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국보건사회학회 ‘코로나 라이프’ 2년을 조망하다

추계학술대회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 발표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한국보건사회학회 ‘코로나 라이프’ 2년을 조망하다

11월 12일 충남 천안시 남서울대학교에서 열리는 2021년 추계학술대회 ‘코로나 살이 2년의 보건사회학’ 포스터. [사진제공・한국보건사회학회]

11월 12일 충남 천안시 남서울대학교에서 열리는 2021년 추계학술대회 ‘코로나 살이 2년의 보건사회학’ 포스터. [사진제공・한국보건사회학회]

한국보건사회학회(회장 이윤현)가 11월 12일(금) 충남 천안시 남서울대학교에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윤현 한국보건사회학회장(남서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은 ‘코로나 살이 2년의 보건사회학’을 주제로, 코로나19로 급변한 일상을 보건사회학적 관점에서 분석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에 불어 닥친 ‘불평등’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한 시기라는 점에서 이번 학술대회는 더욱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윤현 한국보건사회학회장(남서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 [사진제공・한국보건사회학회]

이윤현 한국보건사회학회장(남서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 [사진제공・한국보건사회학회]

올해 창립 33주년을 맞은 한국보건사회학회는 300여 명의 보건학 및 사회학 전공 학자와 학생들이 참여해 보건사회학의 학문적 발전과 건강한 사회 만들기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 주제는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이자 코로나 살이 청산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백신’이다. 주제 세션에서는 백신 허브화 최일선에 서 있는 보건복지부 이강호 글로벌 백신허브화 추진단장이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과 기대효과에 대해 발표한다. 정부가 추진하는 백신 글로벌화 전략과 향후 백신과 의료화에 대한 중장기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우리나라가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한 축으로서, 전 세계 백신 보급에 우선순위를 두고 국제 사회에 다자간 보건 협력을 이끌어갈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주간동아 1314호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