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롯데제과 헤리티지 담긴 영등포공장, ‘한국판 첼시마켓’ 될까

신동빈 회장이 직접 제안해 검토 중

  •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롯데제과 헤리티지 담긴 영등포공장, ‘한국판 첼시마켓’ 될까

미국 뉴욕주 첼시마켓. [첼시마켓 홈페이지]

미국 뉴욕주 첼시마켓. [첼시마켓 홈페이지]

미국 뉴욕주 맨해튼 남서쪽에 위치한 첼시마켓은 연간 600만 명이 찾는 관광명소다. 미국 유명 과자회사 나비스코가 오레오 제조 공장을 인근 뉴저지주로 이전한 후 한동안 흉물로 방치돼 있던 공장을 1997년 낡은 벽돌과 슬레이트 천장 등 옛 공장 구조물 및 분위기를 그대로 살려 쇼핑몰로 개조하면서 뉴욕 명물이 됐다. 8층짜리 건물에는 식료품점, 레스토랑, 카페, 베이커리, 구제숍, 기념품점 등 40여 개 가게가 모인 마켓을 비롯해 정보기술(IT)업체 등 다수 기업도 입주해 있다.

진행 도중 난관 부딪히면 변경 가능성

롯데제과 영등포공장 [사진 제공 · 롯데]

롯데제과 영등포공장 [사진 제공 · 롯데]

롯데그룹 발원지인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롯데제과 영등포공장이 바로 이 첼시마켓 같은 헤리티지 쇼핑몰로 개발될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다. 3월 이사회가 ‘한 지붕 두 가족’이던 롯데제과와 롯데푸드 합병을 결의하면서 본격적인 중복 사업 재편 작업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롯데지주 부동산개발 전담 부서인 레바(REVA)팀이 영등포공장 이전을 포함한 종합개발계획을 수립 중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특히 중복이 심한 빙과 생산 라인을 정리하면 현재 운영 중인 공장 7곳 가운데 1~2곳이 줄어들 수 있는데 그중 빙과와 초콜릿, 제과 등이 병합된 영등포공장이 지방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1967년 설립된 국내 첫 종합식품회사로, 1969년 당시 서울 최대 공업지역인 영등포구에 공장을 세웠다.

공장 재편 가능성은 지난해부터 논의됐다. 당초에는 주상복합아파트나 빌딩을 짓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졌으나 연말 보고를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단순히 기존 건물을 허물고 새로 짓는 것이 아니라 미국 첼시마켓처럼 과거 헤리티지라고 할 수 있는 유산들을 발전시켜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면서 헤리티지 쇼핑몰 개발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하지만 지금 당장은 그 무엇도 단언할 수 없다는 것이 롯데그룹 관계자의 전언이다. 현재 글로벌 컨설팅 회사와 해외 사례를 살펴보고 있는데 그 작업이 상반기는 돼야 끝날 예정인 데다, 쇼핑몰 개발 계획이 결정된다 해도 기존 공장 철수와 재개발을 위한 인허가 과정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영등포공장이 첼시마켓의 출발점이 된 나비스코 공장과 자재 및 구조가 다른 점도 변수로 꼽힌다. 나비스코의 오레오 제조 공장은 철근 콘크리트로 지어 100년, 200년은 갈 수 있는 데다 뼈대만 일부 제거하고 리뉴얼해 비용과 시간을 최소화했지만 영등포공장은 대대적인 공사에 들어갈 수도 있기 때문. 롯데그룹 관계자는 “영등포공장을 한국판 첼시마켓으로 개발한다는 방향성은 맞지만 진행 도중 난관에 부딪히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36호 (p31~31)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