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열정 없는 20대, 불을 지펴주마”

대한민국 최연소 총장 유덕수 ‘열정대학’ 대표

  • 김종욱 인턴기자 성균관대 러시아어문학과 4학년 winterunga@naver.com

“열정 없는 20대, 불을 지펴주마”

“열정 없는 20대, 불을 지펴주마”
의외였다. 사업가에 대한 고정관념 때문이었을까. 우직하고 도전적인 풍모를 예상했건만 생각지 못한 온화한 미소는 기자를 당황케 했다. 창업가보다 따뜻한 선생님이 어울릴 것 같은 남자, 바로 대한민국 최연소 총장인 열정대학 유덕수(31) 대표다. 5월 유 대표는 아름다운가게에서 꼽는 사회혁신기업가로 선정됐다.

유 대표를 사회혁신기업가로 서게 한 건 바로 열정대학이다. 열정대학은 학위를 주는 정식 대학은 아니다. 2010년 6월 1기생을, 그해 12월에 2기생을 모집했다. 2011년부터는 3개월 단위로 입학생을 받고 있다. 8월 9기생 입학 경쟁률은 4.5대 1. 원활한 활동을 위해 재학생은 100명으로 제한한다. 특이점은 아직 졸업생이 없다는 것. 입학은 쉽지만 졸업은 어렵게 해야 한다는 유 대표의 지론 때문이다.

교육과정은 독서와 글쓰기 등 필수 8과목과 무전여행, 패러글라이딩, 독립영화 제작 등 선택 12과목으로 구성돼 있다. 학년당 3개월이 소요되며 4학년까지 총 1년 동안 20과목을 이수하면 졸업한다. 등록금은 학년당 6만 원으로 졸업까지 24만 원이 든다. 화려한 경력의 ‘열정 교수단’도 눈길을 끈다. 대기업 임원, UFC(이종 종합격투기 대회) 해설가, 패션디자이너 등 사회 각계각층 인사가 20대가 가진 고민을 풀어준다. 기존 대학에서 주어진 활동만 하던 수동적인 대학생들도 열정대학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찾는다.

“우리는 ‘무엇을 공부해라!’라는 말만 들었지, ‘무엇을 하고 싶니?’라는 말은 듣지 못했어요. 열정대학은 대학에서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진로 교육을 실행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학교입니다.”

입학은 쉽지만 졸업은 어려워



유 대표의 학창시절은 남달랐다. 고등학교 3학년 때 MBC TV ‘일요일 일요일 밤에-신동엽의 신장개업’을 보고 경영에 관심을 갖게 된 그는 벤처중소기업학과로 진학한다. 최고경영자(CEO)를 꿈꾸던 그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도 만나게 된다.

“CEO가 되는 방법은 CEO가 가장 잘 알 거란 생각에 당시 최고 CEO인 안철수 씨를 만나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6개월 약속이 꽉 차 있다는 걸 기사를 통해 알았죠. 포기할 수 없었어요. 닷컴 사이트가 만들어지는 초창기, 안철수닷컴이란 도메인을 먼저 구입해 한 번만 만나달라고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결국 만남은 이뤄졌고 여러 조언을 받았죠. 참! V3백신도 선물 받았어요(웃음).”

대학 졸업 후 유 대표는 유학원 사업으로 성공가도에 오른다. 사업 3년차, 각종 언론에서 성공한 청년 사업가로 소개했지만 유 대표는 행복하지 않았다.

“그 전까지 ‘돈’이 인생 목표였어요. 돈을 많이 버는 것만이 성공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어느 정도 목표에 근접하니 회의감이 오더라고요. 목표만 있지 과정은 결여된 삶을 살아가는 나 자신을 발견했어요.”

매일 술에 기대던 유 대표는 나이 서른이 되기까지 ‘나는 누구인가’ ‘왜 사는가’에 대한 진지한 성찰 없이 살아온 자신을 들여다보게 된다. 이후 유학원 사업을 접고 자신이 느낀 바를 교육프로그램에 옮겨 지금의 열정대학을 완성했다.



주간동아 851호 (p43~43)

김종욱 인턴기자 성균관대 러시아어문학과 4학년 winterunga@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