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 김작가의 음담악담(音談樂談)

밴드 음악도 가짜를 들어야 하나

씨엔블루 핸드싱크 논란

  •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밴드 음악도 가짜를 들어야 하나

밴드 음악도 가짜를 들어야 하나

씨엔블루

데뷔 당시 대형 기획사 소속임에도 ‘인디밴드’를 표방해 논란을 일으켰던 씨엔블루가 최근 다시 논란 중심에 섰다. 지난 설 연휴 직후 크라잉넛이 소속된 드럭레코드 김웅 대표가 한 인터넷 매체와 가진 인터뷰가 발단이었다. 2010년 엠넷(Mnet)의 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한 씨엔블루가 크라잉넛의 ‘필살 Offside’ 원곡을 틀어놓고 립싱크와 핸드싱크(틀어놓은 반주에 악기를 연주하는 손을 맞춰 연주하는 듯 보이게 하는 것)를 했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이 방송 영상이 담긴 DVD가 출시돼 수출까지 됐다고 밝혔다. 온라인이 시끄러워지자 씨엔블루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에서 해명자료를 냈다. “방송국에서 갑자기 월드컵 주제가를 불러달라고 요구해 시간이 촉박하다고 거절했으나, MR(Music Recorded·반주음악)를 준비할 테니 출연해달라고 해 어쩔 수 없이 응했다”는 것이다. 자신들 잘못이 아니라 방송사 잘못이라는 내용이었다. 엠넷도 이를 인정하고 씨엔블루와 크라잉넛에 사과했다.

그러나 여론은 씨엔블루에 호의적이지 않았다. 당시 씨엔블루가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신인이었으니 방송사 요구를 그대로 수용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감안해도, 음악 프로그램 특성상 리허설을 두 번이나 거치는데 그 과정에서 MR가 사실은 크라잉넛 멤버들 목소리가 고스란히 살아 있는 AR(All Recorded·노래와 반주가 모두 녹음된 음원)였다는 걸 몰랐을 리 없기 때문이다.

AR든 MR든 남의 음원을 자신들이 연주하는 것처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을 침해하는 행위다. 법적 문제를 떠나 뮤지션의 기본적인 태도를 저버리는 일이기도 하다. 계속 문제가 되자 씨엔블루는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씨엔블루의 대응 방식은 그 진정성에서 의문을 갖게 한다. 선후배 관계를 떠나 엄연히 타인 권리를 침해한 행위임에도 당사자에게 직접적인 사과가 아닌 홈페이지에 공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그렇다. 이에 대해 크라잉넛은 씨엔블루와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 침해를 둘러싼 전선이 그동안 표절에 국한됐던 데 반해 이번 사건은 방송이라는 ‘행위’로 옮겨졌다.

이런 논란이 빚어진 이유는 몇 가지다. 그중 가장 근본적 이유는 립싱크다. 음악산업에서 방송, 특히 TV 영향력이 한국처럼 강한 나라는 없다. 청각에만 의존하는 음반이나 음원과 달리 시각적 자극을 견인하는 양대 축, 즉 공연과 TV 중 공연산업이 지나치게 약하다. 그러다 보니 가수는 예나 지금이나 TV 출연에 목숨을 건다. 공연보다 TV 친화적 가수의 시장 파급력이 훨씬 우월하기 때문이다. 또한 TV는 그 속성상 립싱크를 선호할 수밖에 없다. 제대로 된 라이브를 하고, 이를 들려주려면 여러 가지 시스템이 필요하다. 뮤지션의 노래, 연주를 잘 구현할 악기와 음향이 있어야 하고, 그 연주를 다듬을 수 있는 인력과 장비도 필수다. 뮤지션이 출연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이나 ‘일밤-나는 가수다’ 같은 프로그램이 아이돌이 주로 나오는 ‘뮤직뱅크’나 ‘엠카운트다운’ 같은 프로그램보다 제작비가 몇 배 더 드는 것도 그 때문이다.

그렇다면 립싱크는 대중음악의 적인가. 그렇지 않다. 프로그램이나 출연자 성향에 따라 립싱크가 더 효과적일 때도 있다. 아이돌 같은 경우는 춤과 노래를 병행한다. 3∼4분간 짧은 방송 무대라면 립싱크로 음악과 퍼포먼스를 결합해 전달하는 편이 낫다. 하지만 밴드는 다르다. 춤은 음악에 기반하는 퍼포먼스지만, 밴드 연주는 실제로 음악을 구현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춤이 결과라면 음악은 과정이다. 댄스그룹은 춤을 춤으로써, 밴드는 연주를 함으로써 존재 의의를 구현하는 셈이다. 너바나, 뮤즈 같은 밴드는 방송국에서 립싱크를 요구하자 드러머가 보컬 자리에서 립싱크를 한다던지, 아예 마이크 없이 무대에 서는 방식으로 노골적인 항의를 표하곤 했다. 한국에서도 많은 밴드가 립싱크를 거부해온 탓에 이제는 아이돌 중심 음악 프로그램에서도 밴드가 출연할 때는 사전녹화 형태로 양질의 라이브를 제공하려고 노력한다. 이런 상황에서 과거 씨엔블루가 크라잉넛 음원을 ‘도용’한 사건이 불거졌다. “밴드란 무엇인가”를 다시 묻지 않을 수 없다.



주간동아 876호 (p72~72)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