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 | 지속가능경영 뉴 트렌드 ①

“지속가능경영이 비용? 주가수익률 3.68% 앞섭니다”

진홍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대기업과 중소기업 철학 공유할 때 경쟁력 높아져”

“지속가능경영이 비용? 주가수익률 3.68% 앞섭니다”

“지속가능경영이 비용? 주가수익률 3.68% 앞섭니다”
한국생산성본부가 9월 11일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DJSI)를 발표했을 때 일이다. 좋은 평가를 받은 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담당자가 상기된 표정으로 말했다.

“DJSI월드에 우리 회사가 편입됐다는 건 엄청난 영광이고, 회사 명성과 주가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겁니다. 정말, 얼마나 기쁜지 몰라요.”

말 그대로였다. 이 기업 주가는 이튿날 2.4% 올랐다. 1999년 시작된 DJSI는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업을 평가하는 하나의 국제 기준(Global Standard)으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성취도 평가 및 사회책임투자 지표로 활용되는 개념이다. 위 담당자가 고백했듯 기업들이 큰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평가지수다.

DJSI월드는 세계적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 및 투자 전문기관인 로베코샘(RobecoSAM)이 전 세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정도를 평가하는 지수이고, DJSI코리아는 한국생산성본부가 2009년부터 위 두 기관과 손잡고 발표하고 있는 지수다.

박근혜 정부 들어 한국에선 창조경제가 많이 강조되고 있지만 지속가능경영은 세계무대에서 활동하려는 기업이 넘어야 할 하나의 관문이다. 지속가능경영은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CSV(공유가치 창출)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데, 잘나가는 기업은 대부분 관련 조직을 두고 있다. 패션이나 라이프스타일에 유행이 있는 것처럼 기업 경영에도 유행이 있는데, 지금은 바로 지속가능경영이 트렌드인 시대다.



다양한 방식으로 지속가능경영

그러나 기업이 착한 활동을 하거나 친환경적인 비즈니스로 돈을 버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사실 오랫동안 이 두 가지는 대립되는 분야로 여겨졌다. 학계에서도 지속가능경영을 하면 반드시 성과가 좋아지는지에 대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지만 그 상관관계를 분명히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럼에도 실제 비즈니스 현장에서는 다양한 방식으로 지속가능경영이 행해진다는 점도 흥미롭다. 특히 이런 트렌드를 뒤에서 추동하는 제3자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바로 DJSI코리아 같은 평가지수다. 이를 진두지휘하는 진홍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사진)을 9월 19일 만났다.

▼ 최근 DJSI코리아 결과를 발표했는데, 올해의 의미 있는 변화가 있다면 어떤 점을 꼽을 수 있을는지요.

“올해 DJSI 평가 결과가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국내 기업 가운데 DJSI월드에 편입된 기업은 모두 22개입니다. 2008년 국내 첫 평가에선 3개사에 불과했지요. 이는 곧 우리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 성과가 글로벌 차원에서 평가해도 우수하다는 점을 입증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큰 그룹 계열사들의 약진이 눈에 띄는데, 이는 결국 큰 그룹 단위에서의 지속가능경영이 상당히 정착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쉬운 점은 DJSI월드에 편입됐던 기업 수가 지난해보다 하나 줄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아마도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숨 고르기 현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DJSI는 올해 세금 납부 등의 문제와 관련한 항목을 새롭게 추가했고, 임직원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활동, 사회책임활동 관련 정보, 이해관계자 조사 등에 대한 보고를 더 강화했다.

▼ DJSI코리아가 도입된 지 6년째입니다. DJSI가 국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발전에 어떤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하는지요.

“지속가능경영이 비용? 주가수익률 3.68% 앞섭니다”

진홍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이 2013년 DJSI 국제 콘퍼런스 개회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내에선 2003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가 처음 발행됐습니다. 이후 기업의 지속가능성, 사회적 책임 등의 키워드가 점차 우리 사회의 주요 화두로 떠올랐는데요. 한국생산성본부는 DJSI의 평가지표를 국내에 도입해 하나의 기준점을 제시하고 우리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또 DJSI에 참가하는 기업들은 환경, 사회 등 기업의 사회책임활동에 대한 정보공개를 중요한 평가요소로 다루는 DJSI의 평가지표를 참고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만들고, 그것을 자사의 사회책임 정보공개의 주요한 자료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행하는 국내 기업은 2007년 60곳에서 2013년 말 115곳으로 늘어났습니다. 즉 DJSI가 기업에게 비재무적 정보까지 공개토록 함으로써 투명성을 높이는 데 일정 정도 기여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10월 16일 서울 국제 콘퍼런스

한국생산성본부는 DJSI를 발표한 뒤 매년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10월 1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40여 명과 국내외 학계 관계자,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평가 결과가 발표되면 관련 기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등 DJSI 관련 뉴스는 매년 4200건 이상 다뤄진다. DJSI코리아의 이런 성공은 일본에서도 관심거리다. 최근 일본의 한 기관이 DJSI코리아를 벤치마킹해 일본에서 출범하려고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지속가능경영은 흔히 사회, 경제, 환경 측면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경영패러다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가운데 어느 부문이 가장 중요한지요.

“요즘은 특히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추세지만, 실제로는 아직도 경제적 측면이 가장 중요합니다. 기업 본연의 활동에서 얼마나 지속가능경영 철학을 내재화하느냐가 중요한데, DJSI 평가 결과를 봐도 그것이 쉽지 않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관련 부서 하나 만들었다고 금방 좋아질 수는 없습니다. 모든 부서가 그 철학을 받아들이고 변화해야 합니다.”

▼ 지속가능경영을 하면 정말 회사가 번창할 수 있는지요.

“지속가능경영을 비용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건 경영 철학과 관련된 것 같습니다. 오너가 아니라 전문경영인일 경우 1년 단위로 업무를 평가받게 되면 재무적 성과에 먼저 관심을 둘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 해도 지속가능경영 차원의 의사결정을 위한 지배구조 체계가 구축된다면 보완할 수 있습니다. DJSI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기업은 낮은 평가를 받은 기업에 대비해 실제 주가수익률 측면에서 3.68% 앞선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DJSI 외에도 지속가능경영을 독려하거나 지원하는 다른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카본시티 프로젝트,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 우수기업에 수여하는 인증제도인 CTS(Carbon Trust Standard) 등도 여기에 포함된다. 특히 한국생산성본부는 올해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중소기업의 CSR를 지원하는 ‘사회적책임경영 중소기업지원센터’로 선정돼 중소기업의 CSR 인식을 개선하고자 전국 설명회와 무료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은 기업 자체 활동에서 협력사를 포함한 전체 공급망으로 범위가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우리 기업들도 협력사의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지원과 교육 등을 진행한다면 협력사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겁니다. 대기업 처지에서도 지속가능한 중소기업이 협력사로 존재할 때 경쟁력을 더 높일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2014.10.06 957호 (p36~37)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