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대선 지지율 하락…원인은 이것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보궐선거 이후 상황이 변수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윤석열 대선 지지율 하락…원인은 이것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기세가 주춤하다. 현직 정치인이 아닌데도 차기 지도자로 주목 받은 지난해와 달리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내려앉은 결과가 최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2월 2~4일 전국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신뢰수준 95%·표본오차 ±3.1%p·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총장의 지지율은 9%다. 지난달 같은 조사에서 기록한 13%보다 4%p 하락한 수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윤 총장의 지지율이 약화됐다는 게 일반적 평가다. 지난해 추 전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동정 여론과 보수층의 지지가 윤 총장에게 집중됐지만 최근 ‘추‧윤 갈등’이 해소되면서 윤 총장에 대한 관심도 사그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 발언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이 여권 인사로 규정되면서 반(反)정부적 이미지가 희석됐다는 이유에서다.

윤 총장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잦아들면서 보수 표심이 쏠릴만한 정치 환경이 조성되지 않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정국 이슈가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로 옮겨진 사실 역시 윤 총장에 대한 관심도를 떨어뜨리는 요소다.



야권 대선주자 가능성 여전

윤석열 검찰총장. [동아DB]

윤석열 검찰총장. [동아DB]

윤 총장이 야권 대선주자가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전망은 여전하다. 윤 총장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겠다는 반문(反文) 정서를 상징하는 ‘대척점’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갈등 국면이 재연되면 주가가 다시 올라갈 것이란 관측이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서 뚜렷한 차기 대선주자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 지속되면 윤 총장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대표를 지낸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최근 대담집 ‘나는 죄인입니다’에서 윤 총장을 “정의를 수호하고자 하는 인물”로 호평하며 “태생적인 정치인은 없다. 정치 경험이 없는 것도 의지로 극복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정치권에선 윤 총장이 7월 퇴임 후 대권 행보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한다. 국민의힘 입당보다는 제3지대에서 입지를 다질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일각에선 윤 총장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보궐선거가 끝난 뒤인 6월 쯤 정치권에 뛰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주간동아 1276호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8

제 1278호

2021.02.26

‘관종’하우스? 클럽하우스 재테크 방에선 어떤 이야기가…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