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장에서 ‘홀인원’ 해도 마냥 웃을 수 없다면?

2030 골퍼의 관심사, 홀인원보험 장단점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골프장에서 ‘홀인원’ 해도 마냥 웃을 수 없다면?

홀인원보험은 골퍼가 홀인원을 하고 나서 동반자들을 대접할 때 드는 각종 축하 비용을 보상하는 상품이다. [GETTYIMAGES]

홀인원보험은 골퍼가 홀인원을 하고 나서 동반자들을 대접할 때 드는 각종 축하 비용을 보상하는 상품이다. [GETTYIMAGES]

‘홀인원’은 모든 골퍼의 꿈이다. 프로라면 엄청난 보상을 기대할 수 있지만, 아마추어라면 사정이 조금 다르다. 골프 문화 특성상 홀인원을 기록했다면 ‘한턱’ 크게 쏘는 게 관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 주요 골프 커뮤니티에서 경기 중 홀인원을 한 경험자 사례를 찾아보면 “홀인원을 하고 동반자 카트 사용료와 식사, 뒤풀이 비용을 냈다. 주변에서도 한턱내라고 한다” “홀인원을 할 때 동아리 사람들과 같이 있었는데, 그날 전원에게 식사 대접을 하고 멤버 그대로 한 번 더 라운딩을 할 때 비용도 냈다” “홀인원 한 번 하면 200만~300만 원은 우습게 깨진다”는 내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2020년 기준 직장인 평균 월급이 320만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홀인원 한 번에 한 달치 월급이 나가는 셈이니 ‘웃프다’(웃기다+슬프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도 당연하다.

홀인원 축하 비용 보상

최근 출시되는 골프보험에는 대부분 홀인원보험이 포함돼 있다. [GETTYIMAGES]

최근 출시되는 골프보험에는 대부분 홀인원보험이 포함돼 있다. [GETTYIMAGES]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 인구는 약 515만 명으로 전년보다 46만 명 늘었다. MZ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의 유입이 주요인이었다. 3년 이하 입문자 중에는 20~40대가 65%를 차지했다.

취미로 골프를 즐기는 직장인 이승현(34) 씨는 “같이 골프를 치러 다니는 사람들 중에 아직 홀인원을 기록한 이는 없지만, 대부분 홀인원보험에는 가입했다. 홀인원이 언제 나올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홀인원을 하면 일단 뒤풀이는 기본이고, 캐디에게도 축하금을 준다. 같이 갔던 사람들과 한 번 더 라운딩하며 비용을 부담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홀인원 축하 비용을 보상해주는 게 ‘홀인원보험’이다. 국내에서는 1980년대 처음 등장했다. 골프보험은 골프에 대한 위험 유형에 따라 다양하게 나뉘는데, 일반적으로 홀인원보험은 날씨보험, 골프상금보험, 행사취소보험과 함께 상금보상보험으로 취급된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흥국화재 등 6개 손해보험사의 지난해 상반기 골프보험(단독 상품) 신규 가입 건수는 4749건으로 2020년 상반기보다 99.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계약 보험료는 2억3399만 원으로 2020년 같은 기간보다 33.1% 늘었다.

요즘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서도 손쉽게 홀인원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자주 쓰는 골프장 예약 앱을 통해 라운딩 전 원데이보험에 가입하는 경우도 많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최근에는 홀인원 하나만 보장하는 보험보다 골프장에서 생길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보장을 함께 묶은 상품이 많다. 상품마다 보험금 지급 조건이 다르니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KB손해보험 ‘일반 골프보험’은 1일이나 1년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 가입 시 1일 보험료는 6100원으로 상해사망(1억 원), 상해후유장애(1억5000만 원) 외에 홀인원을 기록하면 100만 원을 지급한다. 1년 보험료는 최대 5000만 원까지 보장되는 기본형이 4만2508원, 1억 원까지 보장되는 고급형이 8만4390원으로 홀인원을 하면 기본형은 50만 원, 고급형은 1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DB손해보험의 ‘프로미 골프보험’은 온라인 가입 시 1일 보험료가 5000원(실속형)이다. 배상책임은 2000만 원까지, 홀인원은 50만 원까지 보장된다. 고급형(5740원)에 가입하면 홀인원은 100만 원까지 보장된다. 1년 단위로 가입할 경우 골프 중 상해사망 후유장애와 배상책임까지 보장되는데, 홀인원 시 50만 원까지 보장되는 표준형 보험료는 3만4820원이다. 고급형(6만8830원)에 가입하고 홀인원을 기록하면 1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단, 실내 골프장은 보상에서 제외된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필드뿐 아니라 스크린골프장에서 홀인원을 했을 때도 보험금을 주는 상품이 나왔다. 삼성화재는 스크린골프장 이용 중 홀인원을 한 경우 축하 비용을 보장하는 ‘다이렉트 스크린홀인원보험’을 선보였다. 휴대전화로 매 경기 가입할 수 있으며, 18홀 한 경기 보험료는 1000원이다. 홀인원 시 축하 비용 2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스크린골프 홀인원도 보장

다만 골프를 시작했다고 무작정 보험부터 알아보는 건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일반인이 홀인원을 기록할 확률은 1만2000분의 1이고, 평생 골프를 쳐도 홀인원을 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최근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2명씩 골프를 치는 경우가 많았는데, 홀인원보험금 지급 조건에 캐디 포함 3명 이상이 동반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기도 하니 꼭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홀인원보험은 보험사기꾼의 좋은 먹잇감이기도 하다. 금융감독원(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홀인원 보험사기를 비롯한 국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9434억 원으로 1조 원에 육박했다. 적발 인원은 9만7629명이다. 적발 금액은 전년(8986억 원) 대비 5.0%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사고 내용 조작이 5713억 원(60.6%), 고의 사고가 1576억 원(16.7%), 허위 사고가 1412억 원(15%)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3%로 가장 많았지만 매년 20대의 보험사기도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20대의 보험사기는 2019년 1만3918명에서 2021년 1만8551명으로 늘었다.

금감원이 공개한 ‘홀인원 관련 보험사기’로는 보험설계사, 계약자, 캐디 등이 공모해 실제 홀인원을 하지 않았음에도 허위로 홀인원을 한 것으로 작성하고 홀인원 축하 비용(증정용 기념품 구입비용, 축하 만찬 비용, 축하 라운딩 비용) 영수증을 제출해 보험금을 받은 사례가 있다. 결제 후 즉시 취소해 실제로는 비용이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보험금을 타낸 것이다. 과거에도 홀인원보험 가입 첫날을 포함해 1년 동안 6번의 홀인원을 했다며 3500만 원을 받은 사례나, 한 골프장에서만 5번의 홀인원을 기록하고 2500만 원을 받은 사례 등이 있었다. 금감원은 “보험사기 제안을 받았거나 의심 사례를 알게 된 경우 금감원 또는 보험사 보험사기신고센터에 적극 제보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37호 (p44~45)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39

제 1339호

2022.05.13

블랙&화이트, 공식 데뷔한 ‘쿨톤’ 김건희 여사의 TPO 전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