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주일의 국제인물ㅣ2004년 노벨평화상 '왕가리 마타이'

지구를 푸르게 푸르게‘나무 심는 여인’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지구를 푸르게 푸르게‘나무 심는 여인’

지구를 푸르게 푸르게‘나무 심는 여인’
“우리는 자원이 고갈될수록 그 때문에 싸운다.” ‘나무 심는 여인’이 2004년 노벨평화상의 수상자가 됐다. 30여년 동안 3000만 그루가 넘는 나무를 심어온 아프리카 케냐의 환경운동가 왕가리 마타이 환경부 차관(64·사진)이 그 주인공.

1940년 케냐 은예리에서 태어난 마타이 여사는 77년부터 나무심기 운동을 벌였다. 산림녹화를 통해 가난한 여성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무분별한 벌목으로 훼손된 땅을 푸르게 가꾸자는 것이 운동의 취지. 마타이 여사는 이 운동으로 인해 오랜 세월 정권의 탄압을 받아왔다. 2002년까지 24년간 케냐를 지배했던 다니엘 아랍 모이 정권에 의해 수차례 체포됐으며, 테러의 표적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운동은 80년대부터 아프리카 전 지역으로 확대됐으며 탄자니아, 우간다, 에티오피아 등에서도 성공을 거뒀다.

마타이 여사는 케냐 전국여성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유엔에서 여성인권에 대해 여러 차례 연설하는 등 아프리카 여성인권 향상에도 애써왔다. 또 98년 ‘2000년 연대’를 조직해 아프리카 빈국의 이행 불가능한 채무를 2000년까지 탕감, 서구 자본의 산림 강탈을 막자는 운동을 벌여 국제적 조명을 받기도 했다. 2002년에는 98%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국회의원에 당선됐으며 지난해 환경부 차관에 임명됐다. 수상 경력도 화려하다. 지금까지 세계적인 환경·여성 관련 상 20여개를 수상했다.

한편 노벨위원회가 정치 영역 밖에서 평화상 수상자를 선정한 것이 이번이 처음인 만큼 마타이 여사가 적합한 수상자인가를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테러와의 전쟁, 대량살상무기 등 긴박한 문제가 산적한 현실을 노벨위원회가 외면했다는 비판이다. 그러나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환경과 평화는 중요한 주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환경은 평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부분 중 하나다. 왜냐하면 자원이 바닥나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로 싸움을 벌여야 하기 때문”이라는 마타이 여사의 말은 주목할 만한 지적이다.



주간동아 456호 (p14~14)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