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팬덤 역사 새로 쓰다 팬 플랫폼 ‘디어유’

[애널리스트 Pick]

  • 이환욱 IBK투자증권 연구원

팬덤 역사 새로 쓰다 팬 플랫폼 ‘디어유’

디어유가 서비스하는 ‘디어유 버블’(위)과 ‘에브리싱’. [디어유 홈페이지 캡처]

디어유가 서비스하는 ‘디어유 버블’(위)과 ‘에브리싱’. [디어유 홈페이지 캡처]

디어유(376300)는 메시지 팬 플랫폼 ‘디어유 버블(DearU bubble)’ ‘에브리싱’ 등을 운영하는 플랫폼업체로, 11월 10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모회사 SM엔터테인먼트(SM)의 아티스트 IP(지식재산권) 및 기타 IP를 활용한다. 주력 서비스 디어유 버블은 지난해 2월 론칭 후 11개월 만에 구독자 수 100만 명, 올해 3분기 말 기준 120만 명을 넘어섰다. 구독 유지율도 평균 90%에 달해 고객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매출 구성은 크게 디어유 버블(메시지 전문 플랫폼), 에브리싱(스마트 노래방 애플케이션), 리슨(팬 커뮤니티 플랫폼), 디어유 레터(아날로그 손편지 서비스) 등으로 나뉜다. 1분기 기준 매출 비중은 각각 93.2%, 2.3%, 1.7%, 0.8%, 그리고 기타가 2.0%이다. 9월 말 기준 국내외 매출 비중은 국내 29%, 해외 71%이며 세부 지역별 매출 비중은 중국 19%, 일본 12%, 동남아시아 14%, 미국 6%, 유럽 6%, 기타 지역 14%이다. 연령대별 구독자 비중은 19세 이하 22%, 20대 64%, 30대 10%, 40대 이상 4%로 나타난다.

1~10월 누적 기준 케이팝(K-pop) 실물 음반 판매량은 전년 대비 49.2% 증가한 4900만 장을 기록했고, 올해 총 판매량은 대략 6000만 장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1분기 기준 구보(예전 앨범) 판매량 비율이 역대 최대치인 14%에 달하는 등 글로벌 신규 팬덤이 케이팝 시장으로 지속해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같은 우호적 사업 환경은 주력 서비스 디어유 버블의 가파른 구독자 수 증가 추이로 반영되고 있다.

현재 모회사 SM을 포함해 해당 플랫폼에 입점한 기획사는 23곳이고, 총 54개 팀 229명의 아티스트가 활동하고 있다. 향후 지속적으로 구독자 수(Q)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공모 자금을 활용해 국내외 뮤직 아티스트 풀을 확장할 계획이며, 글로벌 팬덤을 가진 스포츠 스타와 배우의 IP 확대도 예정돼 있다. 향후 ARPU(인당 평균 결제액) 증가도 예상된다. 또한 내년 1분기로 계획된 디지털 아이템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마이홈(3D Digital room)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이다.

3분기 말 기준 ARPU는 약 월 7000~8000원 수준으로, 신규 서비스에 대한 가격 저항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410억 원(전년 대비 214.5%↑), 영업이익은 160억 원(전년 대비 흑자 전환)이다. 입점한 아티스트 IP의 팬덤 확장과 신규 아티스트(가수·배우 등) 추가 입점, 인당 구독 아티스트 수의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 영업이익률은 39%에 달할 전망이다.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39억 원(전년 대비 55.8%↑), 281억 원(전년 대비 75.7%↑)으로 예상된다. 현재는 중국시장에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통한 서비스가 불가능한 상태인데, 내년 1분기 서비스가 시작되면 구독자 40만~50만 명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아티스트와 스포츠 스타 영입으로 내년 말 구독자 수는 240만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17호 (p49~49)

이환욱 IBK투자증권 연구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