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여정의 경이로운 시간들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윤여정의 경이로운 시간들

4월 25일(현지 시각)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순자 할머니 역으로 한국인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은 배우 윤여정. 하지만 전 세계 영화 팬들이 찬사를 보낸 사랑스러운 순자 할머니는 한순간 뚝딱 탄생한 게 아니다. 1966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한 작품, 한 작품 피나는 노력을 했다는 그. 그런 노력 덕분에 관객들은 윤여정이라는 배우의 경이로운 연기를 감상할 수 있는 호사를 누렸다. 작품마다 색다른 스펙트럼을 펼치며 ‘인생작’을 갈아치우고 일흔넷에 오스카의 여인이 된 윤여정. 1971년 스크린 데뷔작 ‘화녀’부터 2021년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안겨준 영화 ‘미나리’까지, 때론 사랑스럽고 때론 가슴 저린 그의 시간에 ‘윤며들어’보자.

1971
스크린 데뷔작. 고(故) 김기영 감독의 ‘화녀’에서 주인집 남자를 유혹하는 가정부로 열연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시체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왼쪽). 드라마 ‘장희빈’에서 표독한 장희빈 역을 실감나게 연기해 스타덤에 올랐다. [동아DB]

스크린 데뷔작. 고(故) 김기영 감독의 ‘화녀’에서 주인집 남자를 유혹하는 가정부로 열연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시체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왼쪽). 드라마 ‘장희빈’에서 표독한 장희빈 역을 실감나게 연기해 스타덤에 올랐다. [동아DB]

1990
미국에서 돌아와 출연한 드라마 ‘배반의 장미’. [동아DB]

미국에서 돌아와 출연한 드라마 ‘배반의 장미’. [동아DB]

1995
고상한 척(?)하는 며느리 역으로 사랑받은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 [동아DB]

고상한 척(?)하는 며느리 역으로 사랑받은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 [동아DB]

2006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서는 모니카 수녀 역으로 출연해 또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네이버영화 캡처]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서는 모니카 수녀 역으로 출연해 또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네이버영화 캡처]

2009
60대 여배우 윤여정의 매력을 엿볼 수 있었던 이재용 감독의 ‘여배우들’. [동아DB]

60대 여배우 윤여정의 매력을 엿볼 수 있었던 이재용 감독의 ‘여배우들’. [동아DB]

2010
임상수 감독의 2010년 리메이크판 ‘하녀’에서 하녀(전도연 분)의 상사 역을 맡아 ‘신스틸러’ 등극.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 등 대한민국 모든 여우조연상을 싹쓸이했다. [동아DB, 네이버영화 캡처]

임상수 감독의 2010년 리메이크판 ‘하녀’에서 하녀(전도연 분)의 상사 역을 맡아 ‘신스틸러’ 등극.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 등 대한민국 모든 여우조연상을 싹쓸이했다. [동아DB, 네이버영화 캡처]

2012
영화 ‘돈의 맛’에서 탐욕스러운 재벌가 안주인 백금옥 역을 완벽하게 연기해 ‘역시 윤여정’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네이버영화 캡처]

영화 ‘돈의 맛’에서 탐욕스러운 재벌가 안주인 백금옥 역을 완벽하게 연기해 ‘역시 윤여정’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네이버영화 캡처]

2016
제주도 노인 계춘 역을 감각적으로 소화해 감동을 전한 영화 ‘계춘할망’(왼쪽). 박카스 할머니를 연기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영화 ‘죽여주는 여자’. [지오엔터테인먼트, 카파플러스]

제주도 노인 계춘 역을 감각적으로 소화해 감동을 전한 영화 ‘계춘할망’(왼쪽). 박카스 할머니를 연기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영화 ‘죽여주는 여자’. [지오엔터테인먼트, 카파플러스]

2020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는 치매 걸린 노인 역을 노련하게 연기해 ‘왜 윤여정이어야 하는가’를 증명했다. [네이버영화 캡처]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는 치매 걸린 노인 역을 노련하게 연기해 ‘왜 윤여정이어야 하는가’를 증명했다. [네이버영화 캡처]

2021
미국 영화 ‘미나리’의 사랑스러운 순자 할머니 역으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은 윤여정. 시상식에서 그는 위트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쇼스틸러’로 등극, 전 세계 영화 팬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사로잡았다.  [뉴시스, 네이버영화 캡처]

미국 영화 ‘미나리’의 사랑스러운 순자 할머니 역으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은 윤여정. 시상식에서 그는 위트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쇼스틸러’로 등극, 전 세계 영화 팬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사로잡았다. [뉴시스, 네이버영화 캡처]





주간동아 1287호 (p4~5)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8

제 1288호

2021.05.07

모두의 미술품 된 이건희의 아름다운 선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