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스페셜 올림픽 뜻깊은 성화 봉송

  •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스페셜 올림픽 뜻깊은 성화 봉송

스페셜 올림픽 뜻깊은 성화 봉송
기업들이 사회참여에 많은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8월17일 특별한 이벤트가 열렸다. 사회물류운송 전문기업 DHL코리아 임직원이 10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지적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페셜 올림픽의 성화 봉송 릴레이에 나선 것. 그리스 아테네에서 점화한 후 한국으로 운송된 성화를 올림픽공원에서 서울 시청까지 옮기는 이 행사에서 첫 주자를 맡은 사람은 DHL코리아 이필욱(51) 상무다.

“사내 임원 가운데 누군가가 참가하면 훨씬 의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이 모아졌는데, 제가 스포츠를 좋아하다 보니 대표로 뛰게 됐습니다.”

이 상무는 매달 한 차례 이상 마라톤대회나 철인 3종 경기(트라이애슬론)에 참가하는 마라톤 마니아. 아내까지 마라톤에 입문시켰을 정도다.

“15년째 수영을 즐기는데, 수영을 하다 알게 된 한 마라톤 마니아의 권유로 지난해 10월 춘천마라톤 풀코스에 참가했습니다. 이어 좀더 극한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어, 수영 사이클 마라톤을 연이어 하는 철인 3종 경기에 입문하게 됐죠. 마라톤 입문 초기엔 단시간 안에 풀코스 도전에 성공하기 위해 연습을 무리하게 했고, 그 탓에 양쪽 엄지발톱이 빠지는 등 꽤 고생을 했습니다. 또 마라톤 하는 친구들이 ‘아내의 잔소리가 심하다’고 하기에, 저는 아내까지 마라톤에 입문시켜 불평의 소지를 사전 차단했습니다.”

완주 후의 성취감과 자신감을 예찬하는 이 상무는 마라톤 애호가답게 이번 성화 봉송에서도 자신의 구역인 1코스(올림픽공원~중국대사관)를 마친 뒤에도 차에 타지 않고 계속해서 마지막까지 뛰었다.



“중국선수와 함께 뛰었는데, 긴 말은 못해도 ‘파이팅’은 통하더군요. 서로 격려하며 달렸습니다.”

“미국 보스턴 국제마라톤대회와 하와이 철인 3종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목표”라는 이 상무는 “스포츠 마니아로서 지적발달장애인 올림픽 성화 봉송에 참가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앞으로도 회사 차원에서 이런 행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2007.09.04 601호 (p99~99)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