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코로나19로 주춤했지만 3분기 실적 개선된 K-뷰티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 토니모리, 에이블씨엔씨, 네이처리퍼블릭 턴어라운드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코로나19로 주춤했지만 3분기 실적 개선된 K-뷰티

‘코시국’ 턴어라운드를 위해 국내 화장품 브랜드들은 기초 제품군 강화에 나섰다. [GettyImages]

‘코시국’ 턴어라운드를 위해 국내 화장품 브랜드들은 기초 제품군 강화에 나섰다. [GettyImages]

코로나19로 주춤했던 ‘K-뷰티’는 다시 날 수 있을까. 토니모리, 미샤(에이블씨엔씨), 네이처리퍼블릭 등 주요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의 3분기 실적이 개선됐다. 대대로 3분기가 화장품업계 비수기인 것을 고려하면 4분기까지 흑자 기조가 이어질지 기대가 모아진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는 11월 14일자 분기보고서에서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약 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흑자로 전환한 것이다. 흑자 전환은 11분기 만이다. 같은 기간 수익은 약 220억 원, 당기순이익은 약 43억 원을 기록했다.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과 원가율 개선이 성과를 냈다는 평가다.

토니모리의 ‘레드레티놀’ 라인. [사진 제공 · 토니모리]

토니모리의 ‘레드레티놀’ 라인. [사진 제공 · 토니모리]

안티에이징 제품의 인기도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 CJ올리브영에 따르면 1~9월 안티에이징 화장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이상 늘었다. 토니모리는 최근 노화를 집중 케어하는 ‘레티놀테크™’와 피부 생기를 되찾아주는 ‘레드에너지콤플렉스’ 등 피부 진정 효과에 탁월한 성분이 함유된 ‘레드레티놀’ 라인을 출시했다. 자회사인 마이크로바이옴 R&D(연구개발) 기업 에이투젠 지분(33만800주) 매각으로 약 40억 원 차익을 실현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토니모리는 2018년 더마 화장품 사업 확장을 위해 에이투젠을 인수했다. 그러다 올해 9월 에이투젠 지분을 유한양행에 전량 매각했다. 토니모리는 매각 차익 일부를 신제품 개발과 국내외 마케팅에 쓸 예정이다.

색조보다 기초 제품 고급화

11월 14일자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미샤와 어퓨 브랜드를 보유한 에이블씨엔씨는 3분기 매출 약 587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6% 늘었다. 영업이익은 약 6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2억 원가량 증가했다. 3분기 연속 흑자다. 에이블씨엔씨가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흑자를 함께 기록한 건 2019년 4분기에 이어 11분기 만이다. 지난해 IMM프라이빗에쿼티(PE) 출신 김유진 대표를 수장으로 발탁하며 성장전략에 변화를 준 게 주효했다는 평이다. 김 대표는 3대 성장전략으로 멀티 포트폴리오 강화, 해외시장 성장 확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해왔다.

에이블씨엔씨의 한방 브랜드 ‘초공진’. [사진 제공 · 에이블씨엔씨]

에이블씨엔씨의 한방 브랜드 ‘초공진’. [사진 제공 · 에이블씨엔씨]

미샤의 한방 라인에서 분리해 론칭한 프리미엄 한방 브랜드 ‘초공진’은 공식 론칭 6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65만 개를 넘어섰다. 판매 주력 국가인 미국에서 매출도 늘었다. 미국 법인 3분기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6% 증가했다. 아마존, 월마트, 코스트코 온라인몰 등에 입점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온 미샤는 10월 미국 백화점 삭스피프스애비뉴 온라인몰에도 입점하며 더 많은 미국 소비자를 만나고 있다.



중국 대신 미국, 일본 시장으로

2016년 영업이익 적자 이후 지난해까지 적자 행진 중이던 네이처리퍼블릭도 3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의 11월 14일자 분기보고서를 보면 3분기 매출액은 약 382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약 1억4000만 원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약 -5억3000만 원)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은 약 1억4000만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분기보고서를 통해 “기존 오프라인 판매망 가운데 중장기적으로 비효율이 예상되는 매장들을 대상으로 합리화를 단행해 손익 개선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 확장 전략은 일본에서 통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일본 온라인 쇼핑몰 큐텐과 라쿠텐에서 ‘그린더마 시카’ 라인과 ‘비타페어C’ 라인의 성공을 바탕으로 일본 현지 법인을 새로 설립하고 웰시아, 돈키호테, 로프트, 도큐핸즈 등 현지에서 손꼽히는 유통 채널에 입점함으로써 2020년 대비 수출 실적을 5배 이상 냈다”고 설명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의 비건 라인 ‘허브올로지’. [사진 제공 · 네이처리퍼블릭]

네이처리퍼블릭의 비건 라인 ‘허브올로지’. [사진 제공 · 네이처리퍼블릭]

네이처리퍼블릭은 비건 트렌드에 맞춰 11월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허브올로지’를 출시하고 크림 9종과 오일 5종을 내놨다.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스마트팜에서 키운 원료로 만든 제품이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립스틱이나 립틴트 같은 색조 제품에 대한 관심이 낮아졌고, 중국의 강력한 봉쇄령 탓에 관련 업체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며 “화장품 기업들이 피부에 관심 많은 소비자를 위한 기초, 스킨케어 라인에 집중하고 미국이나 일본 등 다른 판로를 찾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66호 (p34~36)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5

제 1375호

2023.02.03

“위험할 정도로 강력한 AI” 챗GPT 직접 사용해보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