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ovie | 이형석의 영화 읽기

핵공격 저지에 온몸 던지는 톰 아저씨

브래드 버드 감독의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 이형석 헤럴드경제 영화전문기자

핵공격 저지에 온몸 던지는 톰 아저씨

핵공격 저지에 온몸 던지는 톰 아저씨
키 170cm의 사내. 다섯 살배기 늦둥이 딸을 둔 마흔아홉의 ‘딸바보’ 유부남. 나이 어린 미녀 부인이 좋다고 공개석상에서 펄쩍펄쩍 뛰며 소리 지르던 ‘팔불출’. 사이언톨로지라는 생소한 종교의 열렬한 신자. 톰 크루즈다. 키가 작다는 이유로 한국에서 한때 ‘톰 크루저’(톰 크루즈+루저)라고도 불렸지만 그보다는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애칭으로 더 유명한 그가 어김없이 한국을 다녀갔다. 자신이 제작하고 주연한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이하 ‘미션 임파서블4’) 홍보차 다섯 번째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 그는 만 하루의 짧은 체류 일정에도 아낌없는 팬서비스를 했다.

극장 앞에 깔린 100m의 레드카펫을 1시간 30분동안 걸으며 한국팬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사인을 해줬다.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며 가정적이고 다정다감한 ‘꽃중년’. 그것이 때론 지나쳐 푼수 같기도 한 남자. 그의 대중적 이미지를 떼놓고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못 말리는 인기를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다.

‘미션 임파서블’은 이단 헌트(톰 크루즈 분)를 중심으로 미국의 비밀 특수 첩보 조직인 IMF(Mission Impossible Force)의 활약을 그린 액션 영화 시리즈다. 요원들이 각종 통신기기를 통해 윗선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메시지가 끝난 후 30초 후에 폭발한다”는 목소리와 함께 통신기기에서 ‘피식’ 연기가 피어오르는 장면은 이 시리즈의 ‘인장’과도 같다.

1996년 첫선을 보인 ‘미션 임파서블’은 편수를 거듭하면서 ‘007’을 대신한 21세기의 새로운 첩보영화 시리즈로서 위용과 인기를 갖춰갔다. ‘007’의 제임스 본드에서 ‘미션 임파서블’의 이단 헌트로 권력이 교체된 것은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영웅상의 변화를 보여준다.

1962년에 시작해 지금까지 22편이 나왔고 20세기를 풍미한 ‘007’시리즈에서 주인공 제임스 본드는 1대 숀 코네리 이래 누가 역을 맡든 키 크고(!) 잘생긴 바람둥이 첩보원이라는 사실만은 변함없었다. 제임스 본드와 일명 본드걸이라 불리는 미녀첩보원의 에로틱한 장면은 매 편 빠지지 않았다.



핵공격 저지에 온몸 던지는 톰 아저씨
‘007’ 시리즈가 냉전시대를 배경으로 했던 만큼 뭇여성을 유혹하는 제임스 본드의 압도적인 성적 매력과 능력은 자유서방세계가 동구 공산진영을 상대로 체제의 우월성을 은연중에 과시하는 상징성을 지녔을 것이다. 성적 매혹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상품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가장 전통적인 광고 기법이다. 첩보 영화를 벗어나면 과거 대표적인 액션영웅으로 ‘다이하드’의 맥 클레인(브루스 윌리스 분)을 꼽을 수 있다. ‘다이하드’는 결혼생활에 실패하고 공적 지위도 박탈당한 백인 중산층의 남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국가적 영웅으로 복권시키고 아울러 가장으로서의 지위도 회복시켰다. 맥 클레인은 레이거노믹스로 대변되는 1980년대 미국 신보수주의 시대의 아이콘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 맞이한 세상에선 소련과 공산진영으로 상징되는 공적이 사라졌다. 체제의 우월성을 강조할 필요가 없어진 시대이니만큼 새로운 영웅 이단 헌트는 성적 매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는다. 그는 아무 여자와 아무 때나 키스를 나누거나 상대를 침대로 끌어들이고 미녀의 유혹에 기꺼이 응하는 남자가 아니다. 오로지 한 여인에 대한 사랑을 굳게 지켜가는 성실한 남편이고, 요원들에겐 속 깊은 동료이며, 유쾌하고 명석한 최고의 요원이다. 이단 헌트도, 카메라 바깥의 톰 크루즈의 이미지도 그렇다.

‘미션 임파서블4’는 모스크바 감옥에 갇힌 이단 헌트를 IMF 동료 요원들이 구해내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에게 떨어진 새로운 지령은 러시아 1급 핵전략가 출신인 암호명 ‘코발트’를 찾아 제거하는 일이다. 코발트는 핵무기를 손에 넣고 세계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을 감행하려는 인물이다. 타깃을 찾기 위해 이단 헌트와 IMF 요원들은 러시아 크렘린궁에 잠입하지만 현장에서 폭발사건이 일어나고 IMF는 폭탄 테러 주범으로 지목된다. 미국 정부는 국제 분쟁을 우려해 IMF의 모든 기록을 삭제하는 것은 물론, 연락선을 완전히 끊는다. 졸지에 IMF는 유령조직이 되고 국제 테러리스트라는 누명까지 쓴다. 미국 정부의 모든 지원이 끊긴 상태에서 이단 헌트가 이끄는 IMF는 코발트의 핵공격을 저지하기 위한 임무에 나선다. 인류의 운명이 IMF에 달린 셈이다.

‘미션 임파서블4’를 비롯해 최근의 첩보 액션 영화에선 주인공이 종종 국가권력과 불화 관계에 놓인다. 주적이 사라지니 첩보원은 국가로부터 존재 자체를 부인당하거나 삭제돼버릴 위험에 처한다. ‘007’을 잇는 또 다른 첩보영화 ‘제이슨 본’ 시리즈는 그 극단을 보여준다. 맷 데이먼 주연의 ‘본 아이덴티티’ ‘본 슈프리머시’ ‘본 얼티메이텀’ 3부작은 국가로부터 기억이 강탈된 한 첩보원이 위성과 네트워크로 구축된 권력의 감시망을 뚫고 싸워가는 과정을 그린다.

핵공격 저지에 온몸 던지는 톰 아저씨
냉전질서 해체 후 할리우드 영화의 ‘새로운 임무’는 적을 찾는 일이었다. ‘미션 임파서블4’에서 보듯 거의 모든 첩보 액션 영화가 핵위협을 ‘만병통치약’으로 꺼내든다. 이란이나 북한도 위험한 불장난을 즐기는 ‘국제 깡패’의 자격으로 할리우드 영화에 종종 초대된다. 과거 소련 KGB나 동유럽 비밀첩보조직의 잔당도 단골이다. 이도 저도 아니면 이들을 대충 섞어놓고 국제테러조직이라고 얼버무리거나 석유, 마약, 군사무기 암거래상을 앙념처럼 끼워넣는 작품도 많다.

결국 새로운 적이 없으니 새로워야 할 것은 스펙터클이다. ‘미션 임파서블4’에서 중요한 것은 누구와 싸우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싸우느냐다. 대역 없이, 컴퓨터 그래픽 없이 톰 크루즈가 직접 800m 이상 상공에서 달랑 로프 하나에 의지한 채 촬영한 액션 신은 객석을 고소공포증에 빠뜨릴 정도로 아찔하다. 두바이에 있는 세계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에서 찍었다. 이곳을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모스크바, 프라하, 밴쿠버, 뭄바이로 이어지는 액션은 글만으로는 표현이 어려울 정도로 상상을 뛰어넘는다. 애니메이션 ‘인크레더블’ ‘라따뚜이’로 유명한 브래드 버드 감독은 첫 실사영화에서 애니메이션 이상의 놀라운 영상을 구현했다.

21세기 영웅의 앞엔 세 갈래 길이 놓여 있다. 국가로부터 버림받은 고독한 영웅인 제이슨 본은 거대권력과 싸우는 편을 택했다. 모두가 좋아하는 친절하고 유쾌한 영웅 이단 헌트에겐 누구와 대적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싸우느냐가 중요하다. 슈퍼히어로들이 택한 과거 회귀의 길도 있다. 엑스맨은 자신의 기원인 1960년대 냉전시대로 돌아갔고(‘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 ‘캡틴 아메리카’는 성조기를 펄럭이며 제2차 세계대전 때 나치와의 대결에서부터 슈퍼히어로의 새 역사를 시작했다. 할리우드 영화 속 ‘영웅’이 사는 법, 적은 사라져도 그들은 여전히 바쁘다. 뛰는 만큼 버는 법이니.



주간동아 818호 (p70~71)

이형석 헤럴드경제 영화전문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9

제 1279호

2021.03.05

윤석열, ‘별의 순간’ 붙잡았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