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회 곳곳 스며든 아이돌 팬덤 ‘서방’ 문화

[미묘의 케이팝 내비] ‘서치(search) 방지’ 줄임말… 다른 분야 적용 시 주의 필요

  •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사회 곳곳 스며든 아이돌 팬덤 ‘서방’ 문화

인터넷상에서 특정 이름을 변형해 쓰는 것을 뜻하는 ‘서방’은 ‘서치(search) 방지’의 줄임말로 아이돌 팬덤 문화 중 하나다. [GE TTYIMAGES]

인터넷상에서 특정 이름을 변형해 쓰는 것을 뜻하는 ‘서방’은 ‘서치(search) 방지’의 줄임말로 아이돌 팬덤 문화 중 하나다. [GE TTYIMAGES]

인터넷에서 한 여성 운동선수에 대한 글을 봤다. 그와 관련해 성소수자성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많은데, 그럴 때는 ‘서방’을 해야 한다. ‘서방’은 ‘서치(search) 방지’의 줄임말로, 인터넷상에서 특정 인물의 이름을 변형해 쓰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주간동아’ 이야기를 할 때 ‘주간EAST아’ ‘동Aㅏ’와 같이 적는 식이다. 글을 보는 사람은 맥락상 알아볼 수 있으나 ‘동아’를 검색해서는 나오지 않을 개연성이 높다. 이런 ‘서방’은 주로 아이돌 팬덤에서 트위터나 대형 커뮤니티 등 외부에 노출된 장소에, 그리고 ‘부정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주제에 관해 쓸 때 필수 조치처럼 여겨진다.

운동선수들에게도 아이돌 문법이 적용되고 있다. 올림픽을 계기로 화제성이 급격히 높아지고 팬도 많아지면서 생겨난 일로 보인다. 어느 분야든 팬이 많아지면 ‘서방’을 요구하는 이도 생기게 마련이다. 해외 유명 가수나 영화배우도 마찬가지다.

‘서방’이 팬덤 문화에 대해 말해주는 것이 있다. ‘서방’은 팬덤 내부에서 직접 마주치는 사람들끼리 은밀하게 소통하고,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공론장보다 구술적 집단문화에 어울리는 행동이기도 하다.

흥미롭게도 여기선 아이돌도 외부인이다. “당사자에게 상처가 되니 서방하라”는 주문에 깔린 의미다. 즉 아이돌에 대해 이야기하고는 싶은데 당사자가 이를 모르기를 원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이돌에게 서운했던 이야기나 관계성에 관한 망상, 사생활에 대한 추정이나 상상 등이 포함된다. 반면 노골적 성희롱, 단순 비방 등은 ‘서방’ 여부보다 발언 자체가 문제시된다. 호의적으로 해석하자면, 함부로 말할 수도 있는 대중으로 인해 아이돌이 혹여 상처를 받을까 염려하고 조심하는 문화다. 뒤집어서 보면, 부정적인 것으로 간주될 수 있는 이야기일지라도 발화하고 공유하고 싶다는 욕망의 방증인 측면도 있다. 이 역시 공론장에서 사회가 지향할 가치보다 팬덤 문화의 특수성에 가깝다.

‘서방’은 팬덤이 무엇을 부정적 주제로 여기는지 노출하는 신호이기도 하다. 위의 예처럼 성소수자성 같은 것이 대표적이다. 성소수자성이 불명예나 위험을 야기할 수 있다고 여기지 않는다면 한 인물의 이름과 함께 거론된다고 해서 누군가 상처받으리라 생각할 이유도 없기 때문이다. 팬덤은 종종 아이돌 이름과 ‘긍정적’ 키워드를 붙여 대량으로 검색하거나 글을 올린다. ‘부정적’ 연관검색어를 ‘정화’하기 위함이다. ‘서방’은 그 반대편에서 동일한 목적으로 기능한다. 이 행동들의 목록이 곧 팬덤 렌즈에 굴절된 우리 사회의 금기 목록인 셈이다. 때론 사회가 금기시해선 안 되는 것들이 금기에 포함되기도 하는 이유다.



아이돌 팬덤 문화는 사회 곳곳에 스며들고 있고, ‘서방’은 그 한 예다. 한국인이 누군가를 좋아하고 지지한다면 아이돌 팬덤을 참고하는 경우가 많다. 운동선수, 배우, 방송인은 물론, 작가, 정치인도 예외가 아니다. 이는 어떤 인물과 ‘팬’이 교류하는 형식에서 아이돌 팬덤이 특이하고도 효율적인 모델을 제시하기 때문일 것이다. 다만 팬덤은 팬덤 특유의 동인이 있고, 그 행동 양식이 다른 곳에서는 부적절한 맥락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서방’을 비롯한 팬덤 문화를 다른 분야에 이식할 때 그 배경에 대한 이해와 주의가 필요한 것은 물론이다.





주간동아 1303호 (p71~71)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