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뉴스

하늘도 무심하시지, 비 아닌 우박이라니…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하늘도 무심하시지, 비 아닌 우박이라니…

하늘도 무심하시지, 비 아닌 우박이라니…

5월 31일 전남 담양에 내린 지름 0.5~4cm의 우박.[뉴스1]

5월 31일 담양·곡성 등 전남 일부 지역에 집중호우와 함께 우박이 내려 농가 피해가 큰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오후 5시 55분부터 1시간가량 담양 등에 최고 70mm 비가 내리고, 지름 0.5~4cm의 우박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과수 등 농작물과 비닐하우스 등이 파손되는 등 1635ha(약 16km2)의 농지가 피해를 입었다.

이어 6월 1일에는 서울 강남구 일부 지역과 경북 봉화에 우박이 내렸다. 서울에는 오전 11시 무렵, 봉화에는 오후 1시쯤 최대 지름 3cm가량의 우박이 쏟아졌다. 서울시의 피해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봉화의 경우 1일 조사를 기준으로 2993ha(약 30km2) 농지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5월 31일과 6일 1일 양일간 내린 거대 우박의 발생 원인을 상·하층 간 기온 차이로 대기가 불안정해진 탓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로 거대 우박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한다. 초여름에 우박은 종종 관측되던 현상이지만 지구온난화로 지표면과 가까운 대기권 하층의 기온이 과거에 비해 급격히 올라 우박 크기가 커진다는 것이다. 

누리꾼은 대부분 농가 피해를 걱정했다. 한 누리꾼은 “오라는 비는 오지 않고 우박이라니, 하늘도 무심하다. 우박을 맞으면 과수원의 경우 과실뿐 아니라 나무도 상할 수 있어 피해가 클 텐데, 모쪼록 농민들이 잘 이겨내셨으면 싶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조류독감(AI)과 구제역 때문에 축산품 가격이 올랐고, 가뭄으로 농산물 가격도 오를 텐데 우박 때문에 과일 값도 오르게 생겼다. 농민들 피해도 크겠지만 물가가 대폭 오를 것을 생각하면 정부 차원의 서민 물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간동아 2017.06.07 1091호 (p7~7)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