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국 주식으로 매달 월세만큼만 벌어볼까

[투벤저스] 부동산 대신 배당주 투자로 월급 받기

  • 엠찌 월급쟁이 재테크 연구 카페 운영진 cafe.naver.com/onepieceholicplus

미국 주식으로 매달 월세만큼만 벌어볼까

버킷리스트 ‘월세 세팅’을 위해 시작한 미국 배당주 투자. [GettyImages]

버킷리스트 ‘월세 세팅’을 위해 시작한 미국 배당주 투자. [GettyImages]

2020년을 앞두고 작성한 버킷리스트에 ‘월세 세팅’이라는 항목을 적었다. 금액의 많고 적음을 떠나 꾸준한 현금 흐름을 선호하기 때문에 오래전부터 꿈꿔온 내용이었다. 월세를 받을 작은 수익형 부동산을 원했지만, 시드 머니가 많이 필요한 데다 정책까지 수시로 바뀌는 탓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어야만 했다. 꼭 부동산일 필요는 없었다. 애초부터 ‘월세 세팅’이라는 버킷리스트 이면에는 ‘주기적 현금흐름’이 있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코스피가 1500선까지 붕괴한 지난해 3월, 미국 배당주 투자로 시선을 돌렸다. 배당금으로 월세를 받아보자. 그것도 기축통화인 달러로! 

‘배당’이란 주식을 가진 사람, 즉 주주에게 기업 이윤을 배분하는 개념이다. 국내 기업은 대부분 매년 12월 말 결산한다. 결산 90일 이내에 주주총회를 개최하도록 돼 있다. 주주총회 1개월 이내에 배당금을 지급해야 하기에 통상 3월 말~4월 배당금을 받는다. 중간배당을 하는 기업도 있지만, 대부분 연 1회 배당금을 지급한다. 반면 미국 상장사는 분기배당이 일반적이다. 달러로 배당금을 받고자 한 이유가 여기 있다.


1년 내내 배당금 받기

배당주기를 활용하면 매월 배당금을 받을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짤 수 있다. 
사진은 본문에서 예로 든 나이키, 애플, 맥도날드의 배당주기를 도식화한 것이다. [사진 제공 · 엠찌]

배당주기를 활용하면 매월 배당금을 받을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짤 수 있다. 사진은 본문에서 예로 든 나이키, 애플, 맥도날드의 배당주기를 도식화한 것이다. [사진 제공 · 엠찌]

미국은 주주친화적 기업문화가 자리 잡아 배당에 인색하지 않은 편이다. 실제로 S&P500지수에 편입한 종목은 대부분 배당을 실시한다. 이 중 80%가량이 분기마다 배당금을 지급한다. 기업마다 배당금 지급 시기가 다르기에 포트폴리오를 잘 구성하면 매달 월세처럼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1, 4, 7, 10월 배당금을 지급하는 나이키(티커: NKE·티커는 주식 이름을 쉽게 표현한 약어를 의미)와 2, 5, 8, 11월 배당금을 지급하는 애플(티커: AAPL), 3, 6, 9, 12월 배당금을 지급하는 맥도날드(티커: MCD)를 1주씩만 매수해도 ‘나이키-애플-맥도날드’ 순으로 반복해서 1년 내내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매월 배당하는 종목도 있다. 리츠(REITs)인 리얼티인컴(티커: O)이 대표적이다. 리얼티인컴은 월그린, 세븐일레븐, 페덱스, 월마트, 홈디포 등을 세입자로 두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셧다운으로 주가가 폭락한 후 아직 회복하지 못했지만 매달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는 매력 덕에 투자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시가배당률 또한 4.5%대로, 1000만 원을 투자한다고 가정했을 때 연간 45만 원(세전)가량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 

한국 코스피 시가총액 1위 종목은 삼성전자다. 대략 497조 원 규모다. 미국 증시에서는 14위 비자(티커: V)의 시가총액이 45만3338달러(약 502조7060억 원)로 삼성전자와 비슷한 수준이다. 미국 증시는 규모가 어마어마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주당 가격이 2000달러, 3000달러를 훌쩍 넘는 종목도 존재한다. 웬만한 직장인 월급과 맞먹는다. 우량 종목을 골라 장기투자하고 싶지만 주가가 부담스럽다면 소액투자 서비스나 ETF(Exchange Traded Fund) 투자를 추천한다. 



나스닥을 추종하는 ETF인 인베스코 QQQ 트러스트(티커: QQQ)는 미국 대표 우량주 FAMANG(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비중이 40%에 달한다. 즉 QQQ를 사면 FAMANG에 골고루 투자하는 셈이다. 최근 1년간 주가 상승률이 43%에 달해 FAMANG 종목이 상승하면 QQQ ETF 주가도 상승한다. 4, 7, 10, 12월에 받는 배당금(분배금)은 덤이다. QQQ ETF는 대형 우량주를 상당한 비중으로 갖고 있어 소액투자 수단이 될 수 있지만, QQQ의 1주 가격도 원화로 35만 원을 훌쩍 넘어 사회초년생이나 주식을 처음 시작하는 초보 투자자에게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 그것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것이 소수점투자다.


소수점투자도 가능

첫 배당금 0.04달러(세전) 
지급 알림톡. [사진 제공 · 엠찌]

첫 배당금 0.04달러(세전) 지급 알림톡. [사진 제공 · 엠찌]

2021년 2월 현재, 한국에서 소수점 단위로 해외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는 신한금융투자 소수점투자와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이다. 신한금융투자는 0.01주 단위로 거래할 수 있고, 미니스탁은 ‘천 원으로 시작하는 해외주식 투자’라는 카피를 내세워 2030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소수점투자를 이용해 0.01주 단위로 매수한 주식에 대해서는 보유한 지분만큼 배당을 받을 수 있다. 1주 배당금이 10달러라면 0.1주를 보유한 투자자에게는 1달러의 배당금이 지급되는 것이다. 반면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도 같은 방식으로 배당금이 지급된다.

특히 신한금융투자는 카드 이용 횟수에 따라 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수, 매도 시점 고민 없이 사전에 약정한 금액만큼 원하는 종목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5000원씩 적립해 투자하기로 했다고 가정해보자. 스타벅스(티커: SBUX) 주식을 매수하도록 설정해놓았다면 카드를 한 번 사용할 때마다 스타벅스 주식을 5000원 어치씩 매수할 수 있다. 카페라테 한 잔 정도의 금액으로 스타벅스 주주가 될 수 있는 방법이다. 주가의 높고 낮음과 관계없이 자연스럽게 분산투자를 할 수 있다는 것도 이 서비스의 장점이다. 

두 증권사가 제공하는 소액투자 서비스의 공통적 단점은 0.25%라는 비교적 높은 거래 수수료다. 증권사 MTS(Mobile Trading System) 온라인 거래 수수료가 0.07~0.2%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많게는 3배 넘게 수수료가 부과되는 것이다. 따라서 매수와 매도를 자주 하기보다 소액으로 적립식 투자를 하는 것이 좀 더 유리할 수 있다. 

필자는 소수점투자로 해외주식에 처음 투자했다. 당시 받은 배당금은 0.04달러(세전). 편의점 비닐봉투 값도 되지 않았지만 태어나 처음 받은 배당금에 설렌 기억이 있다. 그렇게 시작한 배당주 투자는 지난해 말 월 51.42달러(세전)로 첫 배당금과 비교해 1200배 넘는 수준으로 성장했다. 아직은 초보 투자자이지만 배당금을 조금씩 늘려나가 내년까지 ‘배당금으로 한 달 생활비 만들기’라는 새로운 버킷리스트를 달성하고자 한다.

※70만 가입자를 보유한 네이버 카페 ‘월급쟁이 재테크 연구’(월재연) 필진이 재테크 꿀팁을 전한다. 엠찌(필명)는 월재연 운영진이다. 저서로 ‘나는 앱테크로 기적을 만들었다’가 있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280호 (p32~33)

엠찌 월급쟁이 재테크 연구 카페 운영진 cafe.naver.com/onepieceholicplus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9

제 1289호

2021.05.14

드림팀 ‘강철분대’ 만든다면? 강철부대 최강팀원 7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