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ho’s Who

베이징동계올림픽 첫 스포트라이트 한국인 김선태 쇼트트랙 감독

한국 쇼트트랙 DNA 수혈로 중국에 첫 금메달 안겨

  •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베이징동계올림픽 첫 스포트라이트 한국인 김선태 쇼트트랙 감독

김선태 감독. [사진 제공 뉴스1]

김선태 감독. [사진 제공 뉴스1]

2월 4일 개막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첫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한국인은 단연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지휘하고 있는 김선태 감독이다. 김 감독이 이끈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월 5일 열린 2000m 혼성계주에서 1위를 차지하며 중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2019년 한국 지도자 영입 프로젝트로 중국 대표팀을 맡은 김 감독은 중국의 쇼트트랙 영웅으로 급부상했다.

김 감독은 1976년생으로 1990년대 중·후반 쇼트트랙 대표 선수로 뛰었다. 1998년에는 나가노동계올림픽에 계주 멤버로 참가했으나 부상으로 경기에 직접 뛰지 못했다. 은퇴 후에는 장비 전문 코치로 활약했고, 한국 대표팀 상비군 코치와 장비 담당을 맡았다. 이후 중국과 일본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며 국제무대에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04~2006년과 2010~2014년 중국 지린성 창춘 지역 쇼트트랙 감독을 맡으며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2관왕 저우양, 2011 아스타나·알마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량원하오 등 유명 선수들을 발굴했다. 2006~2010년에는 일본 대표팀을 맡았으며,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했다.

대장암 극복한 온화한 리더십

2월 5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중국 대표팀을 지휘한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왼쪽)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스1]

2월 5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중국 대표팀을 지휘한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왼쪽)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스1]

중국에서 활동하던 김 감독은 소치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2014년 5월 한국 국가대표팀 남자팀 코치이자 쇼트트랙 대표 감독으로 선임됐다. 당시 소치올림픽에서 남자대표팀은 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부진의 늪에 빠졌었다. 김 감독은 기존 체력 위주의 스파르타식 훈련에서 탈피한 효율적인 훈련으로 선수들의 의욕을 높였다고 전해진다. 또한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자신감을 심어줬다고 한다. 그 결과 월드컵 대회와 세계선수권에서 승전보를 이어갔다. 하지만 2015년 12월 대장암 판정을 받고, 치료를 위해 감독 자리에서 물러나는 악재를 겪었다. 다행히 대장암 초기라 무사히 건강을 회복했고, 3개월 만에 대표팀 감독으로 복귀했다. 이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지휘하며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안겼다.

김 감독은 중국과 일본에서 활동할 당시 온화한 성품과 겸손한 리더십으로 호평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이번 금메달 획득 후 중국 언론에서도 김 감독에 대해 “중국어가 유창해 중국 선수들과의 거리감을 좁혔고, 엄격한 한국 감독들과 달리 온화한 성품으로 선수들과 소통한다”고 보도했다. 특히 저우양은 김 감독에게 받은 손 편지를 지갑에 넣고 다녔다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편지에는 ‘당신은 언젠가 세계 챔피언이 될 것이고, 난 항상 당신을 돕기 위해 이 자리에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고 한다.

다만 김 감독은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 획득 목표를 이뤘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분위기다. 한국과 중국은 오랫동안 쇼트트랙 라이벌 구도였기에 중국 대표팀 감독으로 나선 그를 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또 앞선 준결승에서 중국이 3위를 기록해 탈락 위기에 놓였으나 2위 미국이 비디오 판독에서 페널티를 받고 탈락해 결승에 진출하는 과정에서 교대하는 중국 선수의 터치를 방해했다는 이른바 ‘와이파이 터치’ 논란이 일었다.







주간동아 1325호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