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달콤함을 돌돌 감싼 바삭 쫄깃한 그 맛 ‘바나나 추로스’

[All about FOOD]

  • 글·요리 남희철 푸드스타일리스트 instagram.com/@nam_stylist

달콤함을 돌돌 감싼 바삭 쫄깃한 그 맛 ‘바나나 추로스’

[최준렬 작가

[최준렬 작가

영화관 하면 팝콘이 생각나듯, 놀이동산에서 추로스가 빠지면 섭섭하다. 계피향 솔솔 나는 설탕을 뿌린 추로스를 먹어야 놀러온 기분이 난다고나 할까. 아무튼 추로스는 즐거운 자리에 어울리는 대중적인 간식이다.

추로스는 스페인에서 탄생했다. 스페인에선 오후가 되면 카페에 앉아 추로스를 초콜릿 라테에 푹 찍어 먹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나는 한국에서 맛봤는데 추로스와 달콤, 쌉싸래한 초콜릿의 조화가 일품이었다.

추로스는 다양한 재료와 어울린다. 소시지, 치즈, 가래떡에 추로스 반죽을 돌돌 말아 튀기면 이색적인 추로스 핫도그가 완성된다. 오늘은 달콤하고 부드러운 바나나를 재료로 ‘바나나 추로스’를 만들어보려 한다.

바나나는 맛도 좋지만 폴리페놀, 펙틴, 칼륨, 베타카로틴 등 영양소가 풍부하다. 또 껍데기에 검은 반점이 생길 때 당도가 가장 높고 영양소도 최대 8배 증가한다. 앞으론 바나나의 반점을 ‘슈거 포인트’이자 영양소가 풍부하다는 것을 알리는 지표로 활용해보자.

바나나 추로스는 초콜릿 라테를 곁들인 추로스와는 또 다른 풍미로 입맛을 사로잡는다. 갓 튀긴 추로스는 바삭 쫄깃하고, 그 안의 바나나는 크림처럼 부드럽고 달콤하다. 열을 가한 바나나는 맛과 향이 한층 진해진다. 왠지 나른한 오후의 디저트, 여유로운 휴일 브런치, 아이들의 영양 간식으로 추천한다.



바나나 추로스 만들기

재료 
바나나 1개, 무염버터 120g, 중력분 150g, 갈색설탕 30g, 달걀 3개, 소금 1/8티스푼, 물 225g, 바닐라익스트랙 5g, 시나몬 파우더

만드는 방법
1
무염버터, 갈색설탕, 소금, 물을 냄비에 넣고 버터가 녹을 때까지 끓인다. 냄비를 불에서 내린 뒤 중력분을 체에 쳐 넣고 잘 섞는다.
2 다시 냄비를 약불에 올리고 1~2분 저으면 반죽 색이 변하고 촉촉해지면서 바닥에 얇은 막이 생긴다. 이때 불에서 내려 다른 볼에 넣고 식힌다.
3 볼에 달걀과 바닐라익스트랙을 넣어 섞은 후 반죽을 짤주머니에 담는다.
4 바나나에 나무꼬치를 꽂고 겉면에 추로스 반죽을 돌려가면서 짠다.
5 170도 기름에 추로스를 넣고 노릇해질 때까지 3분 정도 튀긴다.

연출법
완성한 바나나 추로스에 취향에 따라 토핑을 곁들이면 근사한 디저트가 된다. 그릇에 추로스를 올린 후 초콜릿 시럽과 말린 과일을 골고루 뿌려보자. 취향에 따라 아이스크림, 땅콩버터를 곁들여도 좋다. 추로스를 한입 크기로 자른 후 사이사이에 제철 과일을 올리는 것도 멋진 플레이팅 방법이다.





주간동아 1363호 (p55~55)

글·요리 남희철 푸드스타일리스트 instagram.com/@nam_stylis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