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집콕 쇼핑러들,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3조 원어치 구매했다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집콕 쇼핑러들,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3조 원어치 구매했다

온라인 쇼핑 라이브 방송을 보고 있는 소비자. [Gettyimage]

온라인 쇼핑 라이브 방송을 보고 있는 소비자. [Gettyimage]

“5분 안에 진격” “이번에는 구입할 거예요” “벌써 품절인가요?”…. 

12월 11일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해 캠핑난로 2000대를 한정 판매한 파세코는 라이브 스트리밍을 시작하자마자 1만9000명 이상이 동시 접속해 댓글을 다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라이브 스트리밍에서는 500대씩 4차례에 걸쳐 캠핑난로를 판매했는데, 모두 1분 안팎에 완판됐으며, 100만 회 이상의 ‘좋아요’ 하트도 기록했다. 

친환경 여성용품 브랜드 오드리선도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잼라이브’를 통해 8월 중순 첫 라이브 방송을 선보였다. 첫 방송은 물론, 일주일간 연이어 진행된 앙코르 방송 모두 주어진 시간이 끝나기도 전 각각 1030세트와 1200세트가 조기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다. 한 달 후 진행된 9월 라이브 방송에서도 준비 수량인 870세트가 단숨에 매진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비대면 온라인 쇼핑을 위한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새로운 유통처로 급부상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의 주 연령층인 MZ세대가 라이브 스트리밍에 특히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MZ세대 쇼핑러들이 라이브 스트리밍을 즐기는 이유는 크게 3가지. 첫째는 영상을 통해 제품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실제 쇼핑하는 기분이 든다는 점, 둘째는 높은 할인율, 셋째는 실시간으로 소비자와 판매자가 소통할 수 있는 댓글창 및 방송 중 진행되는 이벤트 때문이다. 

온라인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으로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독보적이고 롯데ON, 신라면세점, 잼라이브 등도 쇼핑 스트리밍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올해 온라인 쇼핑 라이브 커머스의 시장 규모는 3조 원대로 급성장했다. 



온라인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해외직구로 명품 지갑을 구입한 정윤정 씨는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해외여행을 갈 때마다 명품 가방이나 지갑을 샀는데 지금은 해외에 나갈 수 없다 보니 온라인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직구로 명품 제품을 구입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명품 가방이나 지갑 등을 보여줘 현지에서 쇼핑하는 느낌이 난다. 라이브 스트리밍 중에는 할인율이 높고 이벤트도 다양하게 열려 지난달부터 스트리밍 스케줄을 체크해 알람을 맞춰놓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동작구에 사는 김한주 씨도 “쇼핑 라이브 방송을 보고 있으면 매장에서 제품을 직접 보는 것 같다”며 “인터넷 쇼핑몰에는 제품 사진 몇 장만 올라와 있어 막상 제품을 구입하면 사진과 달라 실망하는 경우가 있는데, 쇼핑 라이브 방송은 제품을 확인한 뒤 구입할 수 있어 실패 확률이 적다”고 말했다. 김씨는 “실시간 댓글을 통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도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매출 쑥쑥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8월과 9월 모두 세 차례 완판 행진을 이어간 이화진 오드리선 대표는 “생리대 이슈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제품에 대한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해결할 수 있었다는 점이 오드리선 라이브 스트리밍의 성공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창으로 라이브 커머스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쿠쿠전자 온라인 쇼핑 라이브 방송 모습. [출처·네이버 쇼핑라이브 캡처]

쿠쿠전자 온라인 쇼핑 라이브 방송 모습. [출처·네이버 쇼핑라이브 캡처]

쿠쿠전자도 9월 14일 네이버 쇼핑라이브 첫 론칭 이후 한 달에 한 번꼴로 라이브 스트리밍을 선보이고 있다. 첫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 당시 일일 매출이 브랜드 스토어의 한 달 매출과 동일한 실적을 달성했고, 그 후 3개월 동안 진행된 라이브 스트리밍에서도 꾸준히 가파른 매출 상승을 지속했다. 특히 11월 26일 진행된 밥솥 특가 라이브 스트리밍은 전달보다 50%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승국 쿠쿠전자 마케팅팀 팀장은 “올해 새롭게 등장한 온라인 쇼핑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내년에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라이브 커머스의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50, 60대 소비자도 라이브 쇼핑러로 변신

영상 매체에 익숙한 MZ세대 소비자뿐 아니라 코로나19 사태로 ‘집콕’이 일상이 된 5060세대도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의 매력에 빠져들고 있다. 경기 파주시에 사는 60대 백금옥 씨는 “주로 홈쇼핑에서 물건을 사다 최근 쇼핑 라이브 스트리밍을 알게 됐다”며 “얼마 전 프라이팬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라이브 방송을 보고 딸에게 방법을 배워 구입했다. 앞으로 쇼핑 라이브 방송을 애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간동아 1270호 (p26~27)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