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용산 개발 선도하는 HDC현대산업개발

용산역 거점으로 국제업무지구 ‘아시아 실리콘밸리’ 조성에 적극 참여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용산 개발 선도하는 HDC현대산업개발

서울시가 7월 발표한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가 7월 발표한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 경쟁력과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미래 신(新)중심지로서 국제업무지구를 만들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7월 26일 밝힌 서울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 방향이다. 서울시가 발표한 개발 청사진은 옛 용산정비창, 선로, 변전소와 용산역 뒤편 부지를 활용해 약 49만3000㎡ 규모의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여의도공원(23만㎡)의 2배가 넘는 해당 부지는 2013년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무산된 후 10년 가까이 사실상 방치돼왔다. 서울시 측은 옛 용산정비창 일대를 ‘녹지생태’ ‘입체교통’ ‘스마트기술’ 기능을 갖춘 융복합 국제도시로 개발할 계획이다. 대통령 집무실이 국방부 청사로 이전한 후 용산이 대한민국의 새 정치 중심지로 떠오른 가운데 국제업무지구 개발로 용산 가치가 더욱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연간 3500만 명 찾는 용산 HDC아이파크몰

오래전부터 용산 개발에 힘써온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은 건설업계에서 용산 ‘터줏대감’으로 일컬어진다. 국내 시공능력평가 기준 50위에 드는 대형 건설사 중 유일하게 용산구에 본사를 두고 있다. HDC현산 본사가 자리한 복합쇼핑몰 HDC아이파크몰(아이파크몰)은 용산 개발사(史)의 한 축을 이루는 곳이다. HDC현산은 1999년 현대역사㈜를 설립해 용산역 민자역사(驛舍) 개발을 주도했다. 2000년대 초반 민자역사 상가에 입주한 소상공인들이 영업난을 호소하자 HDC현산은 1600억 원을 투자해 복합쇼핑몰 아이파크몰을 개장했다. 2017년 2000억 원을 들인 전면 리모델링을 통해 아이파크몰은 연간 3500만 명(지난해 말 기준)이 찾는 서울 도심의 쇼핑 명소이자 민자역사 개발의 대표 사례로 자리 잡았다. CGV와 대원미디어 등 국내 미디어산업 대표 기업의 본사가 입주해 있고 HDC신라면세점 등 쇼핑 인프라가 집중돼 K-문화·관광의 전진기지라는 평가도 받는다.

지역 역사 간직한 용산역사박물관

HDC현대산업개발이 옛 용산철도병원을 리모델링해 기부채납한 용산역사박물관.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옛 용산철도병원을 리모델링해 기부채납한 용산역사박물관.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HDC현산이 주도하는 옛 용산철도병원부지 개발사업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그 첫 단추는 용산 지역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집대성한 용산역사박물관 개관이다. 용산역사박물관은 옛 용산철도병원 본관을 리모델링해 4월 문을 열었다. 지상 2층, 연면적 2275㎡ 규모로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 현대까지 용산의 역사를 담은 문화재 약 4000점을 소장 및 전시한다. 용산철도병원 본관 자체도 1928년 지어진 건물로 국가등록문화재다. 용산철도병원은 일제강점기 철도당국 관계자와 가족, 용산 지역 일본인을 주로 진료한 이른바 ‘조선 3대 관공립병원’이었다. 해방 후 서울교통병원, 서울철도병원, 국립서울병원을 거쳐 1984년 민영화돼 중앙대 부속 용산병원이 됐다. 중앙대병원이 동작구 흑석동으로 이전한 후 빈 건물로 남았다가 HDC현산이 리모델링 후 기부채납해 박물관으로 거듭났다. HDC현산 측은 붉은색 벽돌 마감재가 쓰인 옛 용산철도병원 특유의 외관과 내부의 역사적 흔적을 살리면서 구조 안전성은 대폭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용산철도병원부지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용산철도병원부지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용산철도병원부지 개발사업은 용산구 한강로3가 65-154번지 일대 1만0948㎡ 규모의 부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하 6층, 지상 최고 34층 높이의 주거·상업복합 건물에 685가구 규모 주택과 쇼핑·문화 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HDC현산의 부동산투자회사 ㈜에이치디씨아이파크제1호위탁관리가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개발사업 영업인가를 받고 사업 추진에 나섰다. 해당 부지 내 용산역사박물관 개관은 같은 해 4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용산 역사문화르네상스특구’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지역사회 역사를 보존하는 가운데 주거, 상업, 문화 요소를 한데 합친 새로운 형태의 도심 개발 모델인 셈이다.



HDC현대산업개발 본사가 있는 HDC아이파크몰(위쪽)과 용산역 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 본사가 있는 HDC아이파크몰(위쪽)과 용산역 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HDC현산이 설계·시공·운영을 전담하는 ‘용산역 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도 이목을 끈다. 용산역 앞 1만2730㎡ 부지의 지하에 대규모 광장과 상업시설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고속철도와 지하철 등 교통망, 쇼핑 공간을 연결하는 복합 허브시설이 들어선다. 지상에는 향후 용산역부터 용산공원까지 이어지는 녹지 벨트 ‘파크웨이’의 출발점인 공원이 조성될 전망이다. HDC현산이 용산 일대의 미래생태, 교통 네트워크 건설의 스타트를 끊는 셈이다.

대통령 집무실 된 국방부 청사도 건축

이외에도 HDC현산은 용산 지역에서 다양한 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현재 대통령 집무실이 들어선 국방부 청사를 2003년에 지은 것도 HDC현산이다. 2013년 중도 무산된 옛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엔 2대 건설투자자로 참여한 바 있다.

향후 용산 개발 참여 방향에 대해 HDC현산 관계자는 “용산역 주변을 거점으로 용산국제업무지구를 한강 수변 공간과 연계해 여의도 업무지구와 더불어 글로벌 업무 특구로 키울 것”이라면서 “용산공원과 문화예술 및 주거 중심지인 이태원을 아우르는 글로벌 중심업무생활지구(GCD) 개발 청사진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향후 HDC현산은 글로벌 도시 서울의 경쟁력을 키우는 과정에서 용산이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그랜드 비전을 선도할 계획”이라며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중심으로 일자리·주거·여가·문화생활까지 가능한 서울을 아시아 실리콘밸리로 만들겠다는 서울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1353호 (p22~24)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