보호단체 위액트 남양주 대피소에서 구조견 봉사활동을 하기에 앞서 설명을 듣고 있다. [동아DB]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월 7일 경기 남양주시 동물보호단체 위액트 남양주 대피소에서 구조견 봉사활동을 하기에 앞서 설명을 듣고 있다. [동아DB]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 이슈가 서서히 부각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안 후보 모두 일단 선을 긋고 있지만 여전히 정권교체 여론이 높은 만큼 단일화 압박은 시간이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권에선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맞서기 위해 두 후보가 어떤 단일화 방법을 선택할지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우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을 통해 단일화를 추진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다. 이 경우 윤 후보는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할 수 있고, 안 후보도 제1야당에서 정치적 기반을 다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안 후보가 합당을 결정할 경우 중도층 일부가 안 후보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이 있고, 대선을 50여 일 앞둔 상황에서 국민의당 당원들을 설득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적잖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지난해 4월 재보궐선거 이후 합당 협상을 진행했지만 당명 변경 등을 놓고 난항을 겪다 결렬된 경험이 있다.

전체 지지율에서는 윤 후보가 안 후보를 앞서지만 일부 후보 단일화 적합도 조사에서 다른 양상이 나타나면서 안 후보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안 후보도 “설 연휴를 전후해 (이 후보, 윤 후보와 함께) ‘3강 트로이카 체제’를 만들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윤 후보는 단일화 국면에 앞서 협상 주도권을 잡기 위한 노력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 논의 늦춰지면 부정 여론↑

야권 안팎에선 합당하지 않는 대신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참여경선 방식으로 단일화가 진행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 후보는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야권 후보 적합도 및 경쟁력을 조사해 합산하는 방법으로 단일화를 이뤘다.

단일화 시기는 후보자 등록일인 2월 13~14일 이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단일화 방식 논의가 지연될 경우 단일화가 막판까지 늦춰질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공동정부’ 구상도 본격적으로 논의될 수 있다. 단일화 경쟁에서 패배한 후보가 승자를 적극적으로 돕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차기 정부 지분을 보장하는 방안이 필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단일화 논의가 늦어질 경우 유권자 사이에서 단일화 자체가 권력 ‘나눠 먹기’라는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면서 단일화 시너지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주간동아 1323호 (p11~11)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1323

제 1323호

2022.01.14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