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말실수’ vs 홍준표 ‘막말’… 지지층 집단 이탈 할 수도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후보 리스크’ 누적 중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윤석열 ‘말실수’ vs 홍준표 ‘막말’… 지지층 집단 이탈 할 수도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9월 28일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100분 토론’ 생방송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동아DB]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9월 28일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100분 토론’ 생방송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동아DB]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양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최근 부적절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을 낳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손바닥에 적힌 ‘임금 왕(王)’자를 해명하던 과정에서 “아무래도 여자 분들이 점도 보러 다닌다”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그는 10월 5일 TV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윤 후보와 부인, 장모가 역술, 무속인을 굉장히 자주 만나는가”라고 묻자 “저는 그런 분들을 잘 안 만난다”고 답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장모가 어떻게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우리나라 여자 분들이 점도 보러 다니는 분도 있고”라고 덧붙였다. ‘임금 왕(王)’자와 관련해 자신이 주술과는 관계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발언과 관련해 ‘망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열린캠프 대변인인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논평에서 “‘1일 1망언’ 세계 신기록을 세울 사람”이라며 “‘점 보러 다니는 여성들’ 운운하는 인식 수준에서 국민에 봉사하는 공복(公僕)으로서 일말의 소명감을 찾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6월 대선 출마 이후 잇따른 설화에 휘말리며 ‘1일 1망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그는 9월 29일 “주택청약 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발언하면서 치매 환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TV토론회에서 “집이 없어서 (청약통장을) 만들어 보진 못했다”는 발언과 관련해 주택 청약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한 것이지만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막말에 대해 문제의식 없는 것 같다”

홍 의원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10월 3일 부산 방문 당시 “저놈은 우리 당 쪼개고 나가서 우리 당 해체하라고 XX하던 놈”이라며 “쥐어 팰 수도 없고”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선 TV토론회에서 대립각을 세운 하태경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하 의원은 10월 5일 TV토론회에서 “막말에 대해서 문제의식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고, 홍 의원은 “(하 의원을) 특정해서 한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2017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시절 여성비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는 당시 방송 인터뷰에서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것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고 발언해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당시 “내가 ‘스트롱맨’이라고 그래서 세게 한 번 보이려고 그런 얘기를 했다.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이어질 경우 ‘후보 리스크’가 누적되면서 지지층이 집단 이탈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주간동아 1309호 (p14~14)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