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lassical | 조이영의 클래식 산책

‘베토벤 숨결’을 느끼게 하리라

부흐빈더의 두 번째 내한공연

  • 조이영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lycho@donga.com

‘베토벤 숨결’을 느끼게 하리라

‘베토벤 숨결’을 느끼게 하리라
오스트리아 피아니스트 루돌프 부흐빈더(67)는 ‘베토벤 스페셜리스트’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지만, 한국에선 그리 익숙한 연주자가 아니다. 부흐빈더는 외르크 데무스, 파울 바두라스코다, 프리드리히 굴다로 대변되는 오스트리아 피아니스트 3인방의 정통성을 물려받은 유일한 적자(嫡子)로 꼽힌다. 그의 연주는 농밀한 터치와 청아한 음색이 돋보이고, 악구마다 생기와 표정이 넘친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로 유럽과 북미, 일본을 중심으로 활동하다 일본 외 아시아 국가에서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최근의 일이다. 지난해 2월 21일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그의 첫 내한 리사이틀이 있었지만, 마침 그날 콘서트홀에서 정명훈이 지휘하는 로열 콘세르트 허바우 연주회와 겹치는 바람에 부흐빈더의 첫 내한공연은 안타깝게도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10월 27일 오후 7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펼쳐지는 부흐빈더의 두 번째 내한공연은 그의 주특기인 베토벤뿐 아니라 우아하면서도 투명한 슈베르트와 쇼팽까지 접할 수 있는 기회다. 지난해에는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로만 프로그램을 채웠지만, 이번에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21번 ‘발트슈타인’을 비롯해 슈베르트 즉흥곡 D899의 2, 3, 4번과 쇼팽 소나타 3번 b단조도 들려준다.

내한공연 레퍼토리는 음반으로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부흐빈더는 1982년 처음으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집(텔덱)을 선보여 ‘감정적으로나 테크닉적으로 가장 완벽한 베토벤 연주’라는 찬사를 받았고, 2011년 두 번째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집(소니)을 내놔 다시 한 번 평단의 호평을 얻었다. 슈베르트 곡은 오스트리아 빈 무지크베라인에서 한 실황 녹음으로 7월 음반(소니)이 나왔다. 독일 ‘디 벨트’는 ‘올해 가장 주목할 만한 음반’이라고 평했다.

스튜디오 레코딩이 대세인 최근 흐름과 달리 부흐빈더는 10여 년 전부터 실황 녹음만 해왔다.



“스튜디오 환경은 자연스럽지가 않아요. 실제 콘서트에서는 다채로운 감정의 화학작용이 일어납니다. 관객들이 기침을 하거나 바스락거려도 개의치 않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스스로에게 요구하는 기준이 점점 높아지기 때문에 떨리는 건 어쩔 수가 없군요.”

부흐빈더는 말 그대로 악보를 파고드는 연주자다. 작곡가의 자필 악보, 초판본, 원본 악보 등 방대한 컬렉션을 소장하고 있기도 하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2곡 전곡 악보를 35종 판본으로 가지고 있다. 그는 악보를 연구하는 과정이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말과 통한다고 얘기한다. 각기 다른 판본의 악보를 비교 분석하면서 깨달음을 얻을 수 있고, 더 엄격하게 연구할수록 더 자유로워진다는 사실을 배웠다는 것이다.

“검은 건반과 흰 건반은 어린 시절부터 나를 잡아당기는 마력을 갖고 있었다”고 말하는 부흐빈더는 다섯 살 때 최연소로 빈 국립음대에 들어갔고, 열 살 때 무지크베라인에서 공식 데뷔 무대를 가졌다. 이때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했다. 굴다와 알프레트 브렌델의 스승인 브루노 자이들호퍼를 사사했다. 지금은 잘츠부르크 국립음대와 스위스 바젤 국립음대 교수로서 후학 양성에 힘쓰는 한편, 오스트리아 음악축제인 그라페네크 페스티벌의 예술감독도 맡고 있다.

그는 한국 공연이 끝난 뒤 11월에는 일본 도쿄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며 피아노를 연주한다. 이어 내년 봄까지 프란츠 벨저 뫼스트가 이끄는 드레스덴필하모닉, 주빈 메타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 하모닉, 유리 테미르카노프가 이끄는 이탈리아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주빈 메타는 부흐빈더에 대해 “그는 위대한 예술가다. 그러나 또한 평범한 인간이기도 하다. 그는 우리가 흔히 볼 수 없는 대가와 평범한 사람의 완벽한 조합”이라고 했다. 5만~15만 원, 문의 02-766-9256.



주간동아 909호 (p73~73)

조이영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lyc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