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종인 “차기 주자 이재명? 그런 성격에 대통령 될 수 있겠나”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김종인 “차기 주자 이재명? 그런 성격에 대통령 될 수 있겠나”

  • 10월15일 정오부터 3시까지 서울 서대문구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에서 진행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대담 내용은 4만4221자에 달할 정도로 방대한 분량입니다. 이를 200자 원고지로 환산하면 248매에 이릅니다. 

    3분 만에 김종인 위원장의 발언 요지를 파악할 수 있도록 김 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요약, 정리했습니다. 긴 문장을 압축하는 과정에 독자 여러분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일부 내용은 ( )로 윤문했음을 밝혀둡니다.<편집자 주>

보수? NO. 자유민주주의 세력? Yes!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박근혜 몰락 이유? 대통령 당선한 뒤 대선후보 때 약속 안 지켰기 때문”

“(국민의힘 의원들) 집권여당으로 오랫동안 살아와 야당이 됐는데도 어떻게 해야 할 지 습관이 안 돼 있다”

“(국민의힘이) 금방 변화(할 것을) 기대하는 건 무리 … 인내 갖고 계속 설득하면 변화할 것”

“밖에서 사람 찾으려 해도 마땅한 사람 없어 … 결국 정치하는 사람이 할 수 밖에 없을 것”

“(서울시장 후보?) 밖에서 안 오면 안에서 찾을 수밖에 없지”



“선거 통해 합법적으로 권력 잡은 정권인데, 그 사람들이 기본적인 민주질서를 파괴하는 모습 보여”

“정권이 바뀌면 사법부를 장악해야 하는 이유가 뭔가. 우리나라 사법부가 지금 건국 이후 제일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어”

“검찰개혁 한다면서 무엇을 지향하기 위한 검찰개혁인지 알 수가 없다. 최근에 나타난 옵티머스나 라임 사건 같은 것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검찰개혁 필요한 건데, 그런 사건을 적당히 수사도 제대로 안하고 은폐하고 지나가려 하는 게 이 정부의 실태다.”

“180석 가졌는데 다양한 목소리가 하나도 없다. (더불어민주당) 정당 자체가 비민주적이기 때문 … 어떤 의미에서 보면 민주주의가 최근에 와서 더 후퇴했다”

“대한민국 역사발전 놓고 보면 항상 결정적 시기에 국민의 힘이 작동해 왔다. … 3‧1운동, 4‧19, 5‧18, 6‧10 등 … 국민의 힘으로 (우리) 사회를 이 정도 발전시킨 것이다. 이번에도 결정적인 시기에 국민의 힘이 작동할 수 있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여권은) 자만하지 말라”

숫자로 밀어붙이는 정권, 종말 좋지 않다

“코로나 사태? 금방 끝나지 않을 것 같다. (코로나가) 금방 끝나지 않으면 경제상황이 정상화되지 않는다.”

“이 (정권) 사람들이 쓸데 없는 자신감에 사로잡혀 있다. 4‧15 총선에 의회를 장악하다보니 자기들이 모든 걸 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것. … 과거를 보면 숫자로 밀어붙이는 정권의 종말이 안 좋았다.”

“코로나 사태 이후 우리나라 경제 사회 전반이 재편돼야 하는데 지금의 노동관계법으로는 되지 않는다. … 벌써부터 반대하는 패거리가 있는데, 민주당 사람들이 공정경제 3법을 제대로 통과시킬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독일 슈뢰더 총리가 독일 경제의 미래를 위해 하르츠 법안을 통과시켜 지난 10년간 독일이 잘된 것처럼, 지금 이 정부가 그런 문제에 대한 인식을 철저히 하고 있으면 의석을 많이 차지한 지금 역사적으로 남는 업적을 세울 수 있을 텐데, 그것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이 사람들이 너무 눈치를 봐서 자기의 독자성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러면 (대선후보로) 매력이 없다. … ‘내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어떻게 끌고 가고 자기가 지향하는 목표가 뭐다’라는 게 딱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

“다음 대선의 결정적 요인은 내년 봄 대한민국 경제 상황이 어떻느냐에 달려 있다. … 내년 봄에 많은 사람들이 생활 팍팍함 느끼면 노무현 정부 말기처럼 경제 대통령이라는 말이 튀어나올 수 있다.”

“조국 사태 이후 국민들이 불공정과 불평등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 자기들이 가장 강조했던 것을 가장 안 지키는 정권 된 것이다. 그런 것을 일반 국민이 피부로 다 느끼고 있다.”

“(이재명?) 그 사람이 돌출적인 행동을 많이 하기 때문에 어느 측면에서는 어필할 수 있는 점도 있지만, 냉정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과연 저런 성격 갖고 대통령이 될 수 있겠냐 염려하는 사람도 있다.”

“(차기 대선후보 누가 될거냐?)내가 거의 다 맞춰왔는데 이번에는 그런 사람이 잘 보이지 않는다. 내년 초쯤 가면 국민의힘에서 그런 사람들이 한 둘씩 나타날 것이다.”

“이(현 여권) 사람들이 코로나 사태를 즐기고 있는데, 마지막 단계 가서 우리나라 전반적인 경제상황이 어떻게 변하느냐에 따라 실망할 수도 있다. 다음 선거에 대해 비관하지 않는다.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이 51% 이상이다.”

“내가 다음 (대선에) 정권교체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게, 이(현 여권) 사람들이 초기에 내건 것 중에 달성한 게 하나도 없다는 점에서다.”

“한미동맹을 부정하면 대한민국은 존재하기 힘들다.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 종전선언하는데, 북한이 비핵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종전선언하면 한국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아야 한다.”

“(남북관계?) 북의 핵 위협에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면서 당분간 따로 살 수 밖에 없다. 북한은 북한대로 살고, 우리는 우리대로 살고. 같은 민족이니 적당한 교류를 하면서. 어느 순간 계기가 돼서 (분단) 문제가 해결될 수 있겠지만, 거기에 너무 집착해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서울시장 이기면 대선 쉽게 갈 수 있을 것

“내년 4월에 국민의힘이 (보궐선거에서) 이기면 (2022년) 대통령 선거는 쉽게 가는 거야. 내년 4월에 국민의힘이 서울시장을 확보하면 민주당 내부에 큰 혼란이 벌어질 것이다. 국민의힘은 거기에 탄력을 받고, 그래서 대선에 순탄한 길을 갈 수 있다.”

“(보궐선거 후보 난립?) 룰 세팅 통해 시민이 가장 원하는 후보 낼 테니, 후보 난립은 별 의미가 없다. 오히려 (후보) 난립이 장점이 될 수 있다.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으니까.”

“(차기 대선 도전?) 내가 그런 생각 있으면 지금 이런 행동 안 해. 내 스스로가 날 더 잘 아는 걸.”

“서울시장 후보가 특별하게 옛날 2011년 박원순이 나타나던 식의 그런 식의 후보는 나타날 수가 없다. 구닥다리 아니고, 후레시(참신)하고 서울시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면 좋다.”





주간동아 1260호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61

제 1261호

2020.10.23

“쓰레기 산 줄이려면 다회 용기 만들어 쓰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