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동네컵 챔피언 먹었어요”

“동네컵 챔피언 먹었어요”

“동네컵 챔피언 먹었어요”
텔레비전이 없어서 월드컵을 듣도 보도 못하던 시절, 우리에겐 ‘동네컵’이 있었습니다. 매년 광복절에 열리는 유일한 지역 체육대회였죠. 과한 승부욕 탓에 청년들 틈에 고등학생 신분의 부정선수(?)도 끼여 있었습니다.

이 사진은 우리 팀이 동네컵에서 우승한 뒤 기념 촬영한 것입니다. 그런데 뜻밖에도 우리 식구가 네 명이나 포함돼 있네요. 앞줄 맨 왼쪽이 저이고, 제일 뒷줄 맨 왼쪽이 사촌 형 김학희(작고), 둘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친형 김용희, 감독처럼 모자를 쓰고 있는 사람이 사촌 형 김덕희입니다. 모두 그리운 형님들이지만, 제가 해외에 살다 보니 마음속으로만 그리워할 뿐입니다. 이 선수들 중 막내였던 제가 내년이면 회갑이니 사진 속 형님들은 모두 60줄이 넘었겠네요. 당시 동네컵에서 우승하면 성대한 막걸리 잔치가 열렸습니다. 형님들, 만약 호주에서 만난다면 막걸리 대신 와인으로 푹 적셔드리겠습니다.

■ 김재희/ 호주 퀸즐랜드주 패시픽파인즈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주간동아 562호 (p11~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