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정배의 food in the city

시원 달콤 매콤, 여름을 날린다

물회 왕국 강원 속초

시원 달콤 매콤, 여름을 날린다

시원 달콤 매콤, 여름을 날린다

강원 속초 ‘봉포머구리물회’의 물회.

일평균 기온이 20도가 넘어가면 찬 음식들이 불티나게 팔린다. 뭍에 사는 이에게 여름 별식으론 보통 냉면과 막국수가 꼽히지만 해안가에선 물회 인기가 더 높다. 회를 좋아하는 이에겐 두말할 나위 없다. 시원한 국물에 숭덩숭덩 회를 썰어 넣은 후 후루룩 마시듯 먹는 물회는 한국식 음식문화의 또 다른 변형이다. 활어와 장을 푼 국물을 함께 먹는 문화는 한국인만의 독특한 음식체계이기 때문이다.

물회는 원래 선원들 음식이었다. 선원들은 배를 탈 때 된장이나 고추장을 준비해간다. 고된 노동 뒤 꿀맛 같은 식사시간, 그들은 상처가 나 상품가치가 떨어진 생선들을 회를 떠 찬합에 넣고 물에 푼 된장이나 고추장을 섞어 먹었다. 원양어선 선원들은 상어에게 뜯어 먹혀 상품가치가 없어진 다랑어를 국수처럼 가늘게 썰어 시원한 얼음물에 초고추장을 푼 ‘참치 즉석 (물)회’를 먹기도 했다.

선원들이 먹던 물회가 처음으로 상업화한 것은 1960년대 초반 경북 포항에서였다. 포항을 비롯해 동해안에선 고추장이나 초장을 물에 타서 먹는 물회 문화가 일반화했다. 하지만 남해안과 제주에선 된장에 회를 넣는 문화가 더 보편적이다.

강원 속초는 포항과 더불어 물회 문화가 성행한 도시다. 작은 식당으로 시작해 두 번이나 이사하면서 몸집을 불린 ‘봉포머구리물회’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물횟집이다. 밖에서 기다리다 안에 들어가도 시장 같은 왁자한 분위기가 감돈다. 이곳의 인기 비결은 당연히 저렴한 가격에 많은 양의 해산물을 물회로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육수는 들깨를 갈아 넣어 걸쭉한 맛이 난다. 단맛과 매운맛, 신맛이 어우러진 투박한 질감의 맛이다. 각종 채소와 함께 물회 재료로는 광어, 방어, 가자미, 해삼, 멍게, 개불, 오징어 등을 쓴다.

시원 달콤 매콤, 여름을 날린다

강원 속초 ‘속초어장물회’의 물회.

‘봉포머구리물회’ 앞에 자리 잡은 ‘청초수물회’의 규모도 만만치 않다. ‘봉포머구리물회’가 재래시장에서 먹는 분위기라면 이곳은 패밀리레스토랑처럼 실내 장식이나 음식이 정돈돼 있다. 물회 육수가 셔벗처럼 얼려 나오는 것도 이 집만의 특징이다. 들깨가 들어가지 않아 육수가 상대적으로 가볍다. 양이 적고 가격도 비싼 편이지만 맛은 상당히 안정적이다. ‘청초수물회’ 옆에 있는 ‘속초어장물회’는 수족관을 운영하고 있다. 물회에 사용하는 재료들을 바로 잡아 요리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그만큼 싱싱하다는 얘기. 먹는 방식도 독특하고 재미있다. 재료를 각각 따로 제공함으로써 자신이 먹고 싶은 물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했다.



속초의 물회는 특정 지역에 한정되지 않는다. 횟집이라면 어디나 물회를 판다. 속초 동명항은 횟집이 길게 늘어선 횟집촌이다. 어부가 잡아온 해산물을 파는 ‘이모횟집’은 싱싱한 해산물로 이름이 높다. 싱싱한 해산물이 맛의 관건인 물회가 메뉴에서 빠질 리 없다. 육수는 단맛이 강하지만 부담스럽진 않다. 키위 같은 과일로 단맛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키위에는 생선이나 육류를 부드럽게 하는 성분이 있다. 방금 잡은 활어도 키위 앞에선 부드러워질 수밖에 없다. 들깨를 넣지 않아 국물이 가볍고 경쾌하다. 다양한 어물과 잘 어울리는 편이다.



주간동아 2015.06.01 990호 (p76~76)

  • 박정배 푸드칼럼니스트 whitesudal@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