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브리핑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外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外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外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이하 대검 중수부)가 2월 28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의혹과 관련해, 정연 씨에게 아파트를 처분하고 100만 달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경모(43) 씨에게 최대한 빨리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앞서 검찰은 2009년 1월 현금 13억 원이 담긴 상자 7개를 재미교포 이모 씨로부터 건네받아 환치기한 뒤 경씨에게 보낸 혐의(외환관리법 위반)로 수입외제차 딜러 은모(54) 씨를 조사했다. 1월 일부 언론에서 이씨가 은씨에게 전했다는 돈상자 사진과 함께 2009년 초 정연 씨의 아파트 매입 잔금 명목으로 100만 달러를 추가로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시민단체인 국민행동본부가 이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한편 대검 중수부는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2월 28일 검찰에 따르면, 그동안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가 해온 ‘장롱 속 7억 원’ 수사를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 같은 중수부 직할 조직으로 넘긴 뒤 다른 의혹과 합쳐 수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합수단은 한 저축은행이 퇴출당하지 않으려고 이 의원에게 금품 로비를 벌인 단서를 포착하고 계좌추적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을 딛고 대선으로 가야 하는 정국에서 대검 중수부가 던진 승부수에 월척이 걸려들지, 아니면 그야말로 여론이 낚이는 것으로 끝날지 지켜볼 일이다.

하나금융지주 회장에 김정태 하나은행장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外
하나금융지주는 2월 2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정태 하나은행장을 김승유 회장의 후임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김 내정자는 이변이 없는 한 곧 있을 이사회와 3월 23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회장으로 취임한다. 임기는 3년이다.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그는 1981년 서울은행을 시작으로 86년 신한은행을 거친 뒤 92년 창립 멤버로 하나은행에 합류했다. 금융권에서는 하나금융지주가 인수했으나 5년간 독립법인으로 남게 된 외환은행과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내놓는 것을 김 내정자의 최우선 과제로 꼽는다. 내부 출신으로 회장에 내정된 그가 금융지주사 경쟁에서 어떤 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하나금융지주는 김승유? 아니죠, 하나금융지주는 김정태? 맞습니다.

사법 사상 최초 시각장애인 판사 탄생



노정연·이상득에 칼 뺀 중수부 外
대법원은 2월 27일 시각장애인 최영(32·사법연수원 41기) 씨를 신임 법관으로 임명했다. 최씨는 서울북부지법 판사로 발령 났다. 그는 사법연수원에서도 사용한 음성변환 프로그램을 통해 소송기록을 파악하고 재판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북부지법은 그가 다니기 쉽도록 점자유도블록을 설치했다. 소송기록 파일 작업, 기록낭독, 영상자료 묘사 등 재판업무를 지원할 보조원도 곧 채용할 계획이다. 고3 때인 1998년 점차 시력이 나빠지는 망막색소변성증 진단을 받은 그는 서울대 법대에 입학했지만 2005년 책을 읽을 수 없는 지경이 됐으며, 지금은 빛이 있고 없는 정도만 구분하는 1급 시각장애인이다. 장애인 평등권을 확인시킨 그가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걸 판결에서도 증명해 보이길.

북미, 고위급 회담 결과 동시 발표

미국과 북한이 2월 29일 오후 3차 북미 고위급 회담 결과를 동시에 발표했다.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중단과 핵·미사일 실험 유예(모라토리엄) 등 비핵화 사전조치 및 대북 영양 지원을 골자로 한 6개 항의 합의 내용을 공개했다. 미국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팀의 복귀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24만t 규모의 영양 지원을 이행하는 데 필요한 행정적 조치를 매듭지으려고 북한과 만나는 데 합의했다”고도 전했다. 양자 협상이 진전됨에 따라 6자회담 재개 흐름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정은의 첫 대미(對美) 조치가 미국과 대화하면서 한국은 무시하는 ‘통미봉남’이라는 점이 한국으로선 개운치 않다. 얼굴만 아버지를 닮은 게 아니구려.



주간동아 827호 (p7~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