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창현의 新車, 名車시승기

외제차 부럽지 않은 성능 몸값 비싼 것이 ‘흠’

현대차 i40 살룬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외제차 부럽지 않은 성능 몸값 비싼 것이 ‘흠’

외제차 부럽지 않은 성능 몸값 비싼 것이 ‘흠’
i40는 ‘세계인의 패밀리 카’인 폭스바겐 파사트를 잡겠다며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공들여 만든 왜건형 중형차다. 4년 6개월의 개발기간에 개발비용도 2300억 원을 투입했다. 유럽 감성을 반영하려고 독일 오버우르젤 현대개발센터에서 만들었다. 지난해 9월 출시 당시 현대차는 “파사트를 하나하나 뜯어가며 조금이라도 더 우수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 파사트와 비교할 때 외관, 성능, 연비, 편의사양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출시 6개월여가 지난 2월 말 현재 i40의 성적표는 초라하다. 출시 이후 지난 연말까지 1296대를 팔아 당초 목표 8000대의 16%밖에 달성하지 못했다. 올해 들어서도 1월에 544대를 파는 데 그쳤다. 1월 18일 출시해 2주 만에 433대를 팔아치운 도요타자동차(이하 도요타) 뉴캠리와 비교하면 더 비참해진다.

#정말 푸대접받을 만한 차인가

현대차는 고전을 만회하려고 서둘러 i40의 세단형 모델 ‘살룬’을 시장에 내놨지만(올해 1월 17일 출시) 소비자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1월 말 기준 60대를 팔았을 뿐이다. 살룬(Saloon)은 영국식 영어로 세단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푸대접을 받을 만큼 i40와 살룬은 형편없는 차일까. 주말을 이용해 살룬의 주력 모델인 디젤 프리미엄을 몰고 국도와 고속도로를 번갈아 타며 서울에서 강원 춘천시까지 왕복했다. 현재 국산 중형 세단 가운데 디젤엔진을 탑재한 차량은 살룬이 유일하다.



#가벼워진 무게와 짧아진 차제, 내장재는 불만

외부 디자인은 i40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전면은 독수리눈을 형상화한 ‘이글아이’ 전조등과 헥사고날 그릴을 채택했다. 양끝이 올라간 전조등을 누운 ‘S’자 형태의 발광다이오드(LED)가 가로질렀다. 언뜻 볼륨을 조금 키운 아반떼를 연상시켰다.

뒷부분은 왜건형인 i40와 큰 차이를 보였다. 날렵한 후미등을 포함해 전체적인 모습이 제네시스와 흡사하다. 살룬의 공차 중량은 1515kg으로 i40보다 15kg가량 가볍다. 차체 길이는 4740mm로 i40보다 75mm 짧다. 뒷면의 상단 부분을 없애고 차체 볼륨을 줄여 몸집을 가볍게 했다.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쓰면서 무게를 줄이고 차체를 짧게 했으므로 주행성능을 높이는 데 유리하다.

실내 디자인은 트렁크 부분을 제외하면 i40와 똑같다고 보면 된다. 새의 날개를 형상화했다는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가 운전석, 조수석을 독립적으로 감싼다. 운전에 필요한 각종 버튼을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좌우에 적절히 배치해 편하다. 다만 번들거리는 유광 플라스틱 내장재 마감이나 버튼 조작감이 고급스럽지 않아 아쉽다. 특히 시그널 레버는 저렴한 조립식 장난감처럼 엉성한 느낌마저 들었다.

#소음 스트레스 거의 없어

운전자들이 디젤차 구입을 꺼리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엔진소음이 크기 때문이다. 살룬의 경우는 어떨까. 스마트버튼 키를 눌러 시동을 걸었다. 생각보다 엔진음이 작게 들렸다. 차에서 내려 보닛에 귀를 기울이니 디젤엔진 특유의 카랑카랑한 소리는 그대로였다. 차 안이 조용했던 이유는 방음장치를 잘한 때문이었다. 약 300km를 시승하는 내내 엔진소리에 의한 스트레스는 없을 정도로 소음을 잘 잡았다.

디젤 1.7 VGT 엔진을 탑재한 살룬의 최고출력은 140마력, 최대토크는 33kg·m이다. 가솔린 모델보다 출력은 38마력 약하지만, 토크는 오히려 11.4kg·m 높다. 특히 2000~2500rpm(1분당 엔진 회전 수)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하기 때문에 가솔린 모델(4700rpm)보다 가속페달을 덜 밟아도 치고 나가는 힘이 좋다. 살룬이 겨냥했다는 신형 파사트 블루 TDI는 최고출력 140마력에 최고출력 32.7kg·m으로 거의 비슷하다.

꽉 막힌 도심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한 뒤 고속도로에 올라서자마자 가속페달을 깊숙이 밟았다. 스포츠세단만큼은 아니지만 힘 좋은 가속감을 보여주며 빠르게 150km/h에 이르렀다. 속도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은 동급의 독일 자동차와 비교할 때 가벼운 느낌이었지만 고속으로 갈수록 조금씩 무거워졌다. 그러나 저속과 고속 차이가 크지 않고 유격도 느껴지는 점은 개선해야 할 것이다. 스티어링 휠에 패들시프트가 붙어 있어 속도를 즐기는 운전자에게 재미를 더해준다. 서스펜션은 동급의 국산 중형차와 비교해 단단한 편이다.

외제차 부럽지 않은 성능 몸값 비싼 것이 ‘흠’

살룬의 실내는 소나타보다 그랜저에 가까운 패밀리룩을 이루었지만 내장재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왼쪽). 살룬은 전자파킹 브레이크를 비롯한 편의장치를 두루 갖추었다.

#고연비 다양한 편의사양 최고 수준

18.0km/ℓ의 공인연비는 살룬 디젤이 가장 앞세우는 장점이다.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고 에코와 노멀 2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시승구간 300여km를 달리면서 측정한 실제 주행 연비는 도심 10.4km/ℓ, 고속도로 14.9km/ℓ였다. 급출발과 급가속, 잦은 차선 변경 등 험악한 운행조건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수치다. 고속도로에서 크루즈컨트롤을 이용해 100km/h 내외로 정속주행을 할 경우 연비는 18km/ℓ대에 근접했다.

살룬의 또 다른 장점은 다양한 편의사양이다. 주행 속도나 여건에 따라 빛의 양과 각도가 달라지는 풀 어댑티브 HID 전조등과 와이드파노라마 선루프, 전자파킹 브레이크, 밀림을 방지하는 오토홀드 기능, 열선 핸들, 통풍 시트 등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 안전사양도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급제동 경보 시스템, 주차조향보조 시스템, 타이어공기압 경보 장치 등 다양하다. 어지간한 고급 외제차가 부럽지 않은 수준이다. 하지만 일부는 가격을 더 지불해야 하는 선택사양이다.

#비싼 가격으로 소비자 선택 망설여

살룬의 가장 큰 단점으로 주저 없이 높은 가격을 꼽고 싶다.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을 구비했지만 최고급형의 경우 한 단계 위급인 그랜저와 가격이 비슷하다. 또한 경쟁차인 도요타 캠리와도 200만 원밖에 차이가 안 난다. 소비자가 선택을 망설이는 이유다.

판매가격은 i40 살룬 디젤 1.7 VGT 모델의 경우 2695만~3155만 원, 가솔린 2.0 GDI 모델의 경우 2525만~2985만 원이다.



주간동아 827호 (p62~63)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