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BTS 사인 CD 자랑해도 될까요? [SynchroniCITY]

부끄럽지 않은 팬이 되고 싶어요

  • 안현모 동시통역사·김영대 음악평론가

BTS 사인 CD 자랑해도 될까요? [SynchroniCITY]



현모 3시간 내내 영대 님과 함께한 기분이에요.

영대 네? 저는 지금 방송하고 나왔는데….

현모
저 강원 양양에 왔거든요. 운전하면서 그동안 놓친 유튜브 ‘김영대 LIVE’ 들었어요. ㅎㅎ

영대 아, 재밌으셨나요? 요 며칠 ‘책 광고’ 모드긴 했지만요.

현모 책 이야기도 흥미로웠지만, 의외로 그 일련의 방송들이 저에게 엄청난 동기부여가 됐어요. 빨리 책을 쓰고 싶게 만들어줬거든요.



영대 동기부여라니 언뜻 상상이 안 가요.

현모 보통 작가는 책 쓰는 게 엄청 쉬운 일인 양 말하잖아요. 밥 먹듯이, 양치하듯이 그냥 뚝딱뚝딱 쓴 것처럼 얘기하면 너무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처럼 느껴지거든요.

영대 다작으로 유명한 소설가 스티븐 킹의 말이 생각나네요. 글을 잘 쓰는 법을 알려달라는 질문에 그냥 밥 먹고 앉아서 하루에 몇백 자씩이라도 쓰는 걸 거르지 않아야 된다고. 말이 쉽지….

현모 맞아요. 영대 님도 고생 끝에 마침내 집필을 끝내고 책을 즐겁게 홍보하는 모습이 정말 신나 보였어요. 자기 작품을 셀링하는 게 부럽더라고요.

영대 예전에는 작가가 자기 책을 홍보하는 모습이 좀 ‘없어 보인다’고나 할까, 그런 게 있었어요. 근데 저는 이게 직업이란 말이에요. 작품 이전에 정말 밥 벌어먹는 수단이거든요. ‘다들 돈 한 푼 벌려고 별의별 일을 다 하는데 왜 작가는 자기 책을 그냥 겸손하게 홍보해야 해?’ 이런 생각이 든 지 얼마 안 돼요. 저도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요.

현모 빨리 읽어보고 싶네요~! 제가 참여한 챕터도 있으니까요! 대체 그 초판 한정(?)이라는 ‘친필 사인본’은 언제쯤 받아볼 수 있는 거예요?

영대 현모 님은 직접 만나서 따로 드리려고 했는데, 이미 출판사 측에서 현모 님 증정본을 챙겨놨더라고요. 만나면 한 권 더 드릴게요.

현모 에이, 그냥 그 증정본에 몇 글자만 덧붙여주시면 되는데요.

영대 아이돌 팬들이 CD를 여러 장 사는 거 아시잖아요? 한 권은 읽고 한 권은 고이 소장하시라고. ㅎㅎ

현모 그럼 소장용은 액자에 넣어서 보관할까요? ㅎㅎ 방탄소년단(BTS) 사인 CD 옆에 나란히?

안현모가 방탄소년단으로부터 받은 사인 CD. [사진 제공 · 안현모]

안현모가 방탄소년단으로부터 받은 사인 CD. [사진 제공 · 안현모]

영대 맞다! 얼마 전 저한테 보여준 BTS 사인 CD는 어쩌다 받으신 거예요?

현모 정말로 얼떨결에 받았어요.

영대 편지는 태형(뷔) 군 글씨체인 것 같던데.

현모 확인해보니 남준 씨 글씨래요. 며칠 전 갑자기 하이브 측에서 저한테 CD를 전달하고 싶어 한다고…!

영대 사실 현모 님이야 맘만 먹으면 진작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요?

현모 아시다시피 저는 소위 말하는 ‘성덕’이 되고 싶은 마음이 전혀 없었거든요. 예전에 시상식장에서 BTS를 바로 앞에서 봤을 때도 방해 안 하려고 말도 안(못?) 붙였다고 했잖아요. ㅋㅋ (사실은 온몸이 얼어붙었…) 그냥 자기 자리에서 맡은 일 잘하고 부끄럽지 않은 팬이 되는 게 곧 ‘성덕’이라고 생각했어요.

영대 완전 진심이시네. 하긴 이 진심은 가까이에서 본 제가 인증합니다.

현모 사인 CD 사진을 아미(방탄소년단 팬덤) 친구들한테 보여주면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니까요….

영대 아니, 이젠 하다 하다 눈물까지요?

현모 주룩주룩은 아니고 또르르요. “항상 멋진 중계와 말씀 너무 감사드리고 있습니다”라는 대목…. 그 한마디로 모든 게 보상받고 위로받는 기분이랄까. 그야말로 울컥했어요.ㅜㅜ

영대 흠, 나도 열심히 중계했는데…. 농담이고요. ㅋ 근데 그렇게 큰 선물을 받았으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영영 안 올릴 생각이세요?

현모 웃기게 들리겠지만 진지하게 고민 중이에요. 대놓고 자랑해도 되는 건지…. 게다가 일곱 멤버 가운데 딱 한 명의 메시지만 적혀 있는 게 괜히 오해를 사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요.

영대 조심스러운 건 알겠어요. 그래도 빨리 올리시죠. 저도 예전에 미국 라스베이거스 빌보드 뮤직 어워드 현장에서 BTS 멤버들에게 사인을 받아 인스타그램에 올렸는걸요. 무려 멤버들의 ‘LOVE YOURSELF 轉 Tear’ 앨범 첫 사인이었다는! 랩에 싸서 고이 보관하고 있습니다.

현모 오오오!!! 맞다. 그때 존 레전드(John Legend) 흉내 냈었다고 그랬죠? 가방에서 스윽~ CD를 꺼내 사인 부탁하기. ㅋㅋㅋ

영대 자랑해도 돼요! 정말 그럴 만한 이유가 있어서 받은 거잖아요. 오히려 많은 사람에게 좋은 자극이 될 거 같은데요?

현모 실은 친한 언니가 이미 그걸 프린트해 작업실 벽에 붙여놨어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듯이 매일 그 앞에 서서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각오를 다진대요. ㅋㅋㅋ 그러면서 “나중에 꼭 직접 뵙고 싶다”는 멘트에 꽂혀 자기도 꼭~~ 데려 가야 한다고. ㅎㅎㅎ

영대 사람 일 모르는 겁니다. 희망을 가져보세요!

현모 아니에요, 아니에요~! 절대로 기대하지도, 원하지도 않아요.

영대 저는 2018년 BTS를 만났을 때 RM(김남준) 씨가 마지막 인사를 나누면서 한 말이 아직도 생생해요. “곧 또 뵐 거 같은데요”라고. 그러곤 3년이 흘렀고 이제는 더더욱 만나기 어려운 존재가 됐죠. 그런데 이상하죠? 그 마지막 말이 계속 남아 아직도 다음을 기약하고 있답니다.

현모 영대 님, 그 정도면 충분히 아미 아니신지…. ㅎㅎ 남준 씨가 이번에도 저한테 구두로 감사인사를 전해달라고 했다는데, 제 생각에 남준 씨는 팀 리더답게 인사성 좋고 예의가 바른 거 같아요. 감히 꿈꿀 수 있다면 나중에 탄이들이 할아버지가 됐을 때쯤 한 번 만나는 거예요…. >.<

영대 아니, 왜 굳이 늙어서 만나려 하시는지. ㅎㅎ

현모 바쁜 분들 시간 뺏고 싶지 않다고요. ㅠㅠ (넘 떨린다고요.)

영대 그것도 나쁘진 않을 듯해요. 지금 이 순간을 추억할 수 있다면 그것도 무척 아름다울 거 같거든요. 그때까지 방탄도, 현모 님도 그 진심이 변치 않았으면 좋겠네요. 현모 님이 오래오래 막국수에 진심인 것처럼.

현모 왜 갑자기 방탄을 막국수랑 비교를!! ㅎㅎㅎ

(계속)


안현모는… 방송인이자 동시통역사. 서울대,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졸업. SBS 기자와 앵커로 활약하며 취재 및 보도 역량을 쌓았다. 뉴스, 예능을 넘나들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우주 만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본 연재를 시작했다.





김영대는… 음악평론가. 연세대 졸업 후 미국 워싱턴대에서 음악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집필 및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 ‘BTS : THE REVIEW’ 등이 있으며 유튜브 ‘김영대 LIVE’를 진행 중이다.





주간동아 1296호 (p60~61)

안현모 동시통역사·김영대 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