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현실로 다가온다

우주 비즈니스 시대 개막 알리는 인텔리안테크·쎄트렉아이

  • 이혁진 삼성증권 수석연구원, 김종민 삼성증권 선임연구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현실로 다가온다

저궤도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을
확장 중인 인텔리안테크(위). 쎄트렉아이는 위성 전체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민간기업이다. [사진 제공 · 인텔리안테크, 사진 제공 · 쎄트렉아이]

저궤도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을 확장 중인 인텔리안테크(위). 쎄트렉아이는 위성 전체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민간기업이다. [사진 제공 · 인텔리안테크, 사진 제공 · 쎄트렉아이]

우주 비즈니스에서 핵심은 통신용 위성과 관측용 위성. 통신용 위성은 저궤도로 비행하면서 우주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대 1200㎞ 수준의 낮은 고도(인텔리안테크 기준)에서 전 세계 곳곳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관측용 위성은 도시계획, 재난·자원 관리, 심지어 주식시장에도 활용된다.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관측’ 데이터 수요는 계속 확대될 전망이다. 통신용 위성에서는 인텔리안테크(189300)를, 관측용 위성에서는 쎄트렉아이(099320)를 주목할 만하다.

인텔리안테크는 위성통신 안테나 전문 제조 기업이다. 주요 비즈니스 모델은 해상용 안테나(VSAT)와 방송용 안테나 제조. 해상용 안테나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다. 여기에 최근 들어 저궤도 위성용 안테나 사업까지 각광받고 있다.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이 하나같이 저궤도 우주 인터넷 사업계획을 밝히면서 인텔리안테크의 위성용 안테나 사업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궤도 위성 사업이란 낮은 고도로 쏘아 올린 수천 개의 통신용 위성과 지상에 설치된 수만 개의 통신용 안테나를 통해 음영지역, 케이블이 없는 초고속 인터넷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인텔리안테크는 글로벌 주요 저궤도 위성사업자인 원웹(OneWeb)에 안테나를 공급하고 있다. 원웹은 연내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우주 인터넷 보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따라서 인텔리안테크 위성용 안테나 매출도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쎄트렉아이는 위성 전체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민간기업이다. 2009년 해상도 2.5m급 위성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이래 다수의 우주용 초고해상도 카메라와 위성 본체를 수출하며 총 누적 수주액이 2억 달러(약 2323억 원)를 상회한다. 쎄트렉아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에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쎄트렉아이의 대표 투자 포인트는 전 세계 최고 성능(0.3m급) 수준인 SpaceEye-T(ST) 개발이 완료 단계라는 점이다. ST는 현존하는 가장 고성능 위성인 Worldview-3(디지털글로브사)와 똑같은 성능의 모델이다. 하지만 가격은 1억 달러(약 1161억 원)로 디지털글로브사의 3분의 1 수준밖에 안 되고 무게도 650㎏으로 4분의 1 정도다.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1기 이상 수주가 예상돼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 번째 투자 포인트는 자회사 SIIS(62.5%)와 SIA(89.2%). SIIS는 아리랑 위성(3, 5, 3A호)과 다른 고객에게 공급한 위성 영상에 대한 독점권을 갖고 있어 이를 판매하는 사업을 한다. SIIS 영상은 기후변화 등 농산물 분야나 군사 측면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되고 있다. SIA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관측 영상 데이터를 분석한다. 자체 분석 솔루션과 플랫폼 개발을 통해 해당 분야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했다.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데이터 활용이 중요해진 만큼 관측용 위성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개발도상국이나 군·정부기관, 민간 사업자 등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06호 (p36~36)

이혁진 삼성증권 수석연구원, 김종민 삼성증권 선임연구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