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의 즐거움

‘지상천국’에서 열린 제국의 골프 잔치

모리셔스의 역설적 골프

‘지상천국’에서 열린 제국의 골프 잔치

‘지상천국’에서 열린 제국의 골프 잔치

모리셔스에서 가장 오래된 짐카나클럽의 코스(왼쪽)와 5월 초 벨옴브르 리조트의 헤리티지골프클럽에서 열린 아프라시아뱅크 모리셔스오픈 우승자 조지 쾨지.

5월 초 미국에선 ‘제5의 메이저대회’라고도 부르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상금 1000만 달러·약 109억 원)이 성대하게 치러졌다. 같은 시기 아프리카 동남쪽 모리셔스(Mauritius)라는 섬나라에선 아프라시아뱅크 모리셔스오픈이 열렸다. 유러피언투어와 아시안투어, 션샤인투어(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 투어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 대회는 상금이 100만 유로(약 11억7363만 원)이고, 올해가 1회 대회였다. 하지만 골퍼들 관심은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 못지않았다. 바로 지상천국으로 알려진 모리셔스에서 열린 대회였기 때문이다.

모리셔스는 아프리카대륙의 큰 섬인 마다가스카르에서 동쪽으로 750km가량 떨어진 인도양 한복판에 자리한 섬으로, 크기는 제주도만하지만 휴양 명소로 소문난 곳이다. 연평균기온이 20~27도 수준이라, 백사장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돈 많은 북유럽 관광객들로 항상 붐빈다. 소설 ‘톰 소여의 모험’과 ‘허클베리 핀의 모험’을 쓴 마크 트웨인이 1897년 여행기 ‘적도를 따라서’에서 ‘신은 모리셔스를 창조한 다음 천국을 만들었다’고 극찬한 바로 그 섬이다. 산호초로 둘러싸인 177km 해안은 기막힌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유럽인의 겨울철 고급 휴양지이자 신혼여행지로 잘 알려져 있다.

자연과 풍경은 천국이지만 모리셔스의 근대사는 그리 아름답지만은 않다. 유럽 열강이 이 섬을 차지하려고 서로 다퉜기 때문이다. 1598년 네덜란드의 오라녜 공작 마우리츠(Maurits)가 이 섬을 식민지로 만든 뒤 이름조차 ‘모리셔스’가 됐고, 1715년에는 프랑스가 치고 들어와 100여 년간 지배하면서 오늘날 지명 대부분이 프랑스어이며, 19세기 영국 지배를 받으면서 공용어가 프랑스어와 영어로 굳어졌다.

천국 같은 땅인지라 산호초 해안선을 따라 줄줄이 들어선 리조트만 70곳이 넘고, 해안을 낀 골프장이 12곳에 이른다. 아프리카대륙에선 남아공이 450곳으로 골프장이 가장 많지만 좁은 국토 면적으로 보면 모리셔스 또한 골프장이 적다고는 할 수 없다.

섬 서북쪽 수도 포트루이스 남쪽에 위치한 짐카나클럽(Gymkhana Club)은 파68에 전장 5025m의 짧은 코스인데, 개장 연도가 184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프리카에서 최고 오래된 코스다. 영국이 식민지를 넓혀가던 시절, 영국 해군사령부 막사 인근에 지은 9홀 코스가 그 시작. 이후 1950년대 9홀을 증설해 18홀 코스로 운영되고 있다. 붉은 지붕의 2층 클럽하우스가 옛 건물의 자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영국에서 시작된 골프는 대영제국의 식민지를 따라 호주, 인도, 싱가포르로 진출했고, 심지어 1898년에는 동북아 끝 한국 원산이란 곳에도 6홀 코스를 만들었다. 영국 장교들이 주둔지에서 여가를 즐기고 커뮤니티를 형성하던 곳이 바로 골프장이었다.

짐카나클럽하우스 벽에는 각종 대회 기록이 수없이 많은데, 그중 가장 오래된 것이 1905년 클럽챔피언전을 치렀다는 기록이다(그해 한반도에선 대한제국과 일본 사이에 을사조약이 강제로 체결됐다). 15번 홀 오른쪽 벽을 따라 모리셔스 군용 건물이 아직도 남아 있는데, 영국 해군이 막사 땅으로 썼던 곳이다.

벨옴브르 리조트의 헤리티지골프클럽에서 열린 이번 아프라시아뱅크 모리셔스오픈에선 남아공 조지 쾨지가 덴마크 투르비옹 올레센을 두 번째 연장전에서 누르고 우승컵을 안았다. 그 옛날, 각 제국이 모리셔스 땅을 두고 쟁탈전을 벌였던 것처럼 3개 투어의 선수들이 상금 쟁탈전을 벌였다. 이 대회에 모리셔스 출신 선수는 단 한 명도 출전하지 못했다.



주간동아 2015.05.18 988호 (p73~73)

  • 남화영 골프칼럼니스트 nhy6294@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5

제 1215호

2019.11.2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