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車, 名車 시승기

소리 없이 강한 ‘세단의 교과서’

혼다 ‘어코드’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소리 없이 강한 ‘세단의 교과서’

소리 없이 강한 ‘세단의 교과서’
혼다의 기대주 9세대 ‘어코드’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어코드가 안 되면 혼다도 안 된다”는 말로 절박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신형 어코드는 과연 혼다 바람대로 한국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을까. 월 판매 목표는 330대이며 출시 일주일(12월 20일 현재) 만에 500여 대가 계약돼 초기 반응은 좋다.

# 실내 공간 유지하며 차체 다운사이징

혼다를 대표하는 중형 세단 어코드를 타고 경북 경주시 보문관광단지를 출발해 포항 호미곶을 돌아오는 왕복 136km를 달렸다. 커브길이 숨어 있는 국도와 반듯한 고속화도로가 골고루 섞여 어코드의 성능을 시험하기에 최적의 코스였다.

시승차는 2356cc 4기통 DOHC i-VTEC 엔진을 탑재한 2.4EXL 모델. 길이 4890mm, 너비 1850mm, 높이 1465mm, 휠베이스 2775mm로 구형보다 길이는 70mm, 휠베이스는 25mm가량 줄었다. 하지만 차체 다운사이징에도 구조를 개선해 실내 공간은 이전 모델 수준을 유지하는 마술을 부렸다.

중형차 디자인의 교과서 같은 신형 어코드는 첫눈에 시선을 확 사로잡지는 않지만, 쉽게 질리지 않는 일본 보급형 세단의 전통을 그대로 계승했다. 전면은 혼다 최초로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를 적용하고 라디에이터 그릴을 ‘U’자 형태의 크롬으로 감싸 현대적인 느낌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측면은 군더더기 없는 간결한 디자인에 위아래로 날카로운 선 2개를 그어 역동성을 표현했다. LED 테일램프를 적용한 후면은 빈틈이 없고, 언뜻 보면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와 흡사할 정도로 닮았다.

# 탁 트인 시야, 실내 정숙성 수준급

실내는 우드그레인과 하이그로시를 사용해 고급스럽게 꾸몄다. 센터페시아는 최근 트렌드에 맞춰 공조와 오디오를 섞지 않고 따로 배치하는 계단식을 채택했다. 8인치 터치방식 내비게이션은 아이나비 지도를 탑재한 현대모비스 제품으로, 시인성과 터치감이 뛰어났다. 몸을 잘 감싸는 가죽시트는 촉감이 좋고 밀착감도 뛰어나 커브길에서도 안정감을 줬다.

운전석에 앉아 빨간색 시동버튼을 누르자 미세한 진동과 함께 시동이 걸렸다. 시동이 안 걸린 건가 착각할 정도로 실내로 들어오는 엔진음이 조용했다.

이 같은 정숙성은 혼다가 자랑하는 ANC (Active Noise Control) · ASC(Active Sound Control) 시스템 덕분이다. ANC는 실내로 유입되는 외부 소음을 상쇄하는 떨림음(booming)과 역위상(antiphase)을 스피커를 통해 발생시키고, ASC는 엔진 소음을 선형적으로 제어해 한층 정숙한 환경을 만들어낸다.

특히 운전석 시야가 탁 트였는데, A필러 프레임을 얇게 설계하고 앞유리 상하 폭을 넓혀 동급 최고 수준의 전방 가시거리를 확보했다.

소리 없이 강한 ‘세단의 교과서’

9세대 어코드의 뒷모습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와 매우 흡사하다.

# 조용하고 부드러운 주행 성능

2.4EXL은 새롭게 개발한 경량 무단변속기(CVT)를 사용해 가속이 경쾌하고 연비 절감 효과를 높였다. 기어비 영역을 넓히고 부드러운 변속으로 엔진회전수는 낮추면서도 가속 성능을 향상시켰다. 최고출력 188마력, 최대토크 25.0kg·m의 힘을 내 차체 크기에 적당한 수준이다. 이전 모델과 비교해 출력은 10%, 연료효율은 4% 향상됐다. 공인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2.5km/ℓ로 배기량에 비해 뛰어난 편이다.

스티어링휠 왼쪽에 있는 이콘(Econ) 버튼을 누른 뒤 주차장을 빠져나왔다. 이콘은 엔진과 변속기, 에어컨을 자동으로 조절해 연료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일상에서 주행 영역인 50~80km/h로 국도를 달리자 차가 민첩하게 움직였다. 큰 충격 없이 과속방지턱을 넘었고 차체 움직임도 좋았다. 신형 어코드는 원가절감을 위해 전륜 서스펜션을 더블 위시본에서 맥퍼슨 스트럿으로 바꿔 성능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의심을 받았다. 하지만 직접 타본 결과, 서스펜션 차이는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고속화도로에 올라서서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자, 기어가 겉돌면서 공회전하는 듯한 CVT 특유의 엔진음이 들려왔다. 속도가 서서히 올라가면서 엔진회전수가 차츰 안정됐다. CVT는 가감속을 부드럽게 해야 특유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변속기로, 가족형 세단을 추구하는 어코드에 어울린다. 하지만 급격한 가감속을 즐기는 운전자라면 CVT 차량을 구입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봐야 한다. 핸들링은 유럽산 수입차와 비교할 때 날카로운 편은 아니다. 가족형 세단의 성격을 살려 단단함보다 부드러움을 선택한 결과다. 속도계 바늘이 어느새 130km/h를 넘어섰는데도 정숙성은 여전했다.

# 가격은 캠리와 알티마의 중간

신형 어코드에는 여러 안전장치가 탑재됐다. 미끄러운 노면에서 네 바퀴를 섬세하게 제어해 미끄럼을 방지하는 차체 자세 제어장치와 경사로 밀림방지, 사이드커튼 에어백, 급제동경보 시스템, 사고 시 승객의 생존공간을 확보하는 G-CON 구조 등이다.

신형 어코드 2.4모델에는 없지만 3.5모델에는 레인워치(Lane Watch) 기능이 있다. 오른쪽 사이드미러에 카메라를 부착해 실내에서 버튼을 누르면 90° 가까운 사각지대까지 모니터로 보여준다. 이 기능에 익숙해지면 오른쪽 사이드미러가 불필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판매가격은 경쟁 차인 도요타 캠리와 닛산 알티마의 중간을 선택했다. 2.4모델은 EX 3250만 원, EXL 3490만 원이고, 282마력을 가진 3.5모델은 4190만 원이다.

소리 없이 강한 ‘세단의 교과서’

실내는 우드그레인과 하이그로시로 고급스러운 느낌이다(왼쪽). 무단변속기와 조합된 2.4EXL 엔진은 최고출력 188마력을 뿜어낸다.





주간동아 868호 (p76~77)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