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엉뚱하게도,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로 화살 돌린 김희철

[미묘의 케이팝 내비] 젠더 갈등 해석은 정치적 행위

  •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엉뚱하게도,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로 화살 돌린 김희철

‘유기견 비추’ 발언을 한 김희철이
부정적 여론 형성의 발단으로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를 지목했다. [뉴스1]

‘유기견 비추’ 발언을 한 김희철이 부정적 여론 형성의 발단으로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를 지목했다. [뉴스1]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전문가들은 초심자에게 유기견 입양을 권하지 않는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다는 비판이었다. 그는 유기견을 키우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는 취지였으며, 그런 맥락의 발언도 포함돼 있다고 반박했다. 눈에 띄는 점은 이 ‘오해’의 발단으로 그가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를 지목했다는 것이다.

김희철의 ‘소신 발언’은 그가 2013년 JTBC ‘썰전’에 출연하면서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아이돌에 대한 방송국의 부당한 처우나 대중적 편견을 조심스럽지만 분명한 어조로 지적했다. 특히 여성 아이돌이 상대적으로 더 평가절하되거나, 대중의 엄숙주의에 헐뜯기는 측면에 대해 곧잘 입을 열었다. 그의 온정과 공감을 담은 발언들은 그가 아이돌 당사자로서, 또한 다른 아이돌의 동료로서 하는 말이기에 더욱 설득력이 있었다.

‘여성시대’ 탓만은 아냐

그의 인물상 역시 이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적이 있을 정도로, 그는 주관적인 의견을 말할 때 타인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처럼 보인다. 하고 싶은 일은 하고, 조롱이나 비난을 사더라도 특유의 쾌활함으로 떨쳐버리는 사람으로 말이다. 물론 여자들 사이에서 압도적으로 인기도 많다. 종종 대중은 그런 사람에게 강한 호감을 느끼고 신뢰를 보내곤 한다. 때론 그가 거침없는 발언으로 좌충우돌하더라도 대중이 그를 사고뭉치로 보지 않은 데는 이러한 이유가 있다.

그런데 불특정 다수에게 공격을 당하다 보면 함정이 생긴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중이 구체적 언어로 발언하고 언론도 이를 받아쓰는 환경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 발언들은 통일돼 있지 않다. 예를 들어 길에서 흡연하는 사람이 있다고 치자. “숨어서 피우면 될 걸 왜 걸으면서 피우느냐”고 하는 이도 있고, “숨어서 피운다고 연기가 안 오겠느냐” “보이는 데서 피우면 피해 가기라도 하지 숨어서 피우는 게 더 나쁘다”고 하는 이도, “그냥 죽으라”고 하는 이도 있다. 듣는 입장에서는 모순된 의견들이고, 반박은커녕 때론 비판의 취지를 파악하는 것조차 어려울 때도 있다. 이때 일차적으로 필요한 것이 거리 흡연이라는 문제에 집중하는 일이다. 그러나 편한 방법은 상황을 진영논리로 이해하고 ‘상대 진영’이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결론 내리는 것이다. 올바르지도, 정확하지도 않은 판단이지만 말이다.

민경훈과 함께 부른 ‘한량’에서 김희철은 “복잡하게는 안 살아” “나는 나, 니는 니”라며 ‘한량’처럼 자신만의 길을 가겠다고 노래한 바 있다. 비정치적이고 자유로운 삶에 대한 의지는 존중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가 겪는 피로가 모두 ‘여성시대’ 탓일 수는 없다. 이전부터 그가 문제적으로 언급한 바 있는 ‘여성시대’는 때로 그의 ‘안티팬 세력’을 의미할 수도, 또는 ‘인터넷 페미니즘’ 진영을 의미할 수도 있겠다. 어느 쪽이든 그것이 유기견 문제와 직결된다고 믿는다면 사실관계부터 잘못된 것이다. 또한 이를 젠더 갈등 문제로 환원한다면 그것은 매우 정치적 행위가 된다.



그의 가사처럼 오지랖 넓은 사회이고, ‘광대’에게는 부당한 대우가 가해지곤 한다. 15년 이상 연예계에 몸담은 그가 피부로 느끼는 부조리일 것이다. 그 문제의식에는 많은 이가 공감할 수 있다. 그러나 말 많고 탈 많은 세계라고 해서 엉뚱한 곳으로 화살을 돌려선 안 된다. 자유롭고 싶을수록 더욱 그럴 것이다.





주간동아 1305호 (p62~62)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