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송희 프로와 버디버디

강박관념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라

롱 아이언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강박관념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라

강박관념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라

공은 미들 아이언 때보다 약간 더 왼발 쪽에 두는 게 좋다.

골퍼들은 보통 롱 아이언을 가지고 다니는 사람을 ‘고수’라고 본다. 4~5년 전만 해도 아이언 세트의 기본 구성은 3번부터 9번, 피칭웨지와 샌드웨지까지 9개로 이뤄졌다. 그러던 것이 조금씩 변하면서 최근엔 3, 4번 아이언이 빠지고 5번부터 9번, 피칭과 갭, 샌드웨지의 구성으로 바뀌었다.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 가장 큰 원인은 롱 아이언의 사용이 점점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하이브리드 클럽이나 유틸리티 우드 같은 무기가 나오면서 롱 아이언을 사용하는 경우가 더 줄었다.

천덕꾸러기 신세로 내몰렸지만 잘만 쓰면 새로 나온 어떤 클럽보다 강력한 무기가 되는 것이 롱 아이언이다. 롱 아이언을 잘 다루려면 부담부터 줄여야 한다. ‘세게 쳐야 한다’거나, ‘멀리 보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김송희 프로는 “롱 아이언 샷에서 실수를 많이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멀리 보내야 한다는 욕심 때문이다. 그러다 보면 스윙이 빨라지고, 공이 날아가는 것을 보려고 머리를 빨리 들게 되는 등의 실수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방법은 힘을 빼고 부드러운 스윙을 하는 것이다. 김송희 프로의 설명이다.



“실제로 롱 아이언으로 스윙할 때는 만들어 친다는 느낌보다 부드럽게 스윙한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미들이나 쇼트 아이언은 약간 때리는 느낌으로 스윙해도 되지만 롱 아이언은 공을 때리려고 할수록 미스 샷 확률이 높아진다. 헤드로 잔디를 쓸어낸다는 느낌으로 부드럽게 스윙할 때 미스 샷도 줄어든다.”

강박관념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라

지나치게 스윙을 크게 하거나 백스윙 속도를 빠르게 하는 것은 미스 샷의 원인이 된다. 평소의 스윙 크기를 유지한다.

강박관념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라

1 공을 때린 후 스윙 속도에 맞춰 팔로스루까지 자연스럽게 진행되도록 회전시킨다. 억지로 공을 때리려다 보면 몸이 경직돼 스윙 밸런스가 무너진다. 2 공을 강하게 때리려고 하면 다운스윙 때 하체가 먼저 이동하고 클럽이 늦게 떨어지면서 공보다 땅을 먼저 때리는 미스 샷이 나온다.

*김송희는 2007년 미국 LPGA 투어로 데뷔해 5년째 정상급 선수로 활약하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해 ‘준우승 전문가’라는 달갑지 않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그러나 LPGA 우승 전력이 없는 선수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간동아 818호 (p66~66)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8

제 1278호

2021.02.26

‘관종’하우스? 클럽하우스 재테크 방에선 어떤 이야기가…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