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추석 특집 | 명절 건강 지키기

도로는 막혀도 혈관은 뻥뻥 뚫려야

귀성·귀경길 장시간 운전자 다리 건강 요주의

도로는 막혀도 혈관은 뻥뻥 뚫려야

도로는 막혀도 혈관은 뻥뻥 뚫려야
고향 가는 길은 즐겁다. 하지만 매년 밀리는 고속도로와 비좁은 좌석, 장시간 운전 때문에 몸은 목적지에 도착하기도 전에 이미 지쳐버리기 십상이다. 귀성길 장시간 운전에 가장 심하게 몸살을 앓는 건 다리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붓고 저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다리와 복부의 정맥이 압박을 받아 혈액이 원활하게 흐르지 못하기 때문이다. 혈액이 고이면 혈전(피딱지)이 생기기 쉽고, 혈전은 심장으로 향하는 혈액 흐름을 더욱 방해한다.

평소 다리가 쉽게 피로하고 부종, 근육 경련으로 고생하는 하지정맥류 환자라면 그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특히 조심해야 한다. 만약 이런 증상이 있는 사람이라면 귀성길에 오르기 전 다리 건강을 점검하고 예방 수칙을 확인해야 한다.

정맥류란 정맥 혈관이 늘어난 상태를 말하는데, 그중 하지정맥류는 다리의 정맥혈관이 늘어나 혈액순환장애가 발생하면서 다리 피로감과 저릿한 통증이 느껴지고 혈관이 피부 위로 울퉁불퉁 튀어나오는 질환이다. 정맥류는 혈관 기능이 약해지고 혈액이 정체된 것으로,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몸의 신호다.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피부염, 습진, 심지어 피부 궤양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특히 임산부 혹은 동맥경화질환을 앓거나 과체중인 사람이 위험하다. 평소 부동자세로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운전기사나 교사, 군인, 서비스업 및 사무직 종사자 역시 하지정맥류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귀성길에는 적어도 두 시간에 한 번씩 차에서 내려 다리를 움직이고 스트레칭을 해주며 틈틈이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또는 의사 조언에 따라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어 혈액순환을 돕는 방법도 고려해볼 수 있다.



스트레칭과 휴식은 필수

도로는 막혀도 혈관은 뻥뻥 뚫려야

하지정맥 수술 전(왼쪽)과 후

김재영 강남연세흉부외과 원장은 “정맥은 다른 혈관에 비해 혈액 흐름이 느리고 외부 압박에 쉽게 영향을 받아 정체되기 쉽다. 이 때문에 귀성길 자가운전자는 혈액순환을 돕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몸이 시트와 밀착되게 앉은 후 페달을 끝까지 밟았을 때 다리가 완전히 펴지지 않을 정도로 앉으면 도움이 된다. 그와 동시에 발목 관절로 크게 원을 그리고, 발가락을 오므렸다 펴는 스트레칭을 하면 혈액순환을 촉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로는 막혀도 혈관은 뻥뻥 뚫려야
평소 다리가 무겁고 저릿한 느낌 때문에 일상생활이 피곤하다거나 혈관이 힘줄처럼 다리 위로 툭 튀어 올라와 있다면 빠른 치료를 권한다. 하지정맥류는 조기에 발견하면 비교적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증상이 비교적 가볍다면 주사침 시술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레이저로 수술치료를 하는 경우도 흉터가 남지 않고 통증도 적어 수술 후 당일 퇴원이 가능해 환자 부담이 적다.

가을은 날씨가 선선해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아 수술을 하기에 적기이다. 특히 정맥을 약하게 할 수 있는 난방기구를 사용하는 겨울이 오기 전이 정맥류를 치료하기에 좋은 시기이니 일정을 고려해 의료진에게 상담받는 것이 좋다. 예년보다 긴 연휴 덕에 좀 더 여유롭게 가족 간 정을 나눌 수 있는 이번 추석. 미리미리 건강을 챙겨 오가는 길 위에서도 즐겁고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하자.



주간동아 2013.09.16 905호 (p134~134)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9

제 1209호

2019.10.11

‘한류를 믿고 투자한다’는 콘텐츠 사냥꾼의 속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