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전용진 / 하한가 박처원

  • 조용준 기자 abraxas@donga.com

상한가 전용진 / 하한가 박처원

▲ 상한가 전용진

아이디어가 당신의 ‘팔자’를 바꾼다. 평범한 가정주부가 아이디어 하나로 1억5000만원의 기술료를 받았다. 서울 모 여상고에서 교편을 잡기도 했던 전용진씨(39). 그는 2년전 우연한 기회에 자신의 모자가 바람에 날려가는 것에 착안해, 바람이나 격렬한 운동에도 잘 벗겨지지 않도록 모자에 탄력밴드를 부착한 아이디어 상품을 개발했다. 이 아이디어는 현재 국내 실용신안 등록을 마쳤으며 해외 특허도 출원중.

전씨는 제품개발 이후 자신의 사업화를 모색하기도 했으나,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소개로 만난 모자 전문업체에 생산 및 판매권리를 이양했다. 고정 기술료를 일시불로 받는 것은 물론, 판매량에 따라 총 판매액의 9~15% 정도의 로열티를 받는 좋은 조건. 성공을 꿈꾸는 여러분! 생활 속에 돈이 있고, 생활 습관이 횡재를 만들어 줍니다.

▼ 하한가 박처원

박처원전치안감(72). 87년 5월 박종철고문치사 사건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억하고 있음직한 이름이다. 그가 고문기술자 이근안씨에게 고문을 지시하고 도피를 도와준 세력의 일원임이 밝혀졌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김근태씨를 고문하라는 지시를 직접 내리는가 하면, 수배된 이씨가 자수할 뜻을 비치자 도피를 종용하며 1500만원의 도피자금도 전달했다. 그러나 만시지탄(晩時之歎). 87년 당시 사건 때도 박전치안감에 대해서는 고문과 이씨 도피의 ‘배후’로 숱한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동료 보호’라는 경찰의 두터운 벽이 진실을 가로막고 있었음이 분명해졌다. 10년도 넘은 이제 와서야 진실이 밝혀진 것도 역사의 진일보라며 호들갑을 떨어야 할까. 현직을 떠난 이후 당뇨병 등 각종 질병에 시달리며 여기저기를 떠돌아 다녔다는 그. 그것도 죗값의 ‘일부’였겠지만, ‘한번 경찰은 영원한 경찰’인 것 같아 씁쓸하기만….



주간동아 210호 (p94~94)

조용준 기자 abraxas@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0

제 1340호

2022.05.2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