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할 말 안하면 국민들이 실망할 것” [댓글民心]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윤석열, 할 말 안하면 국민들이 실망할 것” [댓글民心]

지난해 10월 17일 국감에 출석한 윤석열 총장. [뉴스1]

지난해 10월 17일 국감에 출석한 윤석열 총장. [뉴스1]

“속 시원한 한마디 부탁합니다”, “할 얘기는 하는 분으로 기억하고 싶다”, “나라를 위해 바른 소리를 할 때예요. 타이밍 놓치면 간신배가 될 수도 있습니다.” 

10월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이하 국감)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입에 국민의 이목이 쏠린 가운데 ‘주간동아’가 10월 9일 보도한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 일부다. ‘국감장 나올 윤석열 향해 “침묵 깨고 할 말 해야 한다”는 목소리 커져’라는 제하의 이 기사에 ‘할 말은 하는’ 독자를 중심으로 뜨거운 댓글 릴레이가 펼쳐지고 있다. 10월 19일 오후 4시까지 이 기사에 온라인 독자 1023명이 ‘좋아요’를 눌러 공감을 표하고, 1685개의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 윤 총장의 “기습적인 한 방” 기대

이번 국감은 윤 총장이 임기(2021년 7월 24일까지) 중 출석하는 마지막 국감인 만큼 기존과 같은 소신 있는 행보로 유종의 미를 거두기를 기대하는 누리꾼이 많았다. 그도 그럴 것이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 10월 21일 당시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이던 윤 청장은 국감장에서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 초기부터 수사를 방해할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열린 2017년, 2018년 국감에서는 야당의 공세에 각기 “검찰은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범죄를 수사하는 사람들이며 법에 따라 수사하고 판단한다”, “어떤 사람을 타깃으로 하는 수사는 안 한다. 수사를 하다 개별 법관의 어떤 비위가 나온다면 그건 할 수밖에 없다”는 소신 발언으로 응수해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지난해 10월 17일 열린 국감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수사로 여당 의원들의 질문 공세가 끊이지 않을 때도 윤 총장은 흔들리지 않고 “수사에 어떤 정치적 고려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는 대통령 측근과 형 등을 구속할 때 별 관여를 하지 않고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다”며 여당의 ‘내로남불’식 화법에 일침을 놓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댓글을 올린 독자의 성비는 남성이 80%로 여성보다 월등히 높았다. 연령대별 비중은 50대 37%, 40대 28%, 60대 21%, 30대 9%, 20대 4% 순으로 나타났다. 



윤 총장의 강단 있는 모습을 기억하는 누리꾼들은 “나라를 위하여 바른 소리를 하십시오. 우국충정으로 좌파들에게 쓴소리를 해주십시오”, “기습적인 한 방 기대합니다”, “긴 침묵은 존재감을 잃게 할 뿐”, “국회에서 하고 싶은 말을 안 하면 국민들이 더 크게 실망할 겁니다. 국민만 보고 좌고우면하지 않으면 됩니다” 등의 글을 남겨 윤 총장에게 소신 발언을 주문했다.

여권 지지자들, ‘장모, 부인 수사’ 거론

일부 누리꾼은 윤 총장의 처지를 “적폐청산 하라고 해서 성역 없이 수사했더니 팔 다리를 다 자른 격”이라고 표현하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힘내라”, “항상 응원한다” 등 격려 메시지와 함께 “끝까지 버텨 비리를 밝혀야 한다”, “진실을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 지지자로 비치는 한 누리꾼은 윤 총장에게 “(국감장에) 나와서 말을 다하라”고 요구하면서 “장모, 부인 수사 건까지”라는 조건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다른 댓글에서도 윤 총장의 부인, 장모가 언급돼 있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중인 사건의 피고발인인) 부인과 장모부터 투명하게 조사하라’는 것이 요지였다. 

윤 총장의 임기 후 행보에 대해 그를 “차기 대선주자감”으로 말하는 이도 적지 않았다. 한 누리꾼은 “민주당 떨고 있나? 왜 그렇게 윤석열을 끌어내리려 하는지? 그 위대한 장관님께서 검찰 개혁 잘하고 있는데 뭐가 문제일까? 허수아비 검찰총장 만들어 놓고도 끌어내리지 못해 안달 난 이유가 다 있겠지?”라고 말했다. 

윤 총장의 행보는 어디까지 이어질까. 정치권 사정에 밝은 인사들은 “윤 총장을 앉힌 건 문재인 정권이지만 현 정세로 볼 때 대권주자도 불가능한 얘기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시사평론가는 “야권에 강력한 대선주자가 없는 만큼 문재인 정부와의 기싸움에서 제압당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윤 총장에게 야권 지지자들이 큰 호감을 보이고 있다”며 “차기 대선 때까지 윤 총장에게 조국, 윤미향 사태를 뛰어넘을 비위 사실이 드러나지 않는다면 야권 대선후보가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1600개가 넘는 댓글에는 윤 총장을 폄훼하는 인신공격성 의견도 적지 않았다. 그만큼 그를 여권에서 견제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주간동아 1261호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1266

제 1266호

2020.11.27

“신도시 공급 지연에 3040 ‘영끌’ 비율 올라간다” [조영광의 빅데이터 부동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