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기호의 책동네 이야기

지금 필요한 것은? 지적 배설과 ‘정보의 망각’

  •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지금 필요한 것은? 지적 배설과 ‘정보의 망각’

지금 필요한 것은? 지적 배설과 ‘정보의 망각’
필자의 블로그 문패는 한때 ‘자학과 자뻑 사이에서’였다. 저만 잘났다는 착각에 빠져 천방지축 날뛰다가 문득 정신을 차린 뒤 좌절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닌 필자 자신을 표현한 것이었다. 그걸 늘 일깨워준 이는 함께 일하는 동료였다. 그런 내가 ‘가끔은 제정신’(허태균, 쌤앤파커스)을 읽으며 파안대소했다. 필자 같은 ‘팔불출’이 무수히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다양한 심리이론이 등장한다. 마치 심리학 개론서 같다. 그러나 그건 무시하고 읽으면 그만이다. 평범한 에세이처럼 보이는 이 책을 읽은 사람은 착각 속에 허우적대는 장삼이사의 이야기를 통해 묘한 심리적 위안과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모든 인간이 마음속 ‘착각의 선물’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조심해서 잘 열 수 있다면 자신과 세상의 참모습을 보여주고 타인에게 자신의 마음을 열게 하는 ‘행복의 선물’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처절한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이들은 불완전한 ‘나’라는 존재부터 먼저 깨달아야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너’라는 존재도 볼 수 있게 되고, ‘우리’가 함께 나아갈 길을 찾게 된다.

책을 읽고 나서 베스트셀러 목록을 훑어보니 이런 책이 대세라 말해도 좋을 정도였다. 원하는 것을 얻는 비밀은 협상이라고 말해 두 달 만에 20만 부가 팔린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스튜어트 다이아몬드, 8.0), 이미 170만 부나 팔려 따로 설명이 필요 없는 ‘아프니까 청춘이다’(김난도, 쌤앤파커스), 자타가 공인하는 ‘휴테크 전도사’ 김정운이 제안하는 존재 확인의 문화심리학 ‘남자의 물건’, 나를 바꾸는 심리학의 지혜인 ‘프레임’(최인철, 이상 21세기북스) 등이 대표적이다.

이 책은 모두 ‘강의’에서 비롯했다.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김영사)가 하버드대 명강의로 명성을 올렸다면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는 와튼스쿨 명강의다. 허태균, 김난도, 김정운, 최인철 등도 강의로 이름을 날린다. 강의에서 비롯한 글은 무엇보다 구어체 문장이라 편안하게 읽으면서 구체적 팩트(fact)를 통해 쉽게 공감할 수 있다.

하루 42.2명이 자살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인 한국 사회는 매우 불안하다. 나보다 소중한 것이 없다는 사실을 배웠지만 존재 이유를 찾기 쉽지 않다. 텔레비전도 1등만 살아남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제외하고는 볼 것이 없다. 양극화 정도가 심해지면서 ‘개천에서 용 나는’ 신화가 무너진 학교에서는 집단따돌림과 집단폭력이 난무한다. 상호 소통하자는 매체인 인터넷이나 소셜미디어에서 과잉 생산되는 정보는 불안만 증폭시킨다.



오늘날 우리는 수많은 정보를 다양한 통로로 너무 쉽게 접한다. 그것도 대부분 무료로. 하지만 정보를 많이 안다고 불안에서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 이제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자신의 컴퓨터나 머릿속에 켜켜이 ‘저장’되는 정보 양이 아니라, 모든 정보를 취합해 꼭 필요한 핵심만 남겨놓고 나머지를 곧바로 잊는 ‘망각’의 능력이다. ‘저장’의 시대가 아니라 ‘망각’의 시대다.

지금 필요한 것은? 지적 배설과 ‘정보의 망각’
지금 명강의 책은 ‘망각’이라는 지적 배설작용을 통해 인간이 알아야 할 핵심만을 구체적인 팩트를 제시하며 알려주는 책이다. 팩트의 가장 큰 장점은 ‘나’와 ‘너’의 개인차를 명확하게 일깨워주는 것이다. 개인차를 정확하게 아는 자만이 ‘우리’라는 공동체의 밑그림을 확실하게 그릴 수 있다. 명강의 책도 개인이 갖추어야 할 스펙을 역설한다는 점에서는 자기계발서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다. 하지만 인간 존재의 심리적, 철학적 이유를 밝히면서 공존의 방법론을 말하기에 진일보한 자기계발서라 할 것이다.

1958년 출생.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학교도서관저널’ ‘기획회의’ 등 발행. 저서 ‘출판마케팅 입문’ ‘열정시대’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베스트셀러 30년’ 등 다수.



주간동아 826호 (p76~76)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