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림 읽어주는 남자

사춘기 소년일까 남장 여자일까

마네의 ‘피리 부는 소년’

  • 황규성 미술사가 samsungmuseum@hanmail.net

사춘기 소년일까 남장 여자일까

사춘기 소년일까 남장 여자일까

‘피리 부는 소년(Le fifre)’, 에두아르 마네, 1866년, 97×161cm,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 소장.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이자 모더니즘 회화의 선구자로 거론되는 에두아르 마네(Edouard Manet·1832~1883)의 ‘피리 부는 소년’은 단 1명의 소년만 등장하는 매우 간결하고 파격적인 초상화 작품입니다. 그 시절의 초상화는 화려하고 장식적인 요소를 많이 배치해 주인공을 빛나게 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마네는 모든 배경을 일절 생략합니다.

또 그림 속에 실물 크기의 소년을 초상화 형태로 꽉 차게 그린 점이 주목됩니다. 마치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인물사진 같습니다. 너무 파격적인 시도라 살롱전에서 낙선한 작품이지만 지금은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을 대표하는 수작으로 꼽힙니다. 당시 스페인에서 갓 돌아온 마네는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에서 배경이 텅 비어 있는 벨라스케스의 초상화 작품을 보고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중학생 정도로 보이는 소년은 프랑스 근위대의 고적대 소년병입니다. 당시 마네의 아틀리에가 파파니에르 병영 근처에 있어 황실 근위대의 소년 병사가 포즈를 취해줬다고 합니다. 소년은 허리춤에 금빛 피리통을 차고 두 손으로 30cm 길이의 검은색 피리를 연주하고 있습니다. 소년은 동전만한 금빛 단추가 여러 개 달린 검은색 상의와 바깥쪽으로 검정 세로줄이 있는 빨간색 하의를 입고, 검은색 바탕에 가운데로 붉은색과 노란색 줄무늬가 있는 근위대 모자를 쓰고 있지요. 단정한 제복과 소년의 앳된 얼굴이 대조를 이루며, 금빛 피리통과도 멋진 조화를 보여줍니다.

화폭 한가운데 자리한 소년은 정면을 바라본 채, 연주하기 좋은 자세를 잡으려는 듯 오른발로 중심을 잡고 왼발은 앞으로 살짝 빼고 서 있습니다. 이는 콘트라포스토(삼곡 자세)의 안정된 자세로 좌우 균형을 잘 이루고 있습니다.

이 그림이 그려진 1866년은 프랑스 군대가 강화도를 침범해 병인양요가 일어난 해입니다. 나폴레옹 3세 치하의 프랑스에서는 제국주의 열망이 끓어오르고 있었습니다. 나이 어린 소년까지 군대에 동원됐고, 황실 근위대 고적대는 전쟁을 독려하는 기능을 했습니다. 어느 날 마네의 아틀리에로 친구인 근위대 사령관이 소년 병사 한 명을 데리고 오자 마네는 충동적으로 ‘피리 부는 소년’을 그렸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그림의 모델이 여성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올랭피아’ ‘풀밭 위의 점심’ 같은 마네의 작품에 등장하는 여성 모델 빅토린 모렝이라는 거지요. 주인공의 발그레한 볼을 보면 사춘기 소년 같기도 하고 남장한 여자 같기도 합니다.



마네는 법조인인 아버지와 스웨덴 왕가 혈통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가 활동한 18세기 말은 프랑스혁명과 산업혁명으로 사회구조가 바뀌고 인간의 가치관도 변하던 시기였습니다. 마네는 19세기 현대적 삶의 모습에 접근하려 하던 화가 가운데 한 명으로, 사실주의 화풍에서 인상주의로 전환되는 데 중심이 됐습니다.



주간동아 2015.04.20 984호 (p79~79)

황규성 미술사가 samsungmuseum@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