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30대, 암 보험 가입 전 점검할 5가지

  • 유용현 KFG 공인재무설계사(CFP) yhryub@naver.com

30대, 암 보험 가입 전 점검할 5가지

암 보험에 가입하기 전 이것만은 알아두자. [GETTYIMAGES]

암 보험에 가입하기 전 이것만은 알아두자. [GETTYIMAGES]

Q 30대 직장인입니다. 아버지가 최근 대장암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다행히 수술이 잘됐고 이전에 가입한 암 보험 덕에 보험금도 받았습니다. 암은 유전이라는 말이 있어 이번 기회에 보험을 준비하고 싶은데, 암 보험에 가입하기 전 무엇을 알아둬야 할까요.

A 한국인 3명 중 1명은 살면서 한 번쯤 겪는다는 암. 한국인 사망 원인 부동의 1위 역시 암인데요. 치료만 잘하면 기대수명이 평균 3.7년 늘어난다는 통계청 자료가 있습니다. 암이 흔하면서도 무서운 질병이 되긴 했지만, 제때 치료만 잘 받으면 충분히 살 수 있어 생존율 또한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암 보험은 직접적인 치료비 외에 치료 기간에 필요한 생활비나 요양비 등도 대비해야 합니다. 어떤 보험이든 한 살이라도 젊고 건강할 때, 폭넓게 보장되는 저렴한 상품에 가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암 보험 가입 전 다음 사항들을 꼭 확인하길 바랍니다.

➊ 암 보험에는 면책 기간과 감액 기간이 있다는 점에 유념하세요. 모든 암 보험의 보장에는 90일 면책 기간이 있습니다. 면책은 보험 사고가 발생해도 그 기간에는 보장해주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보험사는 암 보험 가입 후 보통 1~2년 이내 암 진단 시 진단금의 50%만 지급하는 감액 기간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감액 기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가입자에게 유리합니다.

➋ 고액 암, 유사 암(또는 소액 암) 범위를 확인해야 합니다. 보험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고액 암 종류는 보통 3대, 5대, 10대, 16대 암으로 나뉩니다. 당연히 고액 암은 보장 범위가 넓을수록 보험료가 높습니다. 또한 유사 암은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 종양, 기타 피부암’으로 분류하는데 이외에 유방암, 대장점막내암, 생식기 관련 암이 포함돼 있는지 확인하길 권합니다. 보장을 제대로 받기 위해서는 고액 암 종류가 많을수록 좋고, 유사 암은 종류가 적을수록 일반 암 범위가 확대돼 유리합니다.

➌ 암 진단 시 납부 면제가 되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예전에 가입한 암 보험은 암 진단을 받으면 해당 암 보험료만큼 보험료가 줄어들고 나머지 보험료는 계속 납부해야 합니다. 하지만 최근 출시된 무해지환급형 보험은 암 진단 시 전체 보험료가 납부 면제되는 혜택이 있습니다. 대체로 납부 면제가 가능한 조건은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질병 또는 상해후유장해 80% 이상’으로 규정돼 있으나 보험사 및 상품마다 차이가 있으니 꼭 확인해봐야 합니다.

➍ 보험료 부담을 줄이려면 만기 환급형보다 순수 보장형에 가입해야 합니다. 보장 내용은 같지만 적립금 유무에 따라 구분합니다. 한국인 정서상 보험료 전액을 돌려받기를 원하는 분이 많은데요. 만기 환급형은 보장 보험료에 적립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해 보험료가 비싸고, 최종 만기 시점에 환급받기 때문에 수령 시 돈의 가치가 물가상승률에 따라 하락하게 됩니다.



➎ 갱신형보다 비갱신형 암 보험에 가입해야 보험료 인상 부담이 적습니다. 가입자 나이가 너무 많거나 상황이 안 된다면 갱신형으로 가입해야겠지만, 어쩔 수 없이 가입해야 한다면 되도록 갱신 주기를 15년이나 20년 등 최대한 길게 설정하길 권합니다.

유용현은… 2002년부터 종합금융컨설팅 회사 ㈜KFG에서 재무설계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금까지 1만5000명 이상 자산관리 재무 상담을 진행했다. 저서로는 재테크 초년생을 위한 ‘찐한 재테크’가 있으며 ‘머니닥터 유용현’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16호 (p48~48)

유용현 KFG 공인재무설계사(CFP) yhryub@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3

제 1323호

2022.01.14

예상보다 빨라진 美 긴축 시간표, 신흥시장 자금 유출 우려 커진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