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김원자 / 하한가 박성범·정대철

  • 조용준 기자 abraxas@donga.com

상한가 김원자 / 하한가 박성범·정대철

종합 일간지에서 첫 여성 편집국장이 탄생했다. 광주에서 발행되는 호남신문이 3월10일 제5대 편집국장에 김원자논설위원(52)을 임명한 것. 광주대학 신문방송학과 출신의 신임 김국장은 1971년 전남일보(현재 광주일보) 문화부 기자로 입사한 이후 95년 호남신문으로 옮겨 문화부장과 편집위원 등을 거쳤다. 김국장은 “남성 기자들과 호흡을 맞춰 호남에서 제일 가는 신문을 제작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피력.

사회의 모든 곳에서 성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다는 사실은 이제 더 이상 뉴스거리도 되지 않을 날이 머지않은 듯. 다만 지금까지 남성들이 짊어져 온 힘든 책임감의 무게도 줄어들었으면….

▼ 하한가 박성범·정대철

난형난제(難兄難弟)가 따로 없다. 4월 총선의 서울 중구 출마자인 한나라당 박성범의원(사진 위)과 민주당 정대철전의원(아래)측이 나란히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중.

박의원측은 지난해 11월 박의원 이름이 찍힌 벽시계 200여개를 개당 8000원에 제작해 최근까지 60여개 업소에 개업선물 명목으로 돌린 혐의고, 정전의원측 역시 개당 1만2000원에 제작한 벽시계를 80여개 업소에 돌린 혐의. 이들은 “평상시 지역구 관리 활동의 일환으로, 선거법 위반 사항인 줄 몰랐다”고 발뺌하고 있으나, 경찰은 “상가의 개업식은 선거법에 명시된 관혼상제 등의 경조사에 포함되지 않으므로 명백한 불법 기부에 해당한다”는 입장. 지난 총선에 이어 재격돌하는 두 후보는 여론조사마저도 박빙의 승부를 다투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망신살도 함께 당하기로 약속한 모양.



주간동아 226호 (p82~82)

조용준 기자 abraxas@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