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 2014 희망의 인물 08

손대는 작품마다 화제, 대박 미다스의 손

나영석 PD

  • 배선영 텐아시아 기자 sypova@tenasia.co.kr

손대는 작품마다 화제, 대박 미다스의 손

손대는 작품마다 화제, 대박 미다스의 손

큰 인기를 끈 케이블채널 tvN의 ‘꽃보다 청춘’.

인생에서 가장 뜨거운 시간이 지나버렸다는 사실을 절감할 때 자신도 모르게 절망감이 비집고 들어선다. 늙어간다는 것은 어쩌면 황망하게 흘러간 시간을 억지로라도 부여잡고 싶은 욕망을 버텨내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런데 예능프로그램이 이 욕망을 실현했다. 손대는 프로그램마다 히트하는 나영석 PD가 부린 마법이다. 그는 2013년과 2014년 배낭여행을 소재로 한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시리즈를 통해 우리 사회에 희망을 줬다.

첫출발은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등과 함께한 ‘꽃보다 할배’(‘꽃할배’)였다. 국민배우라는 수식어가 결코 과하지 않은 중견배우 4명은 나영석호에 탑승해 유럽 배낭여행을 떠났다. 평균 연령 76세인 할배들이니, 나 PD는 여행을 제안하면서도 ‘무조건 안 된다고 하실 거야’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할배들은 흔쾌히 오케이(OK)를 외쳤고 맏형 이순재는 “우리가 주인공이 되는 프로젝트를 기다려왔다”며 크게 기뻐하기까지 했다.

이후 여행지에서 펼쳐진 할배들의 좌충우돌은 예능프로그램의 주요 시청 타깃인 2030 젊은 여성층의 큰 관심을 끌어모았다. ‘꽃할배’는 케이블채널 tvN에서 방송됐음에도 지상파 못지않은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그렇게 나 PD는 예능프로그램에는 젊고 예쁜 연예인이 출연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쉽게 무너뜨렸다. ‘꽃할배’의 성공으로 그동안 대중문화에서 외면받던 실버 세대의 위상도 달라졌다. 나 PD는 “노인들로부터 ‘젊은이들이 우리를 무생물이 아닌 생명이 있는 존재로 봐주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듣곤 했다. 네 할배는 ‘꽃할배’를 보고 부모와 여행을 가기로 했다는 젊은이의 얘기를 들으면 유독 기뻐했다”고 전했다.

나 PD는 ‘꽃할배’의 높은 인기 속에 2014년엔 ‘꽃보다 누나’(‘꽃누나’)와 ‘꽃보다 청춘’(‘꽃청춘’)을 선보였다. 윤여정과 고(故)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 등 여배우와 유희열, 윤상, 이적 등 한 세대를 풍미했으나 이제는 메인 스트림에 있다고는 보기 힘든 왕년의 스타들이 줄줄이 나영석호에 올랐다. ‘꽃누나’는 여전히 소녀 같은 누나들의 모습을, ‘꽃청춘’은 한 가정의 가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짊어진 채 살아가지만 여전히 철부지 소년 같은 이들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그러면서도 살면서 만나게 되는 생채기로 생긴 굳은살, 연륜이라는 이름의 지혜도 함께 보여줬다.

손대는 작품마다 화제, 대박 미다스의 손

연출하는 작품마다 큰 화제를 몰고 오는 나영석 PD.

누나들의 짐꾼으로 투입된 가수 이승기가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한 발 떨어져 지켜보며 스스로 제구실을 할 수 있도록 길잡이 노릇을 한 김희애, 그리고 이승기를 적극적으로 이끌며 다독인 이미연에게서 대중은 까다로운 여배우가 아닌 누나의 진정한 리더십을 읽기도 했다. 한때 청춘의 아이콘이던 가수 3명도 마냥 철부지이기만 했던 과거와는 다른, 서로의 상처를 적당한 거리에서 보듬어주는 현명함을 함께 보여줬다.



나 PD는 “출연자는 모두 자연인으로서 여행을 다녀왔는데 동세대 시청자들이 크게 공감하며 좋아하더라. 중년 남자인 나도 ‘꽃청춘’ 멤버들이 젊었을 때만큼 예민하지 못한 감수성을 놓고 한탄할 때 공감했고, 한편으로는 위안을 얻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제 시대의 주역 자리를 후배들에게 내주고 말았으나, 여전히 생동감 있게 살고 있는 존재라는 중·장년층의 얘기를 전한 이 예능프로그램은 오락적 기능을 넘어 세대 간 가교 구실을 했다.



주간동아 968호 (p21~21)

배선영 텐아시아 기자 sypova@tenasia.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