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BTS와 EXO의 팬덤 빅매치, 해외 투표 독려로 서버 마비 직전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남자 인기상 놓고 해외 팬덤 끌어모으기 대결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BTS와 EXO의 팬덤 빅매치, 해외 투표 독려로 서버 마비 직전

해외 팬덤 힘이 막강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제팬]

해외 팬덤 힘이 막강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제팬]

중화권 팬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EXO. [동아DB]

중화권 팬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EXO. [동아DB]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과 EXO가 총성 없는 전쟁을 치르고 있다. 6월 23일부터 아이돌 순위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 ‘최애돌’에서 진행 중인 ‘2020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이하 소바) 남자 인기상 투표를 두고 하는 얘기다. 투표 결과는 매일 자정 직전 집계되고 날짜가 바뀌면 리셋된다. 

방탄소년단은 6월 29일 오후 6시 최애돌에서 6942만여 표, EXO는 5045만여 표를 기록하고 있다. 투표 마감 시간이 가까워지면 1억 표를 훌쩍 넘을 정도로 팬덤의 응집력이 강해진다. 두 그룹 간 득표 격차를 좁히고자 해외 팬덤까지 가세했다.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ARMY)’와 EXO 팬덤 ‘엑소엘(EXOL)’은 한 표라도 더 늘리려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글로벌 팬들의 투표를 독려 중이다.

영어는 BTS, 중국어는 EXO

최애돌 관계자는 “소바 투표가 진행되면서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며 “특히 해외 계정이 폭발적으로 유입돼 서버가 마비될 지경”이라고 전했다. ‘주간동아’ 네이버 포스트에 게재된 소바 관련 기사에까지 투표를 독려하는 영어 댓글이 수백 개 달렸을 정도다. 

최애돌 측이 4월 기준으로 300만 회원 계정의 언어별 최애 지정 비율을 집계한 바에 따르면 외국어 사용자 중에는 방탄소년단 팬이 19.23%로 가장 많았고 EXO 팬 17.74%, 강다니엘 팬 8.39%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어 사용자 가운데는 방탄소년단 팬이 21.99%, 강다니엘 팬이 11.56%를 차지했다. 영어 사용자 중에는 방탄소년단 팬이 23.44%, EXO 팬이 21.03%로 집계됐다. 중국어 사용자 중에는 EXO 팬이 57.41%로 압도적이었다. 일본어 사용자는 방탄소년단 팬이 17.73%, 트와이스 팬이 16.56%였다.

데뷔 3000일에 최애돌 기부요정으로 선정된 EXO. [엑소더스 이엔티]

데뷔 3000일에 최애돌 기부요정으로 선정된 EXO. [엑소더스 이엔티]

최애돌은 일정 기간 누적 순위 1위를 달성하면 ‘기부천사’, 특정 기념일에 5555만5555표 이상을 얻으면 ‘기부요정’으로 선정해 해당 아이돌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한다. 그동안 최애돌에서 진행한 투표에서는 방탄소년단보다 EXO가 기부요정이나 기부천사로 선정된 횟수가 더 많았다.



적극적이고 조직적인 팬덤

대중문화연구가들은 이 같은 투표 열기에 대해 “요즘 팬덤은 선물 공세를 넘어 대외적으로 그 힘을 드러내 ‘최애’에게 기부, 수상 같은 영향을 끼치고 싶어 하는 경향이 강하다. 특히 투표 앱의 경우 팬들이 시간과 공을 들이는 만큼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에 팬덤의 뭉침 현상이 점점 더 조직적으로 나타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한편 소바 투표는 최애돌과 최애돌셀럽 두 앱에서 8월 2일까지 진행된다. 최애돌셀럽은 아이돌이 아닌 가수, 배우, 예능 분야의 인기 순위 서비스 앱이다. 두 앱의 투표 결과를 토대로 남자 인기상, 여자 인기상, 트로트 인기상 3개 부문에 대한 시상이 이뤄진다. 100% 투표로만 수상자가 선정되며, 투표 기간 누적 점수 집계를 근거로 1위에게 인기상이 돌아간다. 7월 1일까지 9일간 진행된 일일 투표 집계에서는 솔로가수인 강다니엘이 두 그룹을 제치고 최다 1위를 기록 중이다. 강다니엘이 6회, 방탄소년단이 2회, EXO가 1회 1위에 올랐다.





주간동아 1249호 (p56~57)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