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대미술 따라잡기

제목 짓기는 창작의 핵심 요소

  • 유진상 계원조형예술대 교수·미술이론

제목 짓기는 창작의 핵심 요소

제목 짓기는 창작의 핵심 요소

르네 마그리트, ‘듣는 방’(Chambre d’ ecoute).

현대미술에서 제목이 갖는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현대미술 이전 시기의 제목은 작품에 드러난 주제를 가리키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제목이 색채나 형태, 그림의 주제, 재료 등에 못지않게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기 시작한 것은 다다이즘과 초현실주의부터다. 대표적인 작가는 마르셀 뒤샹으로, 그는 의도적으로 작품의 내용과 무관한 제목들을 붙인 최초의 작가였다.

개념미술의 효시라고도 할 수 있는 ‘유명론적 회화(nominalist painting)’ 중 개념을 처음으로 만들어낸 그에게 단어는 중요한 시각적 요소다. 그러므로 ‘레디메이드’에는 ‘단어’도 포함된다. 제목 혹은 그림에 들어가는 소재로 사용될 단어를 선택하는 방법에 대해 그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라루스 사전(프랑스에서 가장 일반적인 프랑스어 사전)을 집어 들고 ‘추상적’이라고 말할 수 있는 모든 단어를 베껴 쓴다. 즉 그것들은 구체적인 참조 내용이 없는 단어들이어야 한다.” 이렇게 선택된 단어들로 이루어진 작품 제목들 중에는 ‘재채기를 하세요, 르로즈 셀라비’ ‘너는 나를’ ‘정조의 모서리’처럼 그림과 상관없이도 강한 연상을 유도하는 것들이 있다. 그는 제목이란 ‘보이지 않는 색채’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또 다른 대표적인 예로는 르네 마그리트가 있는데, 그의 대표작인 ‘듣는 방’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인간의 조건’ 등은 작품의 시각적 요소와 제목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제목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제목에 대한 연구로 유명한 존 웰치만(John C. Welchman)은 주요한 시각적 요소로서 제목의 대두가 19세기 말에 이미 시작됐다고 지적한다. 그는 1880년대 화가인 알폰스 알라이스를 예로 든다. 이 작가의 작품 중 온통 붉은색으로 이루어진 모노크롬 회화가 있는데, 이 작품의 제목은 ‘(북극광 효과가 있는) 홍해 해변에서 중풍기가 있는 추기경에 의한 토마토 수확’이다. 이런 식의 유머러스한 제목 붙이기는 1960~70년대에 광범위하게 이루어진 현대미술 경향의 특징적인 면들을 잘 드러내고 있다. 제목 짓기가 창작의 핵심 부분이 된 것이다.



주간동아 545호 (p78~78)

유진상 계원조형예술대 교수·미술이론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1

제 1341호

2022.05.27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