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세계인 여동생’에 칼 운운하다니…

최연소 노벨평화상 말랄라 살해 위협에 누리꾼 분노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세계인 여동생’에 칼 운운하다니…

‘세계인 여동생’에 칼 운운하다니…

TTP 자마툴 아흐라르 대변인이 자신의 트위터에 쓴 글.

올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파키스탄의 소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가 수상 발표 직후 과거 자신을 총으로 쏜 탈레반으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았다. 10월 10일(현지시간) 파키스탄탈레반(TTP)의 강경 분파 ‘TTP 자마툴 아흐라르’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말랄라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

TTP 자마툴 아흐라르 대변인 에사눌라 에산은 자신의 트위터에 “말랄라 같은 사람은 우리가 (서방의) 선전전략 때문에 단념하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한다”며 “이슬람의 적을 위해 날카롭고 빛나는 칼들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말랄라는 총과 무력 충돌에 반대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노벨상을 만든 사람이 폭발물 창시자임을 모르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말랄라는 11세부터 영국 BBC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여성의 교육받을 권리를 막는 TTP의 만행을 고발해왔다. 이에 대한 보복성 저격으로 2012년 10월 9일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하굣길에 어깨, 이마에 총상을 입었다. 영국에서 수차례 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살아난 그는 계속되는 살해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버밍엄에 머물며 이슬람 여성의 교육권 보장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슬람 여성 교육권 보장 운동

‘세계인 여동생’에 칼 운운하다니…

2014년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말랄라 유사프자이가 지난해 10월 11일 ‘세계 여자 어린이의 날’을 맞아 미국 워싱턴 세계은행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그는 지난해에도 노벨평화상 후보로 거론됐다.

고교 수업 중 노벨상 수상 소식을 전해들은 말랄라는 “이번 수상은 그간의 업적 때문이 아니라 앞으로 해야 할 일을 더 잘하라는 뜻일 것이다. 노벨상은 끝이 아닌 출발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엔 교육특사로도 활동하는 그는 지난해에도 노벨평화상 후보로 거론됐다. 당시 수상하지 못한 건 그가 너무 어렸기 때문. 예이르 루네스타 노르웨이 노벨위원회 사무총장은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인터뷰에서 “노벨평화상을 너무 어린 사람에게 주면 그들의 인생을 영원히 바꿔놓게 된다. 노벨위원회는 지난해 말랄라가 상을 받기에 너무 이르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말랄라는 ‘세계인의 여동생’으로 거듭났다. 전 세계 누리꾼은 SNS에서 그의 노벨상 수상을 축하하고 어록을 퍼 나르며 자발적으로 평화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트위터에서 #malala라는 해시태그를 넣어 검색하면 그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가득하다. 그가 16세 생일에 미국 유엔 총회장에서 세계 지도자들에게 어린이 무상교육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하며 한 “어린이 한 명이, 교사 한 사람이, 책 한 권이, 펜 한 자루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말도 자주 언급된다.

누리꾼은 TTP 자마툴 아흐라르의 SNS 협박에는 냉담한 반응이다. 순수한 열정을 가진 어린 소녀 앞에서 협잡꾼에 불과한 TTP 자마툴 아흐라르를 향해 비난을 쏟아내기를 주저치 않고 있다.



주간동아 959호 (p67~67)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